데뷔 20주년을 맞은 걸 그룹 베이비복스 원고의 나열

첫 판은 무망해 보였다. 타이틀곡 '남자에게 (민주주의)'는 조잡하고 해괴한 구성 탓에 이렇다 할 지지를 얻지 못했다. 힙합 스타일의 후속곡 '머리 하는 날' 역시 반응은 시시했다. 힙합이 대중음악의 중핵으로 자리 잡던 시기였지만 여성 그룹이 하는 힙합에는 대중의 관심이 뜨겁지 않았다. 1997년 가요계에 첫발을 내디딘 걸 그룹 베이비복스는 초라한 피드백을 안은 채 빠르게 무대에서 내려오고 만다.

퇴장은 포기를 위한 결정이 아니었다. 재정비와 변신을 목적에 둔 후퇴였다. 멤버들은 2집을 발표하면서 데뷔 때의 애매한 강인함을 버리고 청순함을 부각한다. 타이틀곡 '야야야'는 사춘기 소녀 감성의 노랫말과 화사한 멜로디를 앞세워 히트했다. 후속곡 '체인지'(Change)는 '야야야'보다 반주의 강도가 셌지만 서정성 짙은 가사와 흡인력 있는 후렴 덕에 인기를 얻을 수 있었다. 그룹이 2집 때 받은 환호의 규모는 1년 전과 완전히 달랐다.

베이비복스는 1999년 세 번째 앨범을 발표하면서 또 한 번 콘셉트에 변화를 준다. 이번에는 성숙함이었다. 타이틀곡 '겟 업'(Get Up)은 댄스곡 형식을 유지하면서도 남성의 응답을 갈구하는 가사로 뜨거운 사랑의 기운을 또렷하게 풍겼다. 그룹은 요염함을 어필함으로써 더 많은 남성 팬을 확보하게 된다. 1년 전 김현성이 먼저 취입했지만 빛을 보지 못했던 '킬러'(Killer)는 베이비복스가 3집에서 리메이크해 새 생명을 얻었다. 연이은 히트로 다섯 멤버는 당시 가요계 걸 그룹의 쌍두마차로 군림한 S.E.S.와 핑클에 버금가는 인기를 누렸다.


3집에서는 박력과 적극성을 갖춘 성숙함을 내세웠던 반면에 2000년에 낸 네 번째 앨범에서는 어느 정도 가냘픔을 간직한 농염함을 추구했다. 미세한 변화는 안정감과 차별화를 두루 만족하는 결과로 나타났다. '와이'(Why)와 '배신'의 인기에 힘입어 4집도 수월하게 상업적 성공을 거둔다.

일부 멤버는 2001년 출시된 5집에서 작곡에 참여하며 음악적인 성장도 꾀했다. 하지만 이 무렵 그룹의 인기는 조금씩 하향세를 기록하기 시작했다. 신인 걸 그룹들의 출현으로 경쟁이 치열해진 상황이 됐지만 중국 활동에 신경 쓰느라 정작 한국 팬들한테는 소홀했기 때문이다.

2002년 콜라의 원곡을 리메이크한 '우연'과 이듬해 유로댄스풍의 '나 어떡해'가 히트했지만 예전만큼 폭발적이지 않았다. 2004년 발표한 '엑스터시'(Xcstasy)는 컨템포러리 R&B로 스타일을 확 바꿨으나 샘플링을 두고 이하늘이 과격하게 시비를 걸어 활동에 주력하기가 어려웠다. 비슷한 시기에 일부 멤버의 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베이비복스는 자연스럽게 해체를 선택한다.

일곱 편의 정규 음반을 내는 동안 베이비복스는 가요계에 꽤 선명한 자취를 남겼다. 이렇게 매번 장르를 달리하면서 히트를 이은 팀은 드물다. 청순, 섹시, 센 이미지의 여성상 등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하면서 성공까지 이룬 걸 그룹은 1990년대에 베이비복스가 유일하다. 요즘 나오는 걸 그룹은 모두 랩을 전담하는 멤버를 두고 있다. 멤버 중에 래퍼가 있는 걸 그룹은 베이비복스가 최초였으니 후배 걸 그룹들의 모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7월 초 몇몇 멤버가 SNS에 그룹의 20주년을 자축하는 글을 남겼다. 연예기획사에 의해 만들어진 팀은 성공을 최우선으로 하는 이해집단일 수밖에 없다. 때문에 멤버 간에 반목이 발생하기 일쑤고, 해체 후에는 얼굴도 보지 않는 경우도 흔하다. 20년이 지났지만 멤버들이 서로를 생각하고 그룹 시절을 그리워하는 것만으로도 베이비복스는 성공한 팀이다.

2017.07.25ㅣ주간경향 1236호

뉴 메탈의 일등 가객 체스터 베닝턴(Chester Bennington)을 추모하며 원고의 나열

새천년으로 나가는 길목의 팝 시장은 뉴 메탈로 뜨거웠다. 이쪽에 진을 친 사내들은 헤비메탈, 얼터너티브 록을 버무려 강성 사운드의 기틀을 마련했다. 여기에 날카로운 턴테이블 스크래칭과 묵직한 전자음을 더해 한층 세찬 기운을 풍겼다. 게릴라처럼 잽싸게 치고 빠지기를 반복하는 래핑, 사납게 포효하는 싱잉은 뉴 메탈의 특성을 부연했다. 이 맹렬함에 수많은 청춘이 환호하면서 뉴 메탈은 당시 엄청난 인기를 누렸다.


뉴 메탈의 역사적인 번영의 중심에는 Linkin Park가 있었다. 1990년대 중반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결성된 이들은 'In The End', 'Somewhere I Belong', 'Numb'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배출함으로써 뉴 메탈이 주류에 안착하는 데에 지대한 공을 세운다. 그리고 밴드의 중앙에는 리드 싱어 Chester Bennington(체스터 베닝턴)이 자리했다. 그의 격정적인 보컬은 Linkin Park의 음악에 호소력을 더해 줬다. 그의 목소리는 밴드의 노래에 특별한 에너지를 불어넣었다.

늘 화끈한 소리를 내던 그가 오늘은 싸늘하게 다가왔다. 미국 시간으로 20일 자택에서 목을 매 사망했다는 것이다. 난데없는 비보를 접한 음악팬들은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음원사이트 등에 안타까움을 표하고 있다. Linkin Park의 얼굴, 나아가 뉴 메탈의 간판이기도 했던 Chester Bennington의 죽음을 애도하며 그가 지나온 궤적을 짚어 본다.

짧은 무명, 크나큰 인기
1976년 간호사 어머니와 경찰이었던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Chester Bennington은 어린 시절부터 록 음악에 매료돼 뮤지션이 되기를 꿈꿨다. 선망하는 삶이 있었지만 그의 유년기는 그리 행복하지 못했다. 일곱 살에 알고 지내던 형으로부터 성적 학대를 당하고, 열한 살 때에는 부모님이 이혼하는 등 쓰라린 경험이 이어졌다. 이 고통을 덜어 내기 위해 그는 10대 초반부터 술과 마약에 빠져들었다.


다행히 낭떠러지까지 가진 않았다. 그는 그림을 그리거나 노랫말을 지음으로써 불안으로부터 자신을 구했다. 음악에 대한 꿈도 놓치지 않은 그는 1993년 록 밴드 Grey Daze를 결성해 꼬마 때부터 바라던 뮤지션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밴드는 1994년과 1997년 각각 정규 앨범 [Wake Me]와 [...No Sun Today]를 선보였지만 이렇다 할 주목을 받지 못했다. 밴드가 잘될 운명이 아님을 감지한 Chester Bennington은 1998년 밴드를 탈퇴하고 새로운 활동을 찾아 나선다.

과거의 인연을 끊은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그는 새로운 관계를 만든다. 1999년 Xero라는 밴드가 리드 싱어를 찾고 있었고, 오디션에 지원한 Chester Bennington은 합격 소식을 받았다. 멤버들은 랩을 담당하는 원년 멤버의 퍼포먼스와 Chester Bennington의 보컬이 이채로운 결과를 만들어 낼 것 같다면서 밴드의 이름을 Hybrid Theory로 바꾸기로 한다. 이들은 같은 해 동명의 데뷔 EP를 출시하며 음악계에 발을 내디뎠다.


데뷔 EP는 상업적으로 성공하지 못했다. 하지만 남다른 음악은 메이저 레이블의 호감을 사는 빛나는 이력서가 됐다. Linkin Park로 다시 명패를 교체한 밴드는 2000년 정규 데뷔 앨범 [Hybrid Theory]를 발표한다. 수록곡 중 'In The End'가 빌보드 싱글 차트 2위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얻었고, 다른 수록곡 'Crawling', 'Papercut'은 영국 싱글 차트에서도 높은 순위에 올라 밴드의 이름이 널리 전파될 수 있도록 했다. [Hybrid Theory]는 2005년 기준 미국 내 판매량 1천만 장을 돌파했을 만큼 대대적인 호응을 얻었다.

Linkin Park는 거듭 성공을 맛본다. 2003년 출시한 2집 [Meteora]에서는 'Somewhere I Belong', 'Numb', 'Breaking The Habit' 등이 히트한 데 이어 이듬해 Jay-Z와 합작한 EP [Collision Course]도 힙합과 뉴 메탈의 근사한 결합으로 음악팬과 평단의 호평을 이끌어 냈다. EP에서 싱글로 선보인 'Numb/Encore'는 2006년 열린 "그래미 어워드"에서 "최우수 랩/노래 컬래버레이션" 부문을 수상했다.

음악적 변신과 숙원을 이룬 바깥 활동
연이은 성공에 고무된 일부 멤버는 다른 활동에 다리를 놓기 시작한다. 래퍼 Mike Shinoda는 Fort Minor라는 이름으로 2005년 힙합 앨범을 출시했다. 턴테이블리스트이자 밴드의 뮤직비디오 감독을 맡아 온 Joe Hahn은 다른 뮤지션의 작품에 디제이로 참여하면서 2005년 단편영화를 제작했다.


< Dead By Sunrise와 이들의 데뷔 앨범 >


Chester Bennington도 사이드 프로젝트에 착수했다. 그는 2005년 캘리포니아주에서 활동하는 일렉트로닉 록 밴드 Julien-K의 멤버들과 함께 새로운 밴드 Dead By Sunrise를 조직했다. 멤버들은 이내 곡 제작에 돌입했으나 Chester Bennington이 Linkin Park로 활동을 병행하고 있던 탓에 앨범 출시는 즉각 이뤄지지 않았다. 2006년 발매를 계획한 앨범은 다음 해, 또 그 다음 해로 발매일이 미뤄졌다.

수년을 끌어온 Dead By Sunrise의 데뷔 앨범 [Out Of Ashes]는 2009년 10월이 돼서야 세상 빛을 봤다. 너무 늦었지만 그래도 팬들로서는 기다린 보람을 느낄 만했다. Linkin Park와는 음악이 완전히 달랐기 때문이다. Chester Bennington은 하드록, 펑크, 얼터너티브 록 위주로 앨범을 꾸며 스타일의 차별에 성공했다. 또한 템포가 느린 곡에서는 본연의 목소리를 냄으로써 그동안 좀처럼 볼 수 없었던 부드러움도 어필했다. 하지만 애초에 한시적으로 활동하기로 결정한 프로젝트였기에 Dead By Sunrise는 1집을 끝으로 해산을 선언했다.

다시 Linkin Park로 활동을 이어 가던 Chester Bennington은 2013년 선배 밴드 Stone Temple Pilots로부터 호출을 받는다. 불화를 겪던 리드 싱어 Scott Weiland를 방출한 뒤 새로운 멤버로 Chester Bennington을 낙점한 것이다.


< Stone Temple Pilots >


그로서는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일 수밖에 없었다. 아니, 일생일대의 행운으로 생각했을 듯하다. 록 음악에 빠진 어린 시절부터 동경해 온 이들이 바로 Stone Temple Pilots였기 때문이다. Chester Bennington은 주저하지 않고 선배들의 부름에 응해 Stone Temple Pilots의 멤버가 됐다. 요즘 유행하는 표현을 빌리면 진정한 "성덕"(성공한 덕후)으로 거듭난 순간이었다.

Chester Bennington은 2013년 5월에 열린 "KROQ 위니 로스트"(KROQ Weenie Roast) 페스티벌에서 Stone Temple Pilots로서 영광스러운 데뷔 무대를 가졌다. 같은 해 그는 20년이 넘는 밴드의 역사에서 첫 EP의 목소리를 담당하는 명예로운 업적도 달성했다. Chester Bennington은 특유의 카랑카랑한 샤우팅으로 밴드의 음악에 전과 다른 색을 입혔다. Linkin Park 활동 때문에 2015년 Stone Temple Pilots와는 작별해야 했으나 그에게는 분명 최고의 순간으로 기억될 것이다.

그리울 그의 목소리
친정으로 돌아온 Chester Bennington은 올해 Linkin Park로서 7집 [One More Light]를 발표하면서 여전히 열정적인 모습을 나타냈다. 밴드의 음악 스타일은 세월이 흐름에 따라 조금씩 변해 갔지만 그의 보컬은 여느 때와 다름없이 록에 기거하고 있었다. 음악계의 트렌드가 바뀌면서 데뷔 초반처럼 밴드의 노래가 세계 각국의 음악 차트를 활보하는 것은 아니지만 목소리는 조금도 힘을 잃지 않았다.


하지만 그는 아픔을 숨기고 있었다. 최근까지도 그는 약물과 술에 의존했다고 한다. 올해 5월 Soundgarden과 Audioslave로 활동했던 동료 뮤지션 Chris Cornell이 세상을 떠나면서 그의 상실감은 더 커졌다. 그의 장례식에서 추모의 노래를 불렀던 Chester Bennington은 Chris Cornell의 생일인 20일에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인터넷에는 Chester Bennington의 죽음을 애도하는 글이 끊이지 않고 있다. 그는 우리 곁을 떠났지만 그의 목소리는 Linkin Park의 노래로, 다른 뮤지션과 함께한 작품으로 영원히 남을 것이다. 거칠고 날카롭던 음성이 예전과 달리 앞으로는 슬프게 느껴질 듯하다. 그의 원기 넘치는 보컬이 벌써 그립다.

멜론-멜론매거진-이슈포커스 http://www.melon.com/musicstory/index.htm?mstoryCateSeq=10

앨리 혹은 알리(a l l i e) - Bad Habits 보거나 듣기


아마 앨리라고 발음하겠지? 캐나다 R&B 가수라고하는데 21일 데뷔 앨범 [Nightshade]를 발표했다. 뮤직비디오는 이 앨범의 리드 싱글. 요즘 흔히 볼 수 있는 미니멀한 비트의 네오 솔이다. 다른 노래는 아직 못 들어 봤는데 보통 이상은 할 듯.


긱스(Geeks), 두 남자가 4년 만에 터뜨리는 진중한 폭죽 원고의 나열

각개 약진에 힘쓰던 루이와 릴보이는 지난해 8월 긱스로 신곡 'Divin''을 발표한다. 2015년 박정현을 초대해 완성한 'Is You' 이후 1년 5개월 만에 이뤄진 컴백이었다. 같은 해 11월 기리보이, 크러쉬와 함께한 '가끔'을 출시하며 오래 기다렸을 팬들의 섭섭함을 달랬다. 노래는 특유의 온화한 사운드로 흐뭇함을 안겼다.

또다시 소식이 잠잠했던 그룹이 2집 [Fireworks]를 들고 등장했다. [Backpack] 이후 4년 만에 내는 정규 음반이다. 정규 앨범을 오매불망 기대한 팬들에게는 실로 희소식일 것이다. 앨범에는 작년에 선보인 두 편의 싱글을 포함해 총 열여섯 곡을 실어 만족감을 더한다. 여기에 효린, 식케이, 스텔라장 등 주류와 언더그라운드를 망라하는 객원 뮤지션들의 찬조는 앨범을 한층 넉넉하게 느껴지도록 한다.

새 앨범을 발표한 힙합 듀오 긱스에 대한 스페셜 글.

* 한상원 아저씨가 참여한 노래를 굉장히 기대했는데 보코더도, 기타 연주도 감질나는 수준이라서 아쉬웠다.

득템! 더 블루 1집 데뷔 EP 그밖의 음악

얼마 전에 중고나라에서 더 블루 데뷔 미니 앨범을 판매한다는 글을 발견하고 포스트를 작성했다. (http://soulounge.egloos.com/3564266)

블로그에 글을 올리면서 페이스북에도 같은 내용을 올렸는데 아는 동생이 자기한테 LP가 있다면서 이걸 주겠다고 했다. 얼굴 본 지 오래되기도 한 터라 약속을 잡았다. 그리고 난 그녀가 그토록 원하던 김애리 1집을 주었지. 그것이 약 3주 전의 일. 어제 드디어 LP를 꺼냈다.


화이트와 블루블랙을 부각한 디자인. 그런데 밑에 뉴 릴리즈라는 말이 웃기게 다가온다. 데뷔 EP 내는 게 당연히 신작이지;


앨범에는 타이틀곡 '너만을 느끼며'를 비롯해 김민종의 솔로곡 '나를 위해', 손지창의 솔로곡 '새로운 날을 위해', 듀엣곡 '동화속으로' 이렇게 네 편의 오리지널이 수록돼 있다. 여기에 '너만을 느끼며'의 리믹스 버전 두 편이 더해져 총 여섯 트랙으로 구성됐다. 리믹스 버전은 둘 다 하우스 버전인데 크게 차이 나지 않는다.

* 당시에는 저렇게 목덜미 뒤로 깍지 끼는 포즈가 유행이었지...


모델컷~


단독 클로즈업 사진.


뒷면.


부클릿 앞면도 앨범 커버 사진과 같다.

얼마 전 7월 8일 [불후의 명곡]이 더 블루 편으로 편성됐다는 예고를 보고 자동으로 코웃음이 나왔다. 프로그램 부제가 "전설을 노래하다"인데 이 사람들이 전설이라고? [첩보의 별] 설전설도 아닌데 허언이 심하다. 엄밀히 말하면 원 히트 원더지... 그래도 앨범에 나온 1992년 이들 덕분에 즐거웠던 건 인정한다.

CD는 우리나라 최초의 미니 CD였는데 앨범은 도넛판이 아닌 일반 사이즈라서 아쉽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