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 샤벳(Blue 'Sorbet) - Club Ciel 원고의 나열

이름과 같이 푸른, 셔벗처럼 달콤하고 시원한 댄스음악을 들려준다. 그래서 블루 샤벳(Blue 'Sorbet)은 덥고 습한 여름에 무척이나 잘 어울리는 그룹이다. 2007년, <Melodical Sounds Of The Taste>로 데뷔한 지 3년 만에 공개하는 2집으로 또 다시 해갈의 에너지를 발산하고 있다.

빠른 템포와 명료한 전자음으로 꾸며진 경쾌한 반주가 즉각 후련함을 안긴다. 청취자들은 앨범 타이틀이자 이들이 설정해 놓은 시엘 클럽에 들어선 것 같은 기분이 들 듯하다. 'Club Ciel Parking'은 차에서 나는 여러 소리들을 이용해 흥겨운 리듬을 만들어 낸다. 프로듀싱을 담당하는 조성현의 재치 넘치는 감각이 엿보이는 부분이다. 악기를 분절해 편집한 반주와 탁 트인 코러스가 매력인 'Move Your Body', 긴장감 있는 구성의 빅 비트 곡 '2m15s', 드럼 앤 베이스 스타일의 비트와 판타지풍의 가사가 어우러져 공상적인 느낌을 증강하는 'Planet Shoes', 단순하지만 충분히 활달한 'Dream Dance' 등 체증을 날리기에 좋은 상쾌한 곡이 즐비하다. 팀 이름 한 번 잘 지었다고 감탄하게 될 노래들이다.

한편으로 블루 샤벳의 2집은 콘셉트 앨범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시엘 클럽의 주차장부터 시작해 춤추기를 권유하며 어디든 갈 수 있을 것만 같은 행성 신발을 이야기하고 춤에 대한 환상, 이별의 아쉬움을 노래하니 시엘 클럽에서의 순차적인 경험을 열거한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몸을 흔드는 것 외에 사랑에도 주제를 뻗어 나가는 셈이다.

잘 짜인 구도와 매끄러운 연출 안에서 조금 아쉬운 점도 발견된다. 일렉트로니카가 중심을 이룬 곳에서 재즈 힙합 'So Unfair'가 뜬금없이 등장해 통일성을 해친다. 장르상에서의 흐름이 깨지는 형국이다. 더군다나 이 곡에서의 랩은 상당히 아마추어 같은 느낌을 줘서 감상을 불안하게 한다. 안 들어갔으면 더 좋았을 텐데 괜히 들인 군더더기가 되었다.

블루 샤벳은 공일오비의 <Final Fantasy> 앨범에 참여하고 <소울메이트>, <별을 따다 줘> 등 여러 드라마 사운드트랙 작업에 초대될 만큼 뛰어난 재능을 인정받았다. 트리오에서 조성현의 원 맨 프로젝트 그룹으로 바뀌었으나 그가 주조하는 사운드는 예전과 마찬가지로 반드럽고 근사하다. 게다가 팀의 변화로 채택한 객원 보컬 체제는 앨범을 한층 다채롭게 꾸미는 역할을 했다. 장점을 유지하면서 다양성을 보강해 더욱 시원하고 달콤한 맛을 전한다. 여름엔 블루 샤벳이다.

2010/07 한동윤 (www.izm.co.kr)


덧글

  • tag 2010/07/20 16:31 #

    앍!!! 이런 스타일 완전 좋아요!! club ciel parking 좋군요!! + ㅂ+) b
  • 한솔로 2010/07/21 12:47 #

    tag 님께서 좋아하실 것 같았어요. 즐거운 감상하시길 바래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