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스케치 2010-1: 2AM, 데이브레이크, Hadouken! 그밖의 음악



2AM <죽어도 못 보내> JYP & Big Hit Ent., 2010-01-21
우리나라에서 몇 안 되는 중창 그룹, 그러나 희소성은 전혀 느껴지지 않는 2AM의 비정규 앨범이다. 애절함과 규모 있는 연출이 돋보이는 타이틀곡 '죽어도 못 보내'를 비롯해 전체적으로 감성에 호소하는 선율과 트렌디한 비트가 조화를 이루고 있다. 아쉬운 것이라면 보컬 그룹이라는 장점을 못 살리고 개인의 파트에만 집중되는 성향, 멤버들이 하나로 이루는 하모니가 없다. 그건 그렇고 이들의 앨범 소개 글 첫 문장이 참 가관이다. '2009년 절정의 예능감으로 인지도와 호감도를 수직 상승시킨 2AM이 2010년 대한민국 최고 히트 작곡가 방시혁을 만나 가수로서의 비상을 시작한다.' 이미 음악인으로서의 생명이 끝났을 때나 들을 법한 멘트다. 아니 가수가 무슨 가수로서의 비상을 시작해. 노래는 안 부르고 얼마나 예능 프로그램에만 출연했으면 소속사에서 작성한 글마저 이럴까. 현재 우리나라 주류 음악계에서 활동하는 남성 중창 그룹은 2AM과 스윗 소로우, 포멘 정도뿐이다. 인지도 면에서는 2AM이 단연 위다. 왜 그런 결과를 보일까? 노래 실력이 압도적으로 뛰어나서? 방송에서 많이 나대서 그렇다. 오직 그뿐이다. 좋은 노래로 수직 상승해야 가수로서 쾌감이 살지 않을까.

별점:



데이브레이크(Daybreak) <New Day> 해피로봇 레코드, 2010-01-19
청량감을 한가득 전달하는 앨범이다. 멜로디와 연주, 보컬이 모두 찰기 있게 어우러져 상쾌한 맛을 낸다. 데뷔작 <Urban Life Style>의 정서를 그대로 이어받은 활기 있고 밝은 모던 록의 등장이 반갑다. 그러나 인트로 격의 연주곡을 제외하고는 타이틀곡 '좋다'만이 신곡이라 1집을 접한 이들에게는 다소 성의 없는 작품으로 여겨질 수도 있을 듯. 새롭게 편곡한 나머지 노래들은 원곡과 비교했을 때 업그레이드되었다는 느낌이 그다지 들지 않는다는 아쉬운 부분도 있다.

별점:



하도켄(Hadouken!) <For the Masses> Surface Noise, 2010-01-00
처음 이들의 음악을 들었을 때에는 참 멋스럽다고 생각했다. 전자음악과 록의 만남이라 일단 박력이 넘친다. 헤드뱅잉을 해도 되고 슬래밍을 해도 되고 뭐 아무렇게나 몸을 흔들어도 되는 음악이었다. 춤 추는 클럽과 라이브 클럽이 한 공간에 있는 셈이었다. 무턱대고 내달리는 것 같지만 어느 순간 드러나는 세련미도 압권이었다. 데뷔 앨범 <Music For An Accelerated Culture>는 그렇게 이들의 이름을 각인시켰으며 새로운 변종 장르에 대한 기대를 품게 했다. 그러나 소포모어 작품은 듣는 순간부터 확 힘이 빠진다. 노래가 처지는 것은 아니다. 아직도 강한 소리를 낸다. 여전히 매끈하다. 문제는 변화 없는 스타일이다. 어제 소개팅 자리에서 만난 남자가 옷도 괜찮게 입고 액세서리도 폼 나게 달아서 멋있다는 인상을 받았는데 며칠 뒤 갖게 된 두 번째 만남에서 그때 그 의상, 액세서리를 똑같이 달고 나온 걸 봤을 경우라고나 할까? 그래서 기운이 빠진다. (첫 앨범도 수입, 라이선스 안 되었으니 신작도 국내에 정식으로 소개되지 못할 것 같다)

별점:

(한동윤)

덧글

  • tag 2010/01/24 00:52 #

    이 포스팅은 꽤나 우울하군요. 거의 마음먹고 작성하신 듯한 느낌. ㅋㅋ
  • Run192Km 2010/01/24 12:23 #

    하도켄이라니..

    그럼 전 어류겐 하겠습니다.
    ...와따따뿌겐이라도..
  • megalo 2010/01/24 21:21 # 삭제

    브라운아이드소울이 참 좋은 보컬팀인거 같습니다. 밸런스가 좋아서 파트간의 화음을 참 잘 만들어낸거 같아요. 어서 돌아왔으면 합니다.
  • z 2010/01/24 22:07 # 삭제

    그다지 공감할 만한 글은 못되네요
  • 지나가는 2010/01/25 15:34 # 삭제

    넌 뭐냐......
  • Makaveli 2010/01/25 19:08 #

    2AM 은 심지어 각 멤버들 따로 한명씩 티져영상을 만들어서 홍보를 하더군요....요즘 2am 기사중에는 건국이후 최고 발라드라는 언플을 내놓고 있던데..
    박진영 사장님 과 방시혁 작곡가 님은 언플도 중요 하고 예능도 중요 하지만..
    남성 중창 그룹이니 만큼....각자멤버의 색깔 보다는 그룹의 색깔을 먼저 찾아서..내새우는게 더나은게 아닐까 싶네여...그리고 매니아층에서는 방시혁씨를
    표절 작곡가로 많이 인식 되고 있는 상황에서..구지...최고의 작곡가와 최고의
    그룹에 만남!!이런..언플은 좀 아니라고 생각 되네여..-0-
  • 영재 2010/01/30 17:13 # 삭제

    2AM은 데뷔곡이 너무 좋았던 탓인지 후속곡들이 모두 별로라는 점이 좀 안타깝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