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럽션(Eruption) 원고의 나열

70년대 후반 유럽 각지를 오가며 활동한 디스코, 펑크(funk) 밴드 이럽션(Eruption)은 1974년 결성(보컬리스트 프레셔스 윌슨(Precious Wilson)이 합류하기 전에는 사일런트 이럽션(The Silent Eruption)이란 로컬 밴드로 활동)되어 다음해 잉글랜드에서 열린 <RCA 소울 서치 콘테스트(RCA Soul Search Contest)>에서 입상함으로써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첫 싱글인 'Let me take your back in time'(1976)은 당시 소울 차트를 상행하며 괜찮은 인기를 얻었고 1977년, 이들은 보니 엠(Boney M.)의 프로듀서로 활동하던 프랭크 파리안(Frank Farian)에게 발탁되어 음악에 대중성과 상업성을 확보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되었으며 그의 중개로 독일의 한자(Hansa) 레코드와 계약을 맺는다.

이럽션은 앤 피블스(Ann Peebles)가 부른 'I can't stand the rain'(1978)을 커버해 국제적으로 크게 히트(영국에서는 5위, 미국에서는 18위를 기록)하면서 유명세를 타기 시작한다. 이 곡은 이들이 발표한 노래 중 유일하게 미국 차트에서 40위권 안에 진입한 곡이었다. 또한, 이들의 상업적인 성공은 다음해 영국에서 9위를 기록한 'One way ticket'의 인기로 확실히 증명되었다. 'One way ticket'은 1980년 방미가 '나를 보러 와요'로 번안하여 우리나라에서 더욱 유명하다.

프레셔스 윌슨은 솔로 활동을 위해 1979년 팀에서 나와 82년 <All Coloured In Love>, <On The Race Track> 두 장의 앨범을 발표하였으며 나머지 멤버들은 그녀의 탈퇴에 크게 개의치 않고 킴 데이비스(Kim Davies)를 새로운 보컬리스트로 영입해 활동을 이어나갔다.

이럽션은 80년대 중반 해체하였으며 윌슨만이 아직까지 활동하는 오리지널 멤버로 남아있다. 그녀는 솔로 가수로서 어느 정도 좋은 성과를 이뤘지만 때때로 그녀의 새로운 밴드와 함께 이럽션의 이름을 빌어 활동하고 있다.

2006/11 한동윤 (bionicsou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