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ha - Animal 원고의 나열

습작을 타이틀곡으로 당당하게 내민 지드래곤 덕분에 국내에서 플로 라이더(Flo Rida)라는 래퍼의 인지도는 높아졌으나 문제의 곡에 찬조 출연한 당찬 신인은 전혀 그렇지 못했다. 'Right Round'의 표절 시비는 그 새내기한테까지 양명(揚名)의 혜택을 주지 않았다. 까짓것, 아시아 작은 나라에서 이름 좀 덜 알리면 어떤가, 조금 있으면 더 큰 세계가 그의 존재와 능력을 알아줄 텐데. 아직은 'Right Round'의 도우미라는 직명이 떨어지지 않고 있으나 팝 음악의 샛별 케샤(Ke$ha)는 이미 세상을 매혹할 준비를 마쳤다.

일찍이 첫 싱글 'Tik Tok'은 2009년 여름과 가을에 강한 에너지를 분출했다.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을 찍었으며 유럽 각국과 호주, 캐나다의 차트 상위권을 다 휩쓸었다. 공식적으로 다운로드된 횟수만도 60만이 넘으니 대박을 터뜨린 것이다. 제대로 인생을 즐길 줄 아는 동네 노는 언니의 온종일 마시고 취하고 반복하기를 그린 노랫말과 임팩트를 확실하게 나타내는 강렬한 전자음 반주는 젊은이의 심장을 뛰게 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 싱글 히트의 탄력으로 앨범 흥행을 도모하는 그녀다.

2010년 새해의 들목을 장식하는 데뷔 앨범 <Animal>은 듣는 이의 정신을 쏙 빼놓을 만큼 경쾌하다. 또한, 업 비트의 일렉트로니카 사운드로 버무려진 수록곡들로 말미암아 음반이 곧 파티며 클럽이라는 생각을 들게 할 듯하다. 이집션 러버(Egyptian Lover)의 프리스타일 고전 'Egypt, Egypt' 멜로디를 차용해 전달력을 높인 'Take It Off', 오락기에서 나올 법한 전자음으로 귀여운 맛을 살린 'Blah Blah Blah', 선생님을 짝사랑하는 학생의 두근거리는 마음이 발랄한 선율로 표현되는 'Stephen' 등 밝고 명랑한 공기로 가득하다. 작곡과 전체적인 호흡을 조율한 맥스 마틴(Max Martin)과 닥터 루크(Dr. Luke)의 프로듀싱은 앨범을 무척 매끄럽게 가공하고 있다.

프로듀서들의 원조가 곡들의 태를 세련되게 가꿔 주지만, 보컬리스트로서 케샤가 괜찮은 기량을 발휘하기에 노래가 더 멋스러워질 수 있었다. 'Your Love Is My Drug'은 시원하게 내지르는 코러스로 청량감을 확보하며 'Dinosaur'와 'Party At A Rich Dude's House'에서는 완전히 로커로 변신해 맘껏 목청을 울려 댄다. 이렇게 앨범은 '동물적'인 댄서블함과 '동물적'인 지름을 함께 내보인다.

'Tik Tok'을 통해서 누구의 곁다리가 아닌 솔로 뮤지션으로 당찬 위용을 과시한 케샤는 데뷔 앨범으로 일렉트로팝의 재간꾼 자리를 예약하는 중이다. 래핑과 싱잉을 합친 것 같은 보컬 스타일도 특징적이며 노래도 깔끔하게 소화하는 능준함이 그녀의 가치를 높여 준다. 몇 차례의 라이브 무대로 선보인 의욕 넘치는 퍼포먼스로 인해 레이디 가가(Lady GaGa), 어피(Uffie) 등과 비교되니 활동이 더욱 기대될 수밖에 없다. 첫 작품은 케샤가 'Right Round'의 피처링 가수, 달러를 넣은 튀는 이름의 가수만으로 남지 않을 인물임을 강하게 천명한다.

2010/01 한동윤 (www.izm.co.kr)


덧글

  • tag 2010/01/07 12:43 #

    오~ 케샤의 음악도 한 번 들어봐야겠네요. 예전에 싸구려 데킬라 냄새 풍기던 그 분이 이 분이었나요? 기억이 가물가물...
  • 한솔로 2010/01/07 22:11 #

    네, 그렇게 말씀하셨던 가수에요. 활동적인 업무를 할 때 들으면 좋을 거예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