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음악계 총평 원고의 나열

결산의 시즌은 어김없이 왔다. 올해의 끝자락이 조금씩 제 모습을 드러내는 지금, 가요계를 돌아보면 여러 이슈와 사건 안에서 굵직한 현상들이 눈에 밟힌다. 긍정적인 면도 존재하고 지양했으면 하는 흐름도 더러 발견된다. 이것들을 가볍게 툭툭 건드려 본다.

2011년은 새천년 들어 음악 관련 방송이 가장 풍성한 해였다. 주말 황금 시간대를 장악하며 연일 화제가 된 <나는 가수다>를 비롯해 이의 ‘젊은 버전’이라고 불러도 이상하지 않을 비슷한 포맷의 <불후의 명곡 2>, 세 번째 시즌을 맞이하며 지난 대회들보다 더 큰 규모와 한층 폭넓은 후보군을 확보하며 대한민국 대표 오디션 프로그램으로서 위치를 굳건히 한 <슈퍼스타 K>, 멘토링 체제로 차별화를 기한 <위대한 탄생>의 두 번째 경연, 강호에서 암약하는 밴드들을 브라운관으로 불러들인 <톱 밴드> 등 주말 텔레비전 편성표는 음악 프로그램으로 만발했다. 방송가는 음악팬들에게 즐거운 볼거리를 제공하려고 부단히 애썼다.

이와 같은 프로그램에서 참가자들은 대체로 리메이크곡으로 경합을 벌이곤 했다. 잠시 잊혔던 옛 명곡들이 대중에게 전파됨으로써 대중음악 수요층에서 소외돼 왔던 중·장년층 음악 애호가들의 관심을 불러일으켰고, 댄스음악 일색에서 벗어난 다채로운 노래판을 제시했다는 점이 서바이벌, 오디션 방식의 방송이 이룬 성과 중 하나일 것이다. 그러나 일부 채널이 이러한 흐름에 영합해 과거의 스타 가수들을 대동한 ‘추억 팔아먹기식’ 방송을 제작한 모습은 무척 아쉽게 느껴진다. 음악을 지나치게 ‘즐기는 아이템’으로 간주하는 행태는 여전히 일어났다.

여가수들의 안무에 대한 문제 제기도 빈번했다. 고만고만한 아이돌 그룹이 우후죽순처럼 솟아나 무한 경쟁을 벌이는 틈에서 남들보다 튀어 보이기 위한 방법은 퍼포먼스만한 게 없다. 귀엽거나 혹은 섹시하거나. 짧은 순간에 강한 인상을 남기기에는 후자가 더 효과적이니 다수가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춤동작을 행하는 데 헌신했다. 엉덩이와 골반을 흔드는 것은 예사가 된 지 오래, 날로 강도는 세져 급기야 성인들이 들락거리는 유흥업소의 전문 댄서들이나 출 법한 관능적인 춤이 만연했다. 이들의 공연이 청소년들이 주로 보는 음악 방송에 버젓이 나가고, 이런 춤을 추는 가수 중에 미성년자도 있다는 것은 개탄스럽기만 하다. 기획사, 방송국, 안무가, 가수 모두 생각을 깊게 해봐야 할 문제다.

케이팝의 해외 진출은 우리 음악계 최고의 화두였다. 각 기획사가 하나의 브랜드가 되어 미국과 유럽 시장을 파고들었으며 현지의 젊은 음악팬들에게 환영받았다. 한국 대중음악이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 넓게 뻗어나가는 것은 대단하고 값진 성과이기는 하나 이제 출발하는 단계에서 이미 팝 음악계를 정복한 것처럼 무턱대고 즐거워하는 것은 시기상조가 아닐까 한다. 미국·영국의 노래들과 비교해서 특별히 내세울 만한 경쟁력은 현란한 춤과 따라 부르기 쉬운 후렴밖에 없는 게 사실이다. 이것만으로는 한철 잘 날지 몰라도 오래 가기는 어렵다.

언론의 부풀리기도 근거 부족의 낙관적 전망을 유도하는 요인이다. 지난 12월 초 큐브 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들이 런던에서 공연했을 때 관객 몇 명이 실신한 것을 두고 케이팝에 대한 현지의 열광이 엄청남을 등식화하는 기사만 즐비했다. 왜 그렇게만 볼까? ‘영국 청소년들, 기초 체력 부족’이라는 제목의 기사도 나올 수 있지 않나. 물론, 기획사에서 뿌린 보도 자료에 기초한 것이기 때문이겠지만.

(한동윤)

2011 12/27ㅣ주간경향 956호

--------------

제목은 데스크에서 지은 것이고... 총평이라 하기에는 매우 부족하지만 할당된 면에 제한이 있는 관계로 얼마 쓰지 못했다. 아쉬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