펑카프릭 & 부슷다(Funkafric & BoostDah) - 너무합니다 2008 원고의 나열

실팍한 블랙 뮤직에 믹스한 익살스러움
곡들의 제목을 확인하는 순간 무의식적으로 '이건 뭐지?' 하는 물음이 튀어나온다. '너무합니다', '못생겨서 죄송합니다', '스클휴바', '새욱강'... 앞의 두 개는 너무 싼 티가 나고 뒤의 것들은 가뜩이나 초성으로 휘갈긴 덧글들과 각종 신조어, 이처럼 동음을 내거나 유사 발음이 나는 것으로 기존의 단어를 바꿔버리는 행동들이 인터넷을 포함한 주변에 널리고 널린 터라 음악에까지 언어 파괴의 물결이 넘어올까 봐 경계하는 마음에서였을 것이다. 혹은, 그보다는 단지 너무 장난스럽다는 생각이 들었을지도 모르겠다. 멤버 이름까지 의미를 알 수 없는 '늬마이', '낑낑이', '끄곰' 등이었으니까.

다행히 음악은 그렇지 않다. 그룹명에서 알 수 있듯이 이들은 펑카프릭 부스터의 멤버들이 주축이 된 그룹, 2006년 발표한 <One>으로 제4회 한국 대중 음악상 '최우수 R&B/소울 음반' 부문을 수상한 팀답게 탄탄한 연주를 들려준다. 펑카프릭 부스터가 그들이 실행한 흑인 음악 장르의 오리지널리티를 고집했다면, 이번에는 진지함보다는 많은 이가 즐길 수 있도록 조금은 정통성에서 벗어난 게 차이점이라고 할 것이다. 그렇다고 이들의 음악이 마냥 가볍고, 그 결과로 날아다니지는 않는다. 리듬과 선율, 두 항목을 만족하는 조직감을 자랑해 흑인 음악 마니아를 비롯해서 특별히 이쪽 장르에 애정을 갖지 않는 이들에게도 충분한 만족을 안길 것으로 보인다.

그 이상한 제목들은 관심을 얻기 위한 작은 수단이라고 생각하자. 이렇게 독특하고 뮤지션의 색이 뚜렷한 음악이 수많은 잠재 고객의 시선을 못 끌었다는 이유만으로 묻힌다면 그것만큼 안타까운 일도 없다. 거기에 눈길을 준 후에는 반드시 귀를 기울여야 한다는 것. 펑카프릭 앤 부슷다를 통해서 유쾌함을 동반하는 펑크(funk), 재즈, 레게를 만끽할 수 있을 듯싶다.

burning point
track #4 '스클휴바' 0:10~1:50
느끼한 보이스의 멘트로 웃음을 자아내더니 보코더를 이용해 부른 보컬로 CM송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 연출

프라우드 2008년 11월호 한동윤


덧글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