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타우 앤 하하(Taw & Haha) - Acoustic Tuning Time 원고의 나열

얼핏 보면 프리 스타일(Free Style)의 아류가 되기로 작정한 것 같다. 앨범에 전체적으로 퍼져 있는 감성적인 공기는 그들이 줄기차게 드러내 왔던 잔잔한 사랑 노래를 연상시키기 때문이다. 피아노나 어쿠스틱 기타가 인도하는 반주, 신파적인 가사, 읊조리는 듯한 래핑 등 타우 앤 하하(Taw & Haha)는 프리 스타일을 적극적으로 따르겠다는 서약을 한 상태다. 미노와 지오도 모르는 적자(嫡子)의 탄생이다.

이와 같은 느낌을 형성하는 주요인은 뭐니 뭐니 해도 타우의 래핑일 것이다. 가슴에 응어리를 한 가득 안고 내레이션 하듯이 조곤조곤 뱉는 랩은 판단의 여지없이 프리 스타일을 떠올리게 한다. 개성이라곤 단 한 줌도 찾아볼 수 없다. 하하가 '울다가 웃다가', '번개' 등에서 레게 보컬리스트로 분해 차별화를 기하긴 하지만 이들만의 특징을 생성하기에는 한참 모자라다. 일상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알코올 기운에 거나해져 제멋에 겨워 목청을 높이는 골목길 취객의 노래에 불과하다. 또한, 하하가 랩을 할 때의 플로우와 라임은 너무나도 남루해서 소름이 돋는다.

프리 스타일과 다르다고 할 부분은 하우스를 선보이는 '쉬는 시간', '잃은 것과 얻은 것', 클럽 친화적인 일렉트로니카를 표방한 'Timeout' 정도다. 하지만 나머지 수록곡들이 이미 앨범의 성격을 잔잔한 힙합 발라드의 모음으로 강하게 규정하는 탓에 이 노래들은 뜬금없게만 느껴진다.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소극장 어쿠스틱 공연 중에 난데없이 업 비트의 음악이 등장하고, 세찬 댄스음악으로 마무리를 짓는 풍경이다.

이처럼 작품의 유기성과 연속성을 해치는 음악이 굳이 나오는 이유는 보통 두 가지로 압축된다. 하나는 뮤지션이 실험과 도발을 목표로 두고 각각 성질이 다른 음악을 산개하는 경우고, 다른 하나는 수량이나 채우고 보자는 요량에서 기인하는 경우다. 여기에서의 모습은 누가 보기에도 후자에 기울 수밖에 없다.

편안한 분위기를 내는 데에 최대한 신경을 썼으나 모방에 그쳐 독자성 획득에는 완벽하게 실패했다. 시끄럽지 않은 음악, 한국적인 정서를 따른 노래들은 통화연결음으로 아주 잠깐 인기를 얻을지 몰라도 뮤지션을 빛내 주지는 못할 것이 빤하다. 객원 가수들만 도드라져 나타나는 것이 정작 앨범의 주인공인 타우와 하하가 특별한 색과 향을 발하지 못하고 있음을 부언한다.

그러고 보니 하하는 원래 가수였다. 데뷔 이후 부단히 키운 경박한 엔터테이너로서의 참담한 아우라는 그 사실을 자꾸 망각하게 한다. 아무리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는 일에 매진했다고 해도, 사실상 메인 잡과 서브 잡의 위치가 바뀐 지 오래라고 해도, 11년이라는 짧지 않은 기간 동안 제대로 된 발전을 맺지 못한 것은 음악인이라는 직함을 달기에 부끄러울 일이다. 자괴감을 느끼기 위해 가수 활동을 하는 것이라면 말릴 마음은 없다.

2012/03 한동윤 (www.izm.co.kr)


덧글

  • Run192Km 2012/05/02 15:50 #

    방송국이 파업을 해서 틀 곳이 없다고 그러던데..
    라디오나 케이블에서는 잘 나오나 모르겠네요. =ㅅ=;;
  • 한동윤 2012/05/02 20:38 #

    음악 프로그램은 안 봐서 잘 모르겠네.
    < 해피 투게더 >에 나온 건 봤는데...
  • ^^- 2012/06/28 23:51 # 삭제

    음..하하는 가수 맞고, 정규 앨범도 많고, 하하만의 개성있는 목소리가 매력 아닐까요 요즘 가수 로서 활동하는 것은 돈벌이 수단이 아닌, 그의 평생 꿈이기 때문에 아무도 들어주는 사람이 없어도 계속 녹음을 하고, 작사를 하며 음반을 내는 것이고요.
    엠넷이나 음악 주심에서도 내품이 좋다던 사람 무대를 가졌어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