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솔로 어워드 불특정 단상

독단적 선정. 시상 부문 고정적이지 않음. 팝, 가요 구분 없음. 수긍 안 됨을 세 번째쯤의 목표로 둠.

올해의 낚시
임정희 '사랑에 미치면'
빅 보이는 그렇게 사라져 갔고 더 이상 나오지 않았다.

올해의 신인
혜미
노래를 잘해서 한 표, 소몰이가 아니라서 한 표. (그렇다면 달랑 두 표로 당선이 되었다는 얘기?)

올해의 쓰레기 송
Soulja Boy 'Crank That (Soulja Boy)'
취사와 여과는 없고 무조건적인 수용만 있는 현시대 대중의 상태를 여실히 드러낸 노래. 2007년뿐만 아니라 21세기를 대표하는 쓰레기 노래로 기억될 듯.

올해의 컴백
Eagles
무슨 말이 필요 있으랴. 그들의 등장에 눈물을 흘린 이도 적지 않을 것 같다. 메가톤급 스타의 귀환에 쿨 앤 더 갱과 스파이스 걸스는 자연스레 뒤로 밀렸다.

올해의 라이브
미로밴드 'Smells Like Teen Spirit' (at 음악공간)
그 전율, 그 불길함, 그 고통, 지워지지 않는다. 절대 잊을 수 없다. 커트 코베인을 환생시킬 가공할 공연.

올해의 하이브리드
제이제이(JJ) 'Love Actually'
어반 컨템퍼러리와 미디엄 템포 개발라드의 접점을 찾다. 어이를 상실케 하는 작곡과 편곡. 능구렁이 같이 아주 잘도 넘어가는구나.

올해의 캐치(catchy) 후렴
Ozzy Osbourne 'I Don't Wanna Stop'
한 번만 들어도 기억에서 사라지지 않을 명쾌한 멜로디. 내친김에 올해의 노익장 부문도 수봉이 삼촌께 드리고 싶지만 부르스 삼촌이 있어 안 되겠어요.

올해의 급부상 가수
Feist
내년부터는 인디라는 말이 어울리지 않겠어요~!

올해의 싱글남
Mika
미카를 위해 만든 부문이다. 네 개만 더 내면 전곡의 싱글화인데... 힘내셈~!

올해의 과대평가 앨범
Kanye West <Graduation>
학생, 졸업하기엔 학점이 모자르다니깐... 맞아요. 논문도 안 냈죠? 졸업 시험 성적도 안 좋은 것 같던데. 계절 학기 꾹꾹 눌러 들으셔야 할 거에요.
Róisín Murphy <Overpowered>
왜 그녀에게만 후한가?

올해의 뮤직비디오
DJ Kawasaki 'Bright Like Light'
최저 비용으로 최고의 효과를 누리다. 물론, 남성들에게만 해당됨.

올해의 우려먹기
Tamia <A Gift Between Friends>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앞두면 이런 장사가 성행한다. 작년의 부진을 캐럴 몇 곡으로 때우실려구?

올해의 샘플링
Craig David 'Hot Stuff (Let's Dance)'
명곡이 좋은 노래를 만든다. 아, 위대한 데이비드 보위여.

올해의 리메이크
Lumidee 'Feel Like Makin' Love'
사실 리메이크를 잘 한 건 절대 아니야. 원곡이 좋아서 그래. (괜히 마크 론슨한테 미안하다.)

올해의 오바
호연주
독특하지만 꼭 이렇게 불러야 할까? 그래서 좀 거부감이...

올해의 팔랑 앨범
Maroon 5 <It Won't Be Soon Before Long>
정말 가볍다. 가벼워서 즐겁다. 즐겁다보니 남는 게 별로 없구나.

올해의 고농축 음악
장혜진 '가라 사랑아'
바쁜 현대인들을 위해 태어났다. 카일리 미노그의 'Can't Get You Out Of My Head', 바나나걸의 '초콜렛', 현영의 '누나의 꿈', 그웬 스테파니의 'Wind It Up', 캔의 '가라가라', R.ef의 'Never Ending Story', 김현정의 '혼자한 사랑'을 한 번에 감상 가능. 이렇게 만들기도 쉽지 않았을 텐데, 용썼다.

올해의 저주 받은 앨범
리치(Rich) <미치기 직전에 만든 앨범>
노래와 함께 노력이 들리는 앨범. 묻힌 게 아쉽다.

덧글

  • 낭만여객 2007/12/13 13:48 #

    마론파이브 이번 앨범 물론 좋긴 하지만. 저번앨범이 더 좋은 곡이 많았던 듯 해요. 그리고 올해의 뮤비에서 한표!ㅎㅋㅋ
  • 나상 2007/12/13 16:11 #

    Soulja Boy.. 완전 공감합니다..
  • 장사백 2007/12/13 17:50 # 삭제

    빅보이는 그렇게 사라져갔다....
    와 JJ의 리뷰는 특히 공감가네요~
    노래가 이상하게 넘어간다 싶었는데... 작곡자였나 편곡자가 조영수였던 노래
    아 피씨방에서 한참 웃었습니다

    형님의 글 솜씨는 시험기간의 한 줄기 빛이네요 :)
  • Run192Km 2007/12/13 17:58 #

    뮤직비디오 부분..
    완전 공감합니다.-ㅁ-b
    최고에요.
  • 환빛 2007/12/13 20:42 #

    Feist 언니의 목소리를 들으며 블로그에 오니 이런 글이.
    올해의 라이브와 고농축 음악에 계속 웃었네요 하하.
  • 쏘닉 2007/12/13 21:45 # 삭제

    쿡 솔자보이 처음엔 도대체 이 트래쉬는 뭐야! 하다가 어느 순간 노래 들을 때마다 춤이 생각나요 --;; 따라할지도 몰라... 으 말려주삼...
    오지오스본 아돈워너스탑 동감. 그쵸. 이건 정말 올해 최고의 훅이야.
    미카 올해의 굿잡도 동감. 카니예 웨스트는 처음엔 넘 싫었는데 라이브 보고 마음 바뀌었어요. 로이진 머피 과대평가도 동감! 그러게요. 전 별 거 없어 보이는데 이상하게 너무 여왕대우해줘. 뮤직비디오 부문도 '어느정도' 공감 ㅋ

    아 솔로님 어워드 넘 재밌게 봤어요!!!!
  • 한솔로 2007/12/14 23:13 #

    낭만여객 / 저번 앨범도 좋았죠? 남성들이라면 역시 올해의 뮤비는 몰표.

    나상 / 솔자 보이. 두 번 다시 듣고 싶지 않은 음악입니다. -_ㅠ

    장사백 / 그거 진짜 웃기지? 난 갑자기 다음 노래로 넘어간 줄 알았다니깐. 역시 조영수였구나... 한 줄기 빛이 되었다니 다행이다. 시험 잘 봐~

    Run192Km / 런님께서도 한 표 주셨군요~ 당해낼 뮤비가 없을 것 같아요.

    환빛 / 올해의 라이브와 고농축 음악은 들으면 들을수록 색다른 맛이 우러나요 ( >_<) 웃음까지 드렸다니 영광입니다~

    쏘닉 / 저는 그거 뮤비 볼 생각도 안 했어요; 네버 보기 싫은...
    아 돈 워너 스탑 정말 최고인 것 같아요. 롸싱 머피의 평에 대해서는 정말 이해 안 가는...
    즐거우셨다니 저도 기뻐요~
  • Gfunk 2008/04/19 05:22 # 삭제

    저도 soulja boy 완전 캐공감 ㅋ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