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지콰이(Clazziquai) - Love Child Of The Century 원고의 나열

수록곡들이 각종 영화와 CF 배경음악으로 두루 사용되며 사랑을 받은 데뷔 음반 <Instant Pig>가 클래지콰이의 이름을 알리는 데 혁혁한 공을 세운 작품이라면 이듬해 출시한 두 번째 앨범 <Color Your Soul>은 음악적으로 변화를 시도하는, 이를테면 연구의 장이었다. 그러나 그것은 많은 이가 좋아할 만한 스타일과는 조금 거리를 둔 세련미의 확보였고 1집 때보다 팬들의 호불호가 확연하게 갈리는 상황을 만들었다.

그런 이유로 이번에는 다른 일렉트로니카 뮤지션들과 구분되는 자신만의 매력을 구축함과 동시에 대중의 코드를 꿰뚫는 안정감 있는 음악을 들려주고 싶었을지도 모른다. 그것은 생경함의 벽으로 둘러싸인 후미진 동네의 막다른 길이 아니라 예전에 언젠가 한 번쯤 와본 듯한 낯설지 않은 느낌을 제공하는 장소를 마련하는 문제이며, 너무 달달거려서 정신마저 빼앗아버리는 통통배가 아닌 크루즈 여객선처럼 강락(康樂)하고 고급스러운 소리 모형에 청취자들을 승선시키는 일일 것이다.

자연스러움이 깊게 배어나는 전체적인 분위기가 이를 방증한다. 너무 딱딱하지도 그렇다고 마냥 흐물흐물하지도 않은, 적당하게 녹신해서 일렉트로닉 뮤직 마니아뿐만 아니라 이제까지 그쪽 장르에 별다른 호응을 보내본 적 없는 청취자들에게도 확실하게 어필할 수 있을 만큼의 음악들로 클래지콰이의 강점을 잘 이끌어내고 있다.

특히 요새 들어 팝 음악계의 경향 중 하나로 자리 잡은 듯한 80년대에 유행했던 장르 불러내기'를 이들 역시 본 작품에서 수행 중이다. 몇몇 곡에서 뉴 웨이브, 신스 팝 계열 음악을 접목함으로써 그 시대에 향수를 느낄 청장년층에게는 추억의 소리를 조금 색다르게 맛볼 기회를 제공한다. 동시에 경쾌함을 유지하는 일도 손쉽게 해결되었으니 일석이조의 선택이 됐다.

타이틀곡 'Lover Boy'가 대표적인 예.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과 함께 큰 인기를 끌었던 이들의 노래 'Be My Love'의 성격을 꼭 이어받은 것 같이 발랄하고 톡톡대는 신스 팝 사운드가 앞장선다. 그러나 이 기운을 드러내기 위해 이전 작품들에서 종종 보여줬던 일련의 가필을 좀처럼 감지하기가 어렵다. 효과음을 과하게 준다거나 비트를 자르고 잇대는 과정이 확실히 줄어들어 흐름이 더욱 부드러우며 전자 음악의 모양을 띠고 있지만 보통 가요나 팝에서 느낄 수 있는 특유의 선선함이 보인다. 이어지는 '생의 한가운데'도 뉴 웨이브 적인 요소를 포함해 1980년대로 가볍고도 흥겹게 회항한다. 알렉스와 호란의 음성이 빠진다면 클래지콰이의 음악이란 생각은 전혀 들지 않을 정도로 이색적이다.

두 노래가 과거의 정서를 이해해 즐거움을 준다면 그보다 조금 더 가까운 시대에 유행한 작법을 택해 기쁨을 전하는 곡도 있다. '피에스타'는 브라질리언 스타일의 곡이지만 간소화된 프로그래밍만으로 리듬감을 풍성하게 만들어주며 'Prayers'는 키보드와 간주의 기타 솔로로 대강의 선을 그려내면서 팀 내 또 다른 보컬 크리스티나의 음성을 더해 기본적인 하우스 넘버로서 분위기를 살린다. 단순히 멋 내려고 베이스라인을 빼곡하게 채우는 것보다 편하고 자연스러운 음악을 만들겠다는 클래지콰이의 의도가 드러나는 부분이다.

전자음을 버리고 어쿠스틱한 느낌을 낸 'Last Tango'나 '금요일의 Blues'에서는 보컬들의 기량을 선보일 수 있도록 한 DJ 클래지(김성훈)의 배려가 돋보이며 이펙트를 준 목소리의 유사성으로 넥스트의 노래 '인형의 기사'가 오버랩되는 'Gentle Giant'는 한마디로 정의할 수 없는 형식에 이질적인 곡이지만 어딘가 모르게 동화적인 요소가 있어서 거부감이 적게 느껴진다.

사운드 적인 면뿐만 아니라 가사에서도 자연스러움을 풍기려는 시도에 약간 아쉬운 감이 든다. 노랫말에 '생활형' 메시지를 녹여냄으로써 또 한 번 친숙한 상태를 만드는 데에도 노력하고는 있지만 영어가 너무 많은 탓에 가사를 유심히 보거나 해석하지 않는 이상은 이들의 이야기가 무엇인지 알기가 쉽지는 않을 듯하다.

또한, 후반부에 분위기를 다소 차분하게 가져간 뒤에 나오는 'Glory'는 생뚱맞게도 느껴질 수 있으며 트립 합을 시도한 '빛'의 배치는 애초에 클래지콰이가 이번 앨범에서 보여주고자 했던 천연덕스러움과는 수십 척(尺) 공극이 나는 구상일 수밖에 없다. 잘 흘러가다가 막바지에 방향키가 틀어진 게 유감스럽지만 이들이 출산한 일렉트로팝은 이번에도 미끈하다.

2007/06 한동윤 (www.iz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