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스(IS, Infinity Of Sound) - In Dreams Volume 2 원고의 나열

세쌍둥이 국악 그룹 아이에스(IS, Infinity Of Sound)의 두 번째 미니 앨범 <In Dreams Volume 2>는 '다시 행한 성숙'과 '절충' 그 중간 어딘가에 착륙하려 한다. 사랑스러운 소녀 감성을 곳곳에 드리웠으나 심수봉의 번안으로 더 유명한 러시아 노래 '백만 송이 장미', 민요 '밀양아리랑'을 재해석하며 성인 취향을 아울렀던 1집 <Step One>에 비해 감성 연령은 어려진 듯하며 세계 대중음악 트렌드의 첨단이라 할 일렉트로니카와 결합한 2009년 작품 <In Dreams Volume 1>보다는 조금 나이가 든 것 같은 느낌이다. 어른스러운 모습은 발견되지 않으면서도 발랄한 기운이 내려가 더 다소곳해졌기 때문일 것이다.

거기에 맞춰 음악 빛깔도 바꾸고 있다. 전통음악 퓨전의 반듯한, 하지만 보편적이고 안정적인 상(像)을 제시했던 데뷔 앨범과 다르며 동시대적 음악 문법을 적극적으로 흡수한 지난 비정규 작품과도 또 다르다. 지난 EP의 전자음악 요소는 완전히 자취를 감췄고 1집에서의 전통음악과 월드 뮤직에 많은 부분을 할애한 접근은 이전만큼 범위가 넓지 않다. 이번 작품은 여성스러움과 어린아이의 순수함이 공존하는 팝을 지향한다고 해야 할 듯하다.

달라진 성향을 대표하는 것은 노영심이 곡과 가사를 쓴 '크리스마스 한정식'이다. 국악기가 앞에 나서지 않고 피아노로 리드되는 반주와 단출하면서도 화사함이 전해지는 선율은 퓨전 국악이라기보다는 아기자기한 팝에 가깝다. '당신'을 찾으며 사랑하는 사람을 향한 마음을 표현하지만 가벼운 멜로디와 순수함이 엿보이는 가사는 노래에서 느껴질 연령을 낮춘다. 일상에서 접하는 갖가지 음식을 언급해 미각에 관련한 내용을 귓가에 안착시키는 노랫말은 또 다른 재미를 준다.

이외에도 우리 전통악기의 운치 있는 연주와 판타지 같은 가사가 결합한 '입맞춤'이나 멤버들의 맑은 음성과 풍성한 편곡으로 오리지널보다 고운 자태를 뽐내는 '새', 감수성 풍부한 사춘기 소녀의 이성에 대한 호기심을 적은 '고양이 산책' 등은 이전 작품들과 비슷한 정서를 나타내면서도 트렌디한 반주를 철수하고 다시 침착한 팝과 전통음악의 퓨전을 보이는 까닭으로 변화를 감지하게 한다. 아이에스의 이번 음악은 성숙과 절충 사이에 슬며시 들어오는 상태다.

때문에 음악에 대한 갈피를 못 잡고 있는 듯한 인상도 든다. 성탄절을 한 달 정도 앞두고 음반이 출시됐고 아니나 다를까 '크리스마스 한정식'이라는 시즌 특수를 염두에 둔 노래까지 수록한 것을 확인해서는 겨울, 성탄절, 연말이라는 코드에 부합하도록 색조를 조금 낮춰서 고요한 분위기를 내고자 했음을 예상하게 된다. 그게 주안일지라도 전작만큼의 뚜렷한 크로스오버 스타일이 사라져 아쉽고 데뷔 앨범에서의 전통성을 놓지 않으면서도 다른 음악 양식을 체화하려 한 시도가 크게 드러나지 않아 섭섭하다. 다음 앨범에서는 지금보다 더 확실한 방향성을 지닌 성숙과 절충을 과제로 삼아야 할 것 같다.

2010/12 한동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