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ogen Heap - Ellipse 원고의 나열

2002년 <Details> 단 한 장의 앨범으로 전자음악 애호가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남기고 활동을 접은 프루 프루(Frou Frou). 캐스커(Casker)의 이융진은 인터뷰 중 본인의 삶을 결정한 앨범 중 하나로 이것을 꼽았을 정도다. 편곡이 특별하게 유려하고 세련미가 넘치는 것도, 모든 노래가 캐치한 멜로디를 가진 것도 아니었음에도 그 음반을 접한 이들은 좀처럼 충격을 떨쳐내지 못한다.

도대체 무엇 때문에? 대다수의 공감을 이끌어 내는 걸작은 안 되더라도 프루 프루의 음악이 널리 오랫동안 사랑받는 요인은 아마도 '분위기'가 될 것이다. 앰비언트, 트립 합에 충실한, 하나의 이야기를 가진 것 같은, 정서의 확장을 돕는 저마다의 노래가 지닌 분위기가 상당히 매력적이었다.

당분간, 혹은 앞으로도 영원히 프루 프루의 이름으로 고혹적인 분위기를 다시 맛볼 수 없겠지만, 팀의 보컬리스트 이모전 힙(Imogen Heap)이 어느 정도 그 역할을 대신하는 중이다. 솔로 세 번째 작품 <Ellipse>도 마찬가지다. 팀을 결성하기 이전부터 솔로로 활동해 왔어도 현재 그녀의 음악 스타일은 프루 프루의 영향이 상당 부분 있으니 몇몇 팬들에게는 대리 만족의 대상이 되지 않을까 하다.

전자음악을 주된 양식으로 실현하는 것은 전과 다르지 않다. 다만, 앰비언트, 트립 합만이 아닌 팝과 록을 골고루 섞어 다양한 취향을 아우르려는 노력을 기울인다. 'Earth'는 리얼 그룹(The Real Group)의 음악을 듣는 것처럼 맑은 음의 정교한 아카펠라를 멋스럽게 구현하며 'Tidal'은 냉기와 활기를 최소화한 드럼 앤 베이스 반주에 일렉트릭 기타를 곁들여 색다른 모습을 선보인다. 2분 30초가 채 안 되는 짧은 시간에 클렁크트로니카와 록, 장중한 오케스트레이션, 가극 식의 보컬을 표현하는 'Aha!'도 신선함을 안긴다.

분위기의 음악이란 바로 이런 것이라고 공포하려는 듯 곡이 지닌 공기로 청취자를 홀리는 트랙 역시 다수 마련되어 있다. 추상적인 가사와 몽롱한 반주가 야릇한 느낌을 주는 첫 싱글 'First Train Home', 애잔한 기타 연주에 후반에 어지럽게 펼쳐지는 첼로 소리와 이모전 힙의 가성이 만나 가사가 나타내는 쓸쓸함을 극대화하는 'Canvas', 드림 팝 형식으로 편안하게 들리는 'Between Sheets'가 그러하다. 이 노래들이 띠는 각기 다른 분위기는 기쁨, 슬픔, 즐거움 등 사람이 갖는 갖가지 기분에 동조할 듯하다.

프루 프루가 해산한 지도 벌써 6년이 넘었으나 이모전 힙에게는 아직도 팀의 이름이 그림자처럼 붙어 다닌다. 그만큼 그 팀의 임팩트가 강렬했던 것. 일렉트로니카를 근간에 두기에 프루 프루의 잔향이 느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이모전 힙은 거듭해서 사운드스케이프의 확충과 함께 다채로운 스타일을 교첩하는 일에 매진한다. 그녀만의 정체성 확립하기는 이번 앨범으로 충분히 이룬 듯하다.

2009/09 한동윤 (www.izm.co.kr)


덧글

  • Tag 2009/10/05 02:25 #

    아아앍!!! 프루프루 너무 들어보고 싶어졌어요!!! 이모젼 힙만으로도 이미 이 앨범은 저에게 워너비가 되었슴미다!!! ㅠ ㅂㅠ
  • 한솔로 2009/10/07 11:07 #

    이런 스타일의 음악을 좋아하시는군요~ 요즘 날씨에 어울리는 음악인 것 같아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