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nE-yArDs - W H O K I L L 원고의 나열

한마디로 난삽하고 기이한 음악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어수선하고 정리되지 않은 느낌, 어떤 방향으로 진행될지 갈피가 쉽게 잡히지 않는 까다로움이 요동친다. 이런 기운이 모든 노래들에 그득하게 배어 있으니 노래들은 하나같이 특이하게만 느껴진다. 처음에는 괴상하지만 곧 신선하고 멋있게 들리는 이유다.

2009년 발표한 데뷔 앨범 < BiRd-BrAiNs >와 마찬가지로 두 번째 음반 < W H O K I L L >에서도 근사한 그로테스크함은 변함없이 이어진다. 로파이한 질감의 사운드, 보컬에서 조금씩 드러나는 리듬 앤 블루스 체취, 간간이 등장하는 힙합 분위기, 일렉트로니카 분야에도 귀속할 수 있게 하는 전자악기의 적극적 활용 등으로 이룬 튠 야즈(tUnE-yArDs)의 음악은 '실험적'이라는 다소 만만한 형용으로 뭉뚱그릴 수밖에 없는 야릇한 소리 성채를 또 한 차례 주조하고 있다. 실험이라는 단어 선택은 뻔할지 몰라도 노래는 결코 그렇지 않다.

미묘함은 마치 쪽모이를 만드는 것처럼 여러 음원 조각을 잇고 덧대는 작업에 주로 기인한다. 그녀는 'Gangsta'와 'Bizness'에서 특히 자신의 주 무기라 할 루프 스테이션(loop station, 코드나 멜로디 루프를 입력한 후 그것을 반복시키며 또 다른 음을 더빙해 다층 연주를 가능하게 하는 이펙터)으로 보컬과 여러 음원을 연결해 이룬 몽롱한 대기를 나타낸다. 거기에 인위적으로 거친 질감을 내고 리버브를 준 믹싱을 이행한 터라 왠지 모르게 붕 뜬 듯한 감을 느끼게 된다. 'Powa'의 후반부나 'Doorstep'의 코러스 같이 강하게 내지르거나 창을 하는 느낌으로 노래를 부르는 것도 이채로움을 보충하는 요건이다. 이성 관계나 인종 문제 등 생활에서 경험한 일들을 소재로 삼고 있지만 불분명하게 이야기하는 노랫말도 묘함을 가증한다.

결국 실험적이라는 단어를 선택하게 된다. 중심 성향은 록이지만 그것의 보편적 특질만을 좇지 않는다. 여러 형식을 접수하지만 그 틀 안에 무기력하게 갇히는 법이 없다. 자유롭게 떠돌아다니며 자기 스타일을 구축한다. 그럼에도 허무하거나 듣기에 불편한 것이 아니라 탄탄한 구성과 재미를 갖춘 노래를 완성했기에 튠 야즈가 내는 어지러움이 기쁘다. < W H O K I L L >은 혼돈 속에서 아름다움을 획득한 실험성의 연승이다.

2011/07 한동윤 (www.iz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