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마호가니 킹(Mahogany King) - 이말씨 아라 문득 원고의 나열

많은 걸 담았다. 딥 펑크(deep funk)에 가까운 곡도 있고('Breakdown'), 포크 록도 존재하며('이웃 청년'), 블루스풍의 발라드('눈이 예쁘게')와 디스코('Cosmic baby'), 심지어 짧지만 힙합('할매 보쌈')까지 다양한 스타일이 포진돼 있다. 흑인음악 범주에 속하는 장르가 주를 차지하지만 록의 필치가 짙은 접근도 눈에 띄니 참으로 많은 것을 내보이려 했음을 짐작하게 된다. 욕심을 좀 부렸다.

결성 이후 꽤 오랜 세월이 지나서 내는 첫 정규 앨범이기 때문에 아마도 야심이 컸을 것이다. 세 멤버 이말씨(이한선), 아라(홍아라), 문득(진문식)은 2003년 말 팀을 구성하고 클럽 공연 위주로 활동해 왔다. 지난해 여름 CJ 아지트의 신인 뮤지션 발굴 프로그램인 'Tune up'에서 우승함으로써 마호가니 킹(Mahogany King)은 음반 취입의 가시적 단계를 밟았다. 앨범을 설렘과 흥분으로 제작했을 것이 헤아려진다.

그 두 감정은 어떤 일을 정력적으로 수행하는 데에 큰 동력이 되지만 때로는 과욕을 무의식중에 스미게 하기도 한다. < 이말씨 아라 문득 >은 이것의 영향을 받은 듯하다. 음반은 그래서 다소 어수선하게 보인다. 흑인음악의 여러 면을 나타내고자 한 목적이 컸는지 일관성 떨어지는 잎사귀만 펴내고 있다. 스타일의 방사상 구도는 듣는 이들에게 어지러운 인상을 심을 수밖에 없다.

어쩌면 세 멤버가 모두 노래를 부르고 작사, 작곡, 프로듀싱을 하기에 조율이 온전하게 이뤄지지 않은 점도 이유가 될 것 같다. 각자 선호하는 형식을 최대한 배려, 수렴해서 제작한 뒤 곡을 모은 느낌이 드는 구성이다.

흑인음악의 진한 감을 일거에 보여 주려 한 것도 앨범을 무겁게 느껴지게 했다. 마니아들이라면 골수의 멋을 좋아할지 몰라도 그에 속하지 않는 청취자에게는 편한 접근이 쉽지 않을 모습이 더러 비친다. 멤버들의 보컬 기량을 선보이는 데에는 적합하겠지만 'Breakdown'이나 'To yibam', 'Little little'에서의 애드리브, 스캣 형식의 창법, 고음의 풀이는 힘이 많이 들어가 적잖이 부담스럽다. 지난 7월 출시된 트리뷰트 음반 < 김광석 다시 듣기 >에 참여해 커버했던 '먼지가 되어' 정도의 보컬이 그리운 게 괜한 까닭이 아니다.

어지럽다는 것은 하지만 다채로움에 대한 기대를 품게 하며, 진하다는 것은 이들에게 흑인음악의 정수를 표출할 대표적인 밴드가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부여한다. 다채로운 영역을 넘나드는 리듬 앤 블루스 팀으로서, 멤버들의 가창력이 고르게 뛰어난 팀으로서 마호가니 킹은 이미 돋보인다. '정돈'과 '조절'에 신경 써서 음악을 정제한다면 그런 특징은 더욱 부각될 것이다. 앞으로 더 많은 대중에게 어필하기 위해서도 꼭 해결해야 할 과제다.

2011/09 한동윤 (www.iz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