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제이제이 프로젝트(JJ Project) - Bounce 원고의 나열

긴 세월을 두지 않고 거듭해서 새로운 장르가 등장하는 시대이긴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신개념 변종 양식이 나올 줄은 상상도 못했다. 보도 자료에 따른 명칭으로는 '힙록트로니카(hip-rock-tronica)', 근래 대중음악의 인기 양식을 집약해 주는 무척이나 힙(hip)한 작명이다. 소개 문구처럼 한 곡에 힙합과 록, 일렉트로니카를 모아 놓았으니 그 호칭이 꽤 적확해 보이긴 하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스타일의 탄생이다.

기대와는 달리 결과물은 그다지 만족스럽지 못하다. 크렁크와 덥스텝, 트랜스에서 록을 순방하고 있으나 그냥 차례로 번갈아 가는 것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너무나도 친절한 이 규칙성은 따분함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각 장르가 지닌 원기와 템포를 고려해 강약과 완급을 잘 구현했지만 수평적 결합에 그친 구성으로 말미암아 재미는 반감된다. 입체적이고 유기적인 결속이 아닌 단순 접붙이기에 그치고 말았다.

한편으로 이 정도가 적당하긴 하다. 애초에 상업적 히트를 목적으로 만들었으니 힙합과 록, 일렉트로니카를 한데 섞었다고 해서 아시안 덥 파운데이션(Asian Dub Foundation)이나 데스 그립스(Death Grips) 같은 음악을 바랄 수는 없는 노릇이다. 제목은 유희의 산물이요, 노랫말은 '탈(脫)심각'과 '무(無)고민'을 종용하니 여기까지의 짜임이 만만하다. 10대들이 며칠 즐겨 듣기에는 괜찮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