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채로움을 이룩한 비트 장인, 디제이 쥬스(DJ Juice) 원고의 나열


지난 7월 말 종영한 SBS 음악 프로그램 [DJ쇼 트라이앵글]에 출연해 역동적인 흥을 안방에 선사한 디제이 쥬스는 힙합 신에서는 정평이 난 명인이다. 2003년 발매된 힙합 컴필레이션 앨범 [절충(折衝) Project Vol. 02] 중 '하몽(夏夢): M2-Part 1'에 턴테이블 스크래칭 연주를 맡으며 데뷔한 그는 왕성한 세션 활동으로 힙합 신에 이름을 깊게 새겼다. 이후 솔로 및 합작 앨범을 출시함으로써 비트 메이커로서도 존재감을 부각했다.

디제이 쥬스는 올봄 발표한 첫 번째 정규 음반 [BEAUTIFUL LIFE]를 통해 넓은 음악 스펙트럼을 내보였다. 타이틀곡 'Beautiful Life'로는 말랑말랑하고 달콤한 팝 랩을, 'Higher'와 'What a Beautiful Night'로는 각각 일렉트로합과 래칫 뮤직을 들려줬다. 여기에 붐 뱁 스타일의 'YA', 나스(Nas)의 2002년 노래 'One Mic'를 차용해 미국 동부 힙합의 정취를 자연스럽게 녹여낸 'BEATful Life', 트랩과 EDM을 혼합한 짧은 연주곡 'Resurrection' 등 각양각색의 반주를 구비해 앨범은 그야말로 호화로웠다.

앨범에 숨결을 보탠 명단은 디제이 쥬스가 힙합 신의 중추적 인물이라는 사실을 직각적으로 나타내 준다. 앨범에는 피타입, 버벌 진트, 산이 등의 소속사 동료들 외에도 더콰이엇, 허클베리 피, 로꼬, 치타 등 크루나 소속사가 서로 다른 래퍼들까지 대거 참여했다. 위상이 높은 뮤지션이 아니면 쉽게 조직할 수 있는 라인업이다.

디제이 쥬스는 이달 14일 출시한 신곡 '더쎄게 (Love Me Harder)'로 또 한 번 음악적 변화를 기록했다. 이번에는 여름철 스테디셀러인 레게와 지난 2, 3년 사이 팝 음악계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트로피컬 하우스를 접목했다. 이국적 흥취, 휴양지의 기운을 품은 두 양식이 만나니 노래는 청량감으로 가득하다. 여름의 막바지를 지나고 있는 지금 가장 반가울 곡이다. 또한 디제이 쥬스 본인에게 '더쎄게 (Love Me Harder)'는 힙합에서 벗어나 적극적으로 다른 장르를 시도하는 새로운 분기점이 될지도 모르겠다.

2017/08

한때 엄청 귀했던 꼬북칩을 먹어 봤다. 소시민 밥상


꼬북칩이 출시된 게 3월이었다는데 동네 슈퍼나 편의점에서는 본 적이 없다. (이걸 먹겠다고 가게를 갈 때마다 진열대를 유심히 보지 않았으니 그럴 만도...) 허니버터칩 수준으로 인기가 어마어마했는데 지난달 13일 드디어 먹어 봤다. 쿠팡에서 팔더라는. 그런데 이때까지도 구매 열기가 가시지 않아서 1인당 한 개만 살 수 있었다. 며칠 전에 쿠팡에서 검색했더니 박스로 팔더라. 그새 인기가 급감했나 보다.


아무튼 먹어 봤다. 처음에는 먹을 만했는데 금방 질렸다. 너무 짰다. 짠 음식을 좋아하는 편인데도 짰다. 박스로 산 사람은 그걸 다 어떻게 먹을까?;;

역시 지나고 나서 보면 다 거품...

토브 로(Tove Lo) - Cool Girl 보거나 듣기


10대 때부터 곡을 썼고 학창 시절 록 밴드를 결성해 역량을 다진 스웨덴 가수 토브 로는 2014년 데뷔 앨범 [Queen of the Clouds]를 통해 작곡 능력과 준수한 가창력을 겸비한 싱어송라이터로 인정받았다. 10월 출시되는 2집 [Lady Wood]의 리드 싱글 'Cool Girl'은 전에 선보인 작품들과 마찬가지로 다소 음울한 색채를 띤다. 그러면서도 명료한 멜로디의 훅으로 강한 중독성을 낸다. 이 노래를 통해 토브 로는 본인만의 어법은 물론 대중성까지 겸비한 뮤지션임을 증명했다.


고인 물을 마시던 동네 길고양이 불특정 단상


6월 7일. 비가 많이 오고 난 다음날이었다. 우리 집 주변에서 생활하는 길고양이가 길가에 고인 물로 목을 축이던 모습이 안쓰러워 보였다.

노래 제목으로 개성 발산, 모모랜드 원고의 나열


지난해 11월 데뷔한 모모랜드도 정식으로 출범하기 전 브라운관을 통해 대중과 만남을 가졌다. 당시 연습생 신분이었던 멤버들은 같은 해 7월부터 9월까지 방송된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SURVIVAL MOMOLAND를 찾아서]로 시청자, 음악팬들과 친밀감을 쌓았다. 관객 3천 명을 모으라는 프로그램의 마지막 미션을 완수하지 못해 예정했던 데뷔가 미뤄지는 시련을 겪었으나 거리 홍보를 지속하면서 결국에는 가수의 꿈을 이뤘다. 어렵게 가상의 장소에 도달한 이들이다.

놀이동산에 온 듯한 기분을 들게 해 주겠다는 색다른 콘셉트를 내세운 모모랜드는 노래 제목으로 한 번 더 독특함을 나타낸다. 왠지 트로트 가수에게 어울릴 법한 '짠쿵쾅', 민요 '뱃놀이'나 노동요를 떠올리게 하는 '어기여차', 요즘에는 '금사빠'라는 신조어가 널리 쓰여서 낯설게 느껴지는 '상사병' 등이 그렇다. 어른들한테 익숙할 표현 때문에 모모랜드는 범상치 않은 모습으로 다가온다.

하지만 노래가 띤 기운은 제목과 완전히 딴판이다. 음악은 전형적인 걸 그룹이다. 모모랜드는 8월에 발표한 두 번째 EP [Freeze!]에서도 소녀풍의 생생함을 분출한다. 많은 사람이 한 번쯤은 들어 봤을 익살스러운 멜로디와 동요 '꼭꼭 숨어라'를 활용한 타이틀곡 '꼼짝마', 여러 전자음을 덧씌워 호화로움을 갖춘 '좋아', 드럼 앤드 베이스 스타일의 리듬이 속도감을 올리는 '오르골'은 깜찍함이 펄떡인다.

모모랜드는 청초함도 함께 보여 준다. '너, 어느 별에서 왔니'는 데뷔 EP의 '상사병'처럼 팝 발라드 형식을 취한다. 사랑에 빠진 소녀의 설레는 마음을 소재로 삼은 것은 두 노래 다 동일하지만 음악적 톤은 '너, 어느 별에서 왔니'가 한결 서정적이다. 앨범의 다른 수록곡들, 지난 4월에 발표한 '어마어마해'와는 상반되는 결을 보인다.

활기의 비중이 크긴 하지만 차분함도 끌어들임으로써 모모랜드는 본인들이 세운 놀이동산을 다양하게 꾸미려고 노력했다. 음악팬들에게 두근거림과 휴식을 선사하겠다는 그룹의 취지가 신작을 통해 구체화된 셈이다. 모모랜드의 활발하고 개성 넘치는 운영이 기대된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