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일 - Soul Soul Soul 원고의 나열

근래 외국 대중음악 차트의 대부분을 랩 음악과 컨템퍼러리 R&B가 독점하고 있으며, 1990년대 초중반부터 국내에 유입된 힙합, 리듬 앤 블루스가 새천년 들어 많은 이에게 널리 알려짐으로써 흑인 음악은 그리 낯설지 않은 장르가 되었다. 음악을 만드는 프로와 아마추어 생산자도 급증했고, 동시에 듣는 소비자층도 두터워졌다. 거리의 부랑아들이나 하는 음악쯤으로 폄하하던 시선은 거둬진지 오래, 이제 흑인 음악은 명실 공히 범 대중적인 것으로 부상했다.

이쪽 양식을 주(主)로 삼은 뮤지션의 숫자는 크게 늘어났지만, 안타깝게도 외형을 모방하고 스타일만을 따라 하려는 미성숙한 초심자도 다수를 차지한다. 트렌드를 포착하려는 노력은 아끼지 않으면서 정작 자기 빛깔을 찾는 데에는 헌신적이지 않은 음악인들이 있어 아쉽게 느껴지기도 한다. 모체는 같지만 힙합과 비교해서 인프라가 다소 미미한 소울이나 R&B는 더욱 그렇다. R&B는 니요(Ne-Yo) 스타일이나 신시사이저로 도배된 최신 유행의 것을 쫓는 데 급하다. 그나마 그것은 양반이다. 소울 정수를 고집하는 음악은 거의 찾아볼 수가 없으니…. 이러한 것을 감안할 때 김신일의 데뷔 앨범은 고샅고샅 면면에 자기만의 색이 선명하게 나타나는 '진국'인 작품이라 할 것이다. 앨범 타이틀로 사용한 'soul'이란 단어를 열 번은 더 써도 절대 과하지 않다.

표제로 명시하고 있듯이 앨범은 완연한 소울 음반이다. 이미 많은 드라마의 사운드트랙에 참여했으며, 윤도현, 베이비복스(Baby V.O.X), 키스피아노(Key's Piano), 정훈희 등의 앨범에 프로듀서를 담당한 이력을 증명하듯 모든 노래를 작사, 작곡함으로써 자신의 음악을 만드는 데에 적극적이다. 편곡을 거들어주는 공동 프로듀서 김천일, 이상봉의 도움도 클 것이다. 흑인 음악 특유의 끈적끈적하면서도 탄력 넘치는 리듬을 구현하는 한편, 브라스를 가미함으로써 사운드의 부피감도 만족시켰다. 프로그래밍을 최대한 배제하고 실제 연주로 채워진 반주는 음악에 생동감을 불러일으킨다. 더불어 거친 기운과 맑은 향을 겸비한 진성, 깔끔하게 구사하는 가성을 골고루 사용해 청각적 다채로움을 담보한다.

수록곡은 그래서 어느 것만 하나 골라서 타이틀로 밀기 아쉬울 정도로 옹골지다. 햇빛처럼 환히 비치는 사랑 노래 'Sunshine', 사랑하는 이와 함께했던 추억을 잊지 못하는 이의 심정이 보컬로 고스란히 재현되는 '여전히 넌...', 팔세토 창법이 맥스웰(Maxwell)을 연상케 하는 'Beautiful', 제목의 동일함으로 프린스(Prince)의 노래와 멜로디의 유사성으로 바비킴의 '한잔 더'가 잠시 교차되는 경쾌한 펑크(funk) 곡 'Let's Go Crazy', 하모니가 무척이나 아름다운 'To Be With You', 가스펠을 기본 틀로 해 한층 진지하게 들리는 'His Love Will Set You Free' 등 앨범은 그야말로 '소울풀(soulful)'한 기운으로 가득하다.

언더그라운드이든 주류이든 흑인 음악을 추구하는 가수들이 등장하곤 있으나 아직은 은벽함을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 더구나 시류에 영합하는 음악가가 다수를 차지하는 리듬 앤 블루스, 소울 신에서 정통을 고수하며 훌륭한 작품을 선보인다는 점이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장르가 갖는 골자를 지키다 보면 때로는 무척 심심하고 건조한 결과물을 내오기도 하지만, 김신일의 것은 전혀 지루하지 않고 질과 재미 어느 하나를 잃지도 않는다. 그의 첫 앨범 <Soul Soul Soul>을 통해서 소울의 정형을 인지할 수 있을 것이다.

2009/01 한동윤 (www.izm.co.kr)


덧글

  • 간달프 2009/01/13 10:28 #

    강철을 검으로 만들듯 수천번의 제련을 거친듯한 느낌이 강하게 난 앨범이었습니다. 정말 우리나라에서 이런 소울음악이 나올줄은!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