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타입(P-Type) - Soulfire 원고의 나열

자신과 자만은 글자 하나 다를 뿐이지만 그 의미는 천양지차다. 행하는 태도 역시 판이하다. 피 타입(P-Type)은 충만한 자신감을 표현하면서도 겸손하고 묵묵하게 '그가 믿었던 방식, 근거가 확실한 실력, 힙합다운 힙합'을 증명하기 위한 여정을 대기 중에 적어 나간다.

제법 빡빡한 일정 속에서도 허술한 진척을 행하지 않는다. 그는 최근에만도 헤리티지(Heritage)의 <Acoustic & Vintage> 수록곡 'Starlight'에 참여했으며 쿤타 앤 뉴올리언스(Koonta & Nuoliunce)의 'Keep Your Love'와 라이브 힙합 밴드 프라이머리 스쿨(Primary Skool)의 앨범 <Step Under The Metro> 중 두 곡('Half-time Love', 'So Much Soul')에 피처링하며 MC로서의 능준한 역량을 유감없이 드러냈다.

노랫말은 진지하며 흐름에는 포인트가 선명하게 존재한다. 쉽게 듣고 넘어갈 만한 헤픈 글로 단순히 나열하지 않음이 피 타입 특유의 멋이며 문장마다 명령형 종결어미와 단언하는 서술어를 주로 사용함으로써 강한 기운을 유지한다. 거기에 단어의 첫째 또는 둘째 음절에 운자를 두는 방식으로 악센트를 주어 발음의 정확성을 더욱 또렷하게 하며 각운에 상대하는 운율론적 기반을 적극 구축하고 있다. 그의 생각이 마이크에 초대되면 언어는 힘을 얻어 너울거린다.

확고한 자기주장과 유창한 라임이 정교하게 맞물린 데뷔 앨범 <Heavy Bass>(2004)로 마니아들의 큰 지지를 얻었던 그가 준비한 2막의 서두는 자신의 힙합 행로와 다짐을 가슴 속에서 피어오르는 열 송이 불꽃에 비유한 'Soulfire'. 열 송이 중 둘은 가사를 쓰는 펜에, 셋은 마이크에, 넷은 상처입어도 다시 살아나는 영혼에, 마지막 하나는 팬과 대중에게 바친다는 가사는 각 버스(verse)의 마지막에 자리해 힙합을 향한 그의 짙은 사랑을 운치 있게 표현한다.

'Soulfire'가 본인의 삶에 관한 노래라면 '부메랑'은 마니아들의 공감을 살 만한 내용으로 가사는 현실적이면서도 미래를 지향하며 한 번쯤 생각해봐야 할 주제를 던진다. 과거에 비주류와 음지의 것에서 머물러 있던 힙합은 이제는 유행 이상으로 자리매김하여 젊은이들의 모습과 행동을 못마땅히 여기던 어른들에게도 이제는 속악하거나 금기시 할 대상이 아니라는 사실은 분명해졌다. 그러나 매체와 실상에서 크게 드러나는 면면은 다양하지 못하며 깊지도 않다. 광고와 클럽에서 넘쳐 내려온 업비트의 넘버들은 힙합의 저항성, 메시지로서의 음악에 대한 부분은 흐릿하게 하고 오로지 즐기는 수단과 상술 정도로만 국한하곤 한다. 실상이 이리 씁쓸할지라도 던져진 부메랑처럼 돌아올 새로운 날에는 겉멋에만 치장하는 게 아닌 강직하게 중심을 지키며 진정성을 찾을 것이라는 희망을 암시하고 있다.

마지막을 장식하는 '돈키호테'의 변신은 나름의 매력을 과시한다. 휘성의 노래 도움으로 선율적인 요소가 풍부했던 원곡을 그리워할 이들도 있을 테지만 무척 습하고 침잠한 연출 기법은 다른 트랙들의 성격이나 래핑, 재킷이 담고 있는 이미지와도 나쁘지 않은 조화를 이룬다. 곡의 프로듀싱을 맡은 시모(Simo)의 가공 감각은 초반에 강하게 나타나지는 않지만 티백처럼 은근히 맛을 우려낸다.

드라마 <오버 더 레인보우>의 사운드트랙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시모와 요즘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프라이머리의 프로듀싱 참여도 그들의 스타일을 헤아려볼 재밌는 요소지만 그래도 주인공은 피 타입이다.

피 타입에게는 미묘한 힘이 있다. 정지해 있는 자동차라 할지라도 그가 랩으로 스케치하면 금방이라도 앞으로 달려나갈 것 같은 에너지를 품게 된다. 그의 랩 스타일이 그러하며 그가 뱉는 말이 씩씩하기 때문이다. 이 정도 재능이면 그 어떤 아이템이 부럽지 않을 것이다. 성근 비트 위에 원기 넘치는 소리를 촘촘하게 박아낸 옹뜨란테는 조금 후에 시작될 본판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2006/10 한동윤 (www.iz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