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매틱으로 음악계를 병들게 할 그대는 오토튠 원고의 나열

음악계는 지금 그 어떤 공해나 오염에 필적하는, 혹은 이를 능가하는 왜곡된 음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미국 가수의 노래를 듣든, 일본인이 부르는 노래를 듣든, 우리나라 가수의 곡을 듣든 언어의 다름, 음의 높낮이 차이 정도만 존재할 뿐 누가 불러도 청취자들에게는 다 한결같은 소리로 전달된다. 음정 보정 기구로 널리 쓰이는 '오토튠(auto-tune)'이 이뤄낸 세계화의 숭고한 업적으로 팝 음악계는 물론 한국의 대중음악마저도 끙끙거리며 힘든 투병 생활을 벌이는 중이다. 그것은 어떤 돌림병보다 더 무서운 기세로 온 지구를 뒤덮고 있다.

오토튠의 남발을 심각한 질환으로 여기는 사람이 몇이나 될지 의문이다. 음악팬 중 대다수는 '왜? 색다른 소리를 들을 수 있어서 재미있잖아?', '글쎄요, 요즘 미국에서도 다들 이런 거 하잖아요. 유행을 받아들이는 게 어때서요?', 또는 '실제 목소리만으로는 조금 심심한데 새롭지 않아요?' 등의 의견을 말하며 이 현상을 자연스럽게, 가볍게 볼지도 모른다. 이것을 사용하면 독특하고 탄력 있는 노래가 만들어지니까 가수와 음악을 만드는 프로듀서 너나 할 것 없이 풍조에 동참하는 것일 테다. 굳이 장점을 따진다면 그게 전부다. 분명하게 말하지만 쉴 새 없이 계속 튀어나오는 오토튠 장식의 노래들은 우리 음악계를 건강하게 살찌우는 데 하등의 도움을 주지 못한다. 이는 빨리 없애야 할 악재이며 신속하게 벗어나야 할 재앙에 다름없다.

애초 이 기구는 가수들이 스튜디오에서 노래를 녹음하고 나서 음정이 잘 안 맞는 부분을 고칠 때 사용하는 후(後) 보정의 도구였다. 뛰어난 가인이라고 소문난 이들도 이 프로그램, 기계에 의존한다고 고백할 만큼 일반인이 느끼는 '음반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에 알게 모르게 일조해 온 훌륭한 도우미인 셈이다. 하지만, R&B 뮤지션 티페인(T-Pain)이 2005년 발표한 앨범 <Rappa Ternt Sanga>에서 이 기구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신개념 보컬을 도입하고 난 뒤, 그가 큰 인기를 획득하면서부터 판도는 180도 바뀌어 그가 한 방법을 따르는 종자들이 현저하게 증가했다. 1970년대 수많은 프로그레시브 록 그룹과 일렉트로 펑크(electro funk) 뮤지션에 의해 간택되었던 보코더(vocoder)라든가 1980, 90년대 로저 트라웃먼(Roger Troutman)과 테디 라일리(Teddy Riley)가 주도해 음성 변조의 일대 변화를 불러일으킨 토크 박스(talk box)의 사용, 래퍼이자 프로듀서인 카니예 웨스트(Kanye West)가 샘플링 된 음성의 음조를 조정해 히트시킨 칩멍크(chipmunk) 효과도 이처럼 장기간 주류 음악에서 득세하지는 못했다. 오토튠 사용이 어찌나 심각한 상태에 이르렀는지 시작은 미미한 조력자였으나 지금은 창대해진 병균을 보는 듯하다. 그 끝을 빨리 봐야 할 시점이다.

시도 때도 없이 이뤄지는 오토튠의 남발은 가벼운 음악 양산의 문제로 이어진다. 대체로 이 편집 및 효과 기술은 일렉트로니카나 힙합, 업 템포의 리듬 앤 블루스에 많이 쓰이는데 실험적인 곡보다는 춤추기에 좋은 노래에 밋밋함을 들어내기 위한 장치로 사용되는 경우가 다수를 차지한다. 슈퍼 주니어가 최근 발표한 3집의 타이틀곡 '쏘리 쏘리', 나코(Naco)의 'Ma Girl', MP3 플레이어 광고음악으로도 쓰였으며 탤런트 장근석이 불러 화제가 된 '터치홀릭', 빅뱅, 2NE1의 'Lollipop', 전진의 'Hey Ya!' 등 오토튠을 활용한 댄스곡들이 우후죽순으로 생겨나고 있다. 특히, 이들은 빌보드 차트 상위권에서 맹위를 떨치는 오토튠이 들어간 흑인 음악과 크게 다르지 않아 춤출 때의 BGM으로 쓰이거나 클럽에서 몇 번 우려내면 끝날 지극히 소비지향적인 성질을 띤다. 모두 재미를 목적에 두었기 때문에 감동은 빈약할 수밖에 없다. 오래도록 듣기에는 무리가 있는 하루살이 음악이다.

이미 이런 음악이 히트를 하는 환경이 조성되어서 이후 계속 고만고만한 노래가 연달아 나올 게 볼 보듯 뻔하다. 두 번째 문제다. 티페인의 망령이 북미 대륙에서 솟아올라 태평양을 건너 아시아 동쪽 반도의 땅에 착륙한 이래 그 영(靈)을 받아들인 가요가 조금씩 늘어나기 시작했고 근래에는 대중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가요 순위 프로그램에서 '쏘리 쏘리'가 1위를 차지한 이후 오토튠 첨가의 노래는 그 이전보다 더 늘어났다. 똑같은 모양의 감흥 없이 팔랑거리는 음악이 자가 번식으로 세를 넓히니 이게 균이 아니고 또 뭐란 말인가.

아직 끝이 아니다. 가장 심각한 게 남았다. 그것의 사용이 증가할수록 입만 벙긋거리는 붕어 가수들이 비례해서 생겨날 것을 절대 간과할 수 없다. 단순히 왜곡이나 변형을 의도해서가 아니라 평범한 노래를 부르고 나서 안 맞는 부분이 있으면 오토튠을 이용해 음정을 다 조절하니 앨범을 듣고 진짜 실력을 가늠하기란 쉽지 않다. 가수가 음반을 내도 예능 프로그램에만 출연하는 나라에서 어떻게 기량을 검증할 것인가. 녹음실에 은닉해 모습을 드러내지는 않았지만, '아무나 가수 시대'의 개막을 도운 일등 공신임이 틀림없다. 노래를 잘 부르지 못하는 사람에게도 가수의 꿈을 간직하게 해주고 실현까지 시켜주니 참 고마운 존재다.

단순히 노래 못하는 사람의 궁여지책으로 봐서는 안 된다. 기계음으로 매만져진 탓에 인간미가 제대로 느껴지지 않아 노래를 듣는 의미가 아주 사라진 듯한 기분마저 든다. 예전에는 좋아하는 가수의 목소리를 듣는 게 감동과 설렘으로 다가왔지만, 이제는 음성에 대한 두근거림마저도 생성되지 않는다. 이렇게 오토튠으로 꽉 채워진 노래들은 거부하고픈 독감, 쾌락을 좇는 설레발처럼 느껴진다.

올해 2월에 열린 51회 <그래미 시상식>에서 인디 록 밴드 데스 캡 포 큐티(Death Cab For Cutie)는 푸른 리본을 옷에 달아 음악계에서 오토튠을 사용하는 것을 반대하는 뜻을 드러내기도 했으며 새 앨범 <The Blueprint 3> 출시를 앞두고 있는 제이지(Jay-Z)는 'D.O.A. (Death Of Auto-Tune)'로 오토튠의 확산을 막으려는 의지를 내보였다. 올해 7월 케이알에스원(KRS-One)은 동료 래퍼 벅샷(Buckshot)과 듀엣으로 부른 'Robot'에서 오토튠이 음악의 획일화를 부추기며 이것이 없으면 노래도 못 부르는 상황이 도래했음을 언급했다. 외국의 음악가들도 이 도구의 남용으로써 생기는 문제들을 절감하기 시작한 것이다.

음악인 전체가 자성하지 않는 이상 이것의 남발은 앞으로도 누그러지지는 않을 게 분명하다. 재미만을 따르며 잘 들리는 노래를 선호하는 시대에 오토튠처럼 그 업무를 잘 수행할 수 있게끔 조력하는 프로그램도 없으니까 인기는 쉽게 식지 않으리라는 것이 현재 진단이다. 하지만, 만인이 똑같은 목소리를 내는 데에 대한 일말의 불편함도 느끼지 못한다면, 제 실력을 감추는 일을 무안하게 여기지 않는다면 우리는 그저 기술의 발달에 감사하며, 그리고 이러한 유행을 무한한 은혜로 여기며 투병 생활을 즐겨야 한다. 더 아플 준비는 되었는가?

* 음악 월간지 프라우드 2009년 5월호에 실린 글을 수정했습니다.

한동윤 (bionicsoul@naver.com)


덧글

  • 2009/08/10 14:3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Theo 2009/08/10 16:47 #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오토튠이라는걸 잘 몰랐는데 글을 읽고 나니 정말 많은 노래들이 사용하고 있다는걸 잘 알 수 있었네요!
  • N초 2009/08/10 17:30 #

    저도 기계음이 섞인 노래를 들으면 귀가 아프더군요. 그래서인지 요즘들어 계속 순정 목소리 담긴 가수들 CD를 계속 들추게 되더라구요..; 신곡들이라고 발표되는게 거의 기계음을 담고 있고, 그래서 그런지 옛날 곡들만 계속 꺼내 보고 있습니다.
  • Clockoon 2009/08/10 22:25 #

    오토튠이라고 하는군요... 지금까지 그냥 보코더려니 하고 막연히 생각했습니다.

    오토튠을 쓰든 뭔 짓을 하든 별로 상관은 없는데, 우리나라 유행곡들 들어보면 너무 천박하게 쓴다고 할까, 목소리랑 음악이랑 따로 노는 경우가 많아서 싫더군요.
  • Run192Km 2009/08/11 00:19 #

    오토튠 없는 노래 들으면
    막 시원하고 맥주 마시는 기분 들고 그럴 정도죠..
    ..오바가 심했습니다..( -ㅅ-);;
  • Tag 2009/08/11 08:26 #

    언제나 가장 문제가 되는 건 뭐 어때서 라고 생각하고 안일한 느낌으로 대하는 사람들일 테죠.
  • 최윤성 2009/08/11 11:37 #

    슈주같은 경우 가수로서 오래가려면 자신의 목소리를 살리는 것이 최우선인데, 13명의 목소리에 오토튠을 사용하니 다 비슷한 목소리처럼 느껴지더군요.
  • ooii 2009/08/11 12:46 # 삭제

    아, 그런 걸 오토튠이라고 하는 거였군요.......저는 개인적으로 사람이 치는 드럼 소리가 들어가지 않은 음악은 구입하지 않습니다. 타악기는 사람이 쳐야 인간다운 음악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쁜 목소리의 비트박스 댄스뮤직보다 괴물이 울부짖더라도 사람 드럼 소리 들리는 록음악이 최고.
  • 이창원 2009/08/13 17:58 # 삭제

    이즘에서 계속 평론으로 오토튠의 낌세만 나와도 별점을 확 까시기에
    못마땅했습니다만
    이번 글은 진짜 어찌 이야기 할 바를 모르겠습니다

    1. 음정을 보정하는 툴에서
    붕어 가수들을 양산하는 툴로 바뀌었다는 부분에는
    공감을 합니다
    (참고로 저는 2002년부터 3년간 녹음실 운영하고 지금은 기독교 음반 기획사에서 기획 홍보일 합니다)
    근데 , T-Pain 이 고안했다고 하시는 티페인의 이펙트는 그에 앞서
    셰어가 오토튠으로 썼구요
    그걸 좀 더 적극적으로 적용한 것이 말씀하신 대로 티페인입니다
    게다가 모두 붕어가수를 만드는 도구로
    창조적인 음악적 작업을 수행한 티페인의 역할은 오히려
    칭찬받을 상황이라고 보이는데요....

    2. 오토튠이 붕어가수를 양산한 툴로 자리매김했기에 정말 억울한 공격을 받는 느낌입니다
    말씀하신 '인간미가 느껴지지 않는' 가공은 오토튠만의 작품이 아니라
    과도하게 걸린 컴프레싱(메가폰 잡고 소리 지르는 윤도현씨를 상상해보세요...가장 원초적인 컴프레싱에 디스토션을 보여줍니다)에다가 살짝얹는 디스토션의 작품이 더 큽니다
    오히려 오토튠에서 반응속도를 빠르게 해서 효과를 주면
    스티비원더님(!)께서 즐겨 사용하시던 토크박스 같은 효과가 나오지요

    3. 음정 보정에 대한 마녀사냥
    99년에 발매된 이승환 라이브 콘서트 앨범인 무적전설 3CD 부클릿 잘 뜯어보시면 그 당시에도 오토튠이 아니더라도 하모나이저를 이용해서 음정을 살짝 틀어 놓은 음들을 겹쳐줌으로서 풍성함을 주었습니다
    (녹음실에서는 공공연한 비밀이구요)
    저는 녹음실에서 작업할 때 오토튠을 가수 음정 보정보다 더블링 도구로 더 많이 사용했답니다

    마지막으로 살짝 살짝 티 안나게 들어간 오토튠은 못잡으시면서
    티나게 제대로 이펙터의 역할로 사용한 오토튠에 대하여서는
    그저 오토튠인듯(!) 보여서 감점을 주시는건 정말 실소가 터져 나옵니다
    이승철의 '소리쳐' 보면 오토튠이 살살 들어간 부분이 있습니다
    약하게 셰어 이펙트도 먹구요(나름 프로듀서나 엔지니어의 의도일듯....)
    근데 음정을 보정한 의도에서 쓴 이건 못잡아서 점수가 후하고
    이번 인순이 앨범의 이펙터의 개념으로 들어간 오토튠은 점수가 박하더군요

    그냥 이즘 전체적인 분위기인듯 합니다만
    제가 보기에 적어도 이즘과 평론가들에게 까일만큼은 아닙니다
    나름 오토튠은 억울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