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정차식 - 격동하는 현재사 원고의 나열

전체적으로 예스러운 느낌이 앨범을 관통하고 있지만, 그것에 전적으로 기대지만은 않는다. 때로는 현재 인기를 얻는 음악 어법을 끌어와 대입하기도 하며, 어떤 곡에서는 보편적인 진행을 엎고 실험성을 기하기도 한다. 또한, 두 가지 이상의 장르를 결합해 이질화를 꾀한다. 블루스 록의 외양을 띤 '풍각쟁이', 90년대 초반의 테크노를 연상시키는 '미드나잇 워머', 라틴음악의 정취와 일렉트로니카가 결합한 '다 쓴', 트립 합과 트랜스를 왕복하는 '춤추는 순교자들' 등으로 정차식은 평범함, 단순함과 절교를 선언한다. 질펀하고 화끈하게 한 판 놀아 보기를 염원하면서도 한편으로는 고뇌하는 모습, 비관적인 정서를 표하는 가사도 그의 뚝심 있는 자유로움을 부연한다. 적잖이 별나고, 쉽사리 가늠이 안 되는 작품이다. 이 때문에 정차식을 더욱 눈여겨보게 된다. 황망함에 이어 격동이 설렘과 흥분을 안겼다.

(네이버 2월 셋째 주 이 주의 앨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