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애니원(2NE1) - To Anyone 원고의 나열

신 난다. 재미난다. 이것은 그러나 더 게임 오브 데쓰에 대한 이야기는 아니다. 투애니원(2NE1)의 첫 정규 앨범 <To Anyone>은 광기의 아드레날린과 격정의 댄서블 호르몬이 시종 분비되며 흥을 유발한다. 경쾌함은 쓰러진 소도 일으켜 세울 수 있을 것 같은 활력을 내며 넘실댄다.

장점은 거기까지다. 분비되는 기운은 과도하며 씨줄과 날줄처럼 얽힌 전자음과 양동이로 끼얹듯 입힌 오토튠은 여러 번 듣고 싶지 않을 정도의 산만함을 주조한다. 만약 이들의 노래를 듣고 쓰러진 소가 일어난다면 그 모양은 경기(驚氣)에 의한 행동에 가까울 것이다. 분명히 에너지는 넘치지만 소란스러움을 등에 업은 상황이다.

무절제하게 이펙트를 가해 저마다 똑같이 느껴지는 음성, 매섭고 예리한 신시사이저 루프, 이곳저곳에서 터져 나오는 사이렌 소리 때문에 더 그렇다. 이는 귀를 먹먹하게만 하지 감동으로 다가서지는 않는다. 비트의 체구를 키우고 반주를 날렵하게 가꾸는 데에 정성을 다하고 있을 뿐 감성을 자극하는 요소는 찾기가 어렵다. 음악을 듣는 이유는 감성을 충전하기 위해서지 소리로 보디빌더와 스프린터를 마주하고 싶어서가 아님을 한 번쯤 되새겨야 할 듯하다. 그런 면에서 선율에 중점을 둔 '아파 (Slow)' 같은 발라드 곡은 트랙 메이킹 기능 뽐내기 대회를 방불케 하는 앨범의 일방적인 호흡을 그나마 보완한다.

다만, 몸을 흔들기에 좋은 음악 들려주기를 목표로 한다면 수록곡들은 그것을 만족하는 데에는 충실하다. 변주를 통해 긴장감을 가하면서도 매끄러운 흐름을 유지하는 한편, 기존에 히트한 노래를 삽입해 관심을 유도하는 '박수 쳐', 1990년대 초반의 몇몇 그룹을 떠올리게 하는 예스러운 테크노 반주는 심심하지만 명확한 멜로디의 코러스로 대중성을 갖춘 'Go Away', 임팩트 있는 후렴과 강한 베이스라인이 인상적인 '난 바빠'가 춤추기를 선동하는 일에 앞장선다. 하지만 광포한 사운드는 어지러움도 동반한다.

앨범을 통해 우리나라 댄스음악의 다소 답답한 경향을 통감하게 된다. 프로듀서나 편곡자가 네 마디, 여덟 마디 루프를 어떻게 꾸밀 것인가와 힘, 빠르기, 부피를 더 내는 것에만 전념하는 듯한 상황이 바로 그것이다. 이로써 음악이 기능공들의 센스 발휘 장으로 전락한 느낌마저 든다. 덕분에 노래는 흥겹고 즉각적으로 인식되지만 전혀 감격스럽지는 않다. 기억될 만한 여운도 전하지 못한다. 투애니원의 정규 작품도 마찬가지다. 음악은 '신 난다. 재미난다.'만 아우른다고 해결되는 술자리 게임이 아니다.

(한동윤)


덧글

  • 와타나베 2010/09/27 14:21 #

    비슷한 느낌을 받았어요.. 오히려 이전 앨범이 더 나았던 듯.. 근데 왜 이게 첫 정규앨범 이지? 이전 음반은 어떤 종류인가?ㅋ
  • tag 2010/09/27 16:04 #

    뭐 댄스음악을 평가한다는 건 제 능력 밖의 일이지만, 분명 들어도 그다지 감흥이 없는 건 사실이네요.
  • mikstipe 2010/09/27 16:23 # 삭제

    테디의 사운드가 계속 자기복제를 하고 있는 건 맞는 것 같아요. 밀고 있는 세 개의 신곡 중에서는 <Go Away>가 그나마 귀에 낫게 들어오는데, 제가 관심두는 걸 그룹 몇 팀 보다는 확실히 덜 마음에 들어와요...ㅋㅋㅋ

    YG, JYP라고 무조건 비토하고 싶지는 않지만, 요샌 나오는 팀마다 좀 그러네요. 예전엔 포미닛이 이들의 아류 소리를 들었는데, 오히려 요새는 포미닛이 얘들보다 눈과 귀에 더 낫게 들어오는 이유는 뭔지.. 쩝... (현아 땜인가? ㅋㅋ)

    제가 아는 어떤 친구는 씨엘의 랩만 나오면 짜증난다더군요. 박봄의 쌩목소리 라이브도 싫어한다 그러고.. 전 이번 1집은 드라이빙 뮤직으로는 별3, 감상용으론 별 2 주렵니다.
  • 동사서독 2010/09/27 16:56 #

    이번 정규앨범의 장점은,
    오토튠을 자제한 '아파'의 수록되었다는 점, 그리고 산다라박의 야자수 머리가 사라졌다는 점이 아닌가 싶네요.

    Kiss도 수록했는데 왜 In or Out는 수록하지 않았 ...ㅋㅋ
  • doru 2010/10/01 10:13 # 삭제

    저만 그렇게 생각하는 게 아니었군요..
    지난 번 앨범이 훨씬 나은 듯...
    그리고 각종 언론의 지나친 띄우기는 좀 거부감이 들더군요.
  • 2010/10/02 02:41 # 삭제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한솔로 2010/10/03 17:15 #

    그 유명한 양반을 모르는 사람이 그렇게나 많았단 말야? 의외인 걸?
    꼭 알아야 하는 건 아니겠지만 우리나라 젊은 여성에게 그렇게 인기가 없었구나.
  • 2010/10/04 00:03 # 삭제

    아 한명 있었어요 그거 아는 사람이 한명이었고
    그날따라 다들 신문을 안보고 수업들어와서 단체로 디재스터를 만들어버렷다는-_-이제월요일이에요.................. 숨이턱턱막혀요..
  • 한솔로 2010/10/04 18:28 #

    다른 사람들이 보기에 그 사람에게 광채가 느껴졌으려나? 그렇지는 않았겠지?
    하는 일의 특성상 나도 잘못하면 재해를 방불케 하는 굴욕을 당할 수도 있을 거야. 조심해야지.

    숨이 턱턱 막힌다니 안쓰럽다. 마음을 여유롭게 할 뭔가를 찾아야 하나?
  • 2010/11/08 10:29 # 삭제

    그것보다는 님이 좀 늙으신듯.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