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icia Keys - The Element Of Freedom 원고의 나열

3천만 장 이상의 앨범 판매량을 기록했으며 각종 시상식을 휩쓸었고 가수를 꿈꾸는 예비 뮤지션들에게 롤모델로 꼽히는 앨리샤 키스(Alicia Keys)이지만, 그녀의 노래는 늘 위험한 장점을 보유해 왔다. 한 번 들어서는 빠르게 매력이 다가오지 않는 것. 몇몇 곡에서는 저메인 듀프리(Jermaine Dupri), 팀버랜드(Timbaland) 같은 메인스트림의 인기 프로듀서들과 작업했으나 오늘날 히트를 보장하는 팝 음악 공식을 그대로 따른 적이 없으며 앨범 수록곡 중 반 이상이 어두운 분위기라서 처음 듣자마자 '꽂힐' 만한 노래는 극히 드물었다. 그럼에도 깊이 있는 목소리와 울림이 남긴 잔향으로 마법처럼 그녀 음악에 다시 끌어들였다.

빨리 데워지지는 않더라도 쉽게 식지 않는 뚝배기 같은 매력은 안타깝게도 이 작품으로 당분간, 아니면 영원히 종결될지도 모른다. 비록 차트에서의 성적은 좋지 않았지만, 매 앨범에서 네 곡이 순차적으로 싱글 커트되며 특유의 뭉근함과 멜로디의 흡인력이 뛰어남을 어느 정도 증명했다. 이번에는 싱글로 빛을 볼 노래가 현재 나온 'Doesn't Mean Anything', 'Try Sleeping With A Broken Heart' 외에는 없을 듯하다. 멜로디 구성은 지지부진하게 느껴지며 이제껏 그녀가 들려줬던 발라드곡들과 크게 다르지 않아 식상함만을 안긴다.

앨범의 전반적인 모양새도 권태감을 제대로 제공할 위력을 지녔다. 거의 모든 곡이 피아노, 또는 키보드 위주로 리드되고 있으며 다들 템포가 느려서 인트로를 제외한 열세 편의 노래가 한결같다. 지나친 통일성 때문에 어떤 곡들은 서로 엇비슷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너무 어둡고 음습하고 지루해서 한줌의 빛도 들어오지 않는 이끼 가득 낀 동굴 속을 53분 동안 배회해야만 하는 곤혹스러움마저 제공한다.

수록곡 중 'This Bed'와 함께 유이(唯二)한 업 비트의 노래인 'Put It In A Love Song'은 분위기는 쇄신하나 전체적인 흐름 상 왜 나왔는지 궁금할 만큼 뜬금없다. 차라리 우울함을 계속 지향했다면 일관성이라도 있었을 터, 이 노래들을 끼워서 괜히 이도저도 아닌 상황을 만들고 말았다. 게다가 이 시대의 걸출한 여성 보컬리스트들을 모아 놓고 별 특징 없는 평범한 댄스곡을 부르게 하니 개개인이 지닌 장점까지 사라져 버렸다. 어설프게 설치한 부비트랩에 뛰어난 아군 둘을 잃은 격이다.

절창 앨리샤 키스의 능력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는 보컬이 또렷하게 나타나지도 않으며 다수의 수록곡이 생김새를 같이해 재미가 떨어진다. 은은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아슬아슬하게 매혹을 발산해 청취자들의 청을 받을 노래도 좀처럼 발견되지 않아 전작들에 준하는 상업적 성과 또한 기대하기 어려울 것 같다. 제아무리 노래 부르는 이의 재능이 뛰어나다고 한들 그것만으로는 앨범의 가치를 높일 수는 없다. 공명과 더불어 각 곡의 선율과 음반 전체의 흐름을 잘 다스리는 것도 중요하다.

2009/12 한동윤 (www.izm.co.kr)


핑백

  • Gimme a break, will ya? : Alicia Keys: The Elements of Freedom 2010-01-04 14:51:29 #

    ... 집계에 따르면 2008년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앨범이기도 했습니다. 이번 앨범은 발매 첫 주에 구입해서 계속 듣고 있는데요.. 이쪽 분야 전문가이신 한솔로님의 앨범평과는 달리 전 매우 만족하면서 듣고 있습니다. (사실 이 글을 쓰게 된 동기도 한솔로님 글과는 다른 관점에서 볼 수도 있다는 얘기를 하고 싶어서였 ... more

덧글

  • 젊은미소 2009/12/31 14:13 #

    상당히 신선했고 전체적으로 완성도가 있었던 3집 As I Am 보다는 좀 못한 느낌을 주기는 하지만 그래도 앨리시아 키스니까 기대한 만큼의 성공은 거두지 않을까요? 비욘세의 I Am... Sasha Fierce 앨범도 평은 별로였지만 대중적 성공을 거둔 걸 보면 말이죠... 뜬금 없는 비욘세하고 듀엣 곡은 두 디바의 화려한 그래미 퍼포먼스를 노리고 넣어둔 거 아닐까 싶다는. ^^
  • 한솔로 2010/01/01 16:35 #

    이름값이 있으니까 초반 판매량은 나올 텐데요 그게 멈추면 그걸로 끝일 거예요. 싱글도 확 끌리는 게 없고요. 앨리샤 키스도 슬슬 하향세에 접어든 것 같습니다.
  • 땅콩 2010/01/01 21:52 #

    안타까워요ㅠㅠ
  • 한솔로 2010/01/03 13:47 #

    뭐, 돈은 많이 벌었을 테니까요.
  • mikstipe 2010/01/05 11:01 # 삭제

    재미있는 해석이군요. 저하고는 반대의 생각을 갖고 계셔서...

    오히려 3집이 뭔가 새로운것을 해보려는데, 완전히 정립되지 않았다고 한다면, 이제 4집에 와서 알리샤는 1,2집의 장점(전 그걸 감성이라 생각합니다)과 3집의 (음악적 변화 시도라는) 자유와 적절하게 중도를 지켜 결합해서 오버하지 않는 안정감이 있다고 해야할까요? 그래서 전 매우 만족스러웠습니다.

    그 잔잔한 감성을 임팩트가 없다고 깎아내리시겠다면야.. 뭐... 개인 취향이시겠죠.
  • 한솔로 2010/01/05 13:52 #

    개인적인 취향에 따라 좋고 덜 좋고의 느낌은 다르겠지만, 깎아내리지는 않았습니다.
  • hm 2010/01/27 09:16 # 삭제

    사람마다 취향이 틀린긴 하지만, 4집 앨범의 미쿡 현지 평은 준수합니다. Metacritic에서 주요 유력지의 평점을 합산한걸 확인하면 전작과 마찬가지로 66점입니다. 대단한 수작까진 아니더라도 충분히 잘만든 앨범이란 얘기임.
  • hm 2010/01/27 09:30 # 삭제

    그리고 님의 예측과 달리 상업적으로도 상당한 성공을 거둘 듯 보입니다. 이름값만으로 상위를 지키고 있는 가운 데 TSWABH의 에어가 하루에 2밀리씩 오를정도로 폭발하고 있기 때문에 상당한 롱런을 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영국에선 전작을 훨씬 압도하는 성적을 내고 있구요.
  • hm 2010/01/27 09:39 # 삭제

    비욘세와 부른 PIIAL은 이미 싱글컷없이 15밀리를 찍었기 때문에 히트조짐이 보이구요. 최종적으로는 이번 앨범도 위력적인 판매고를 올릴 것 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