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디제이 소울스케이프(DJ Soulscape) - 창작과 비트 Vol. 1 - Patterns For Words 원고의 나열

어떤 한 음반이 뮤지션의 실험성, 이전에 없었던 새로운 시도들로 점철된 작품이라 해도 청취자의 손에 들어오는 순간 그것은 어쨌든 감상용 음악이 된다. 제아무리 힐링 뮤직이라 한들 듣는 작업이 없으면 그 원대한 목적을 기대할 수 있겠는가. 그러니 디제이 소울스케이프(DJ Soulscape)의 세 번째 앨범인 < 창작과 비트 Vol. 1 - Patterns For Words >의 성격을 규정하는 데 있어 그가 제시한 '감상용'이라는 당연한 목표보다는 그것과 함께 언급한 '실용성 확보'라는 의도에 비중이 더 실린다.

그 실용성은 MC들의 라임 연습과, 프리스타일, 슬래밍(slamming, 즉흥시를 읊는 것)과 디제이들의 믹싱이나 블렌딩(blending, 서로 다른 두 곡의 인스트루멘틀과 아카펠라를 혼합해 새로운 곡을 만드는 기법)에 적합한 비트들을 마련해놓았다는 사항에 초점을 둔다.

이러한 일련의 활용 방안을 염두에 두고 제작된 앨범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작곡가, 프로듀서들이 사용하는 CD 형태의 샘플러가 그러하며 피플 크루(People Crew)의 < Hiphop Sprit Forever >(1999)나 DMC 1집의 절반을 차지한 댄스 비트는 댄서들에게 연습이나 퍼포먼스, 배틀 배경음악으로 사용하도록 만든 예다.

과거 디제이 김민상이 프로듀싱한 < Hiphop Nation >(2000)은 또 다른 창작자를 위한 음원 소스와 비트 샘플, 브레이크비트까지 두루 담아둔 앨범이었으며, 그 안에 수록된 인스트루멘틀을 반주 삼아 자작 랩을 녹음해서 응모한 이들 중 이후 음악 작업을 함께할 래퍼를 뽑는 행사까지 했으니 이번 소울스케이프가 기획한 '창작과 비트 - 랩 컴피티션' 자체는 확대와 본격화를 제외한다면 새로울 건 없다. 다만, 그가 이제껏 발표한 작품들은 모두 대중을 흡족하게 할 이음매가 깔끔하고 세련된 '음원의 재창조'였기에 다시 한 번 괜한 생생함이 느껴지는 것일지도 모른다.

부클릿을 사용 설명서라고 이름 지어 흔히 접하는 가전제품의 매뉴얼 책자처럼 영어, 일어, 불어까지 써가며 꾸민 것은 재치 있지만, 악기들을 한 데 모아 그러데이션(gradation) 효과를 준 재킷 디자인은 독일 일렉트로니카 뮤지션 말렌테(Malente)의 2005년 앨범 < Rip It Up >과 무척 유사하여 신선도가(혹은 음악에 대한 기대감까지) 반감된다.

대회의 개막을 알리는 듯 큰 징소리로 앨범의 스타트를 끊는 'It's A Gong', 휴일의 한가로움이 짧은 재생시간에 묻어나는 'Day Off' 등 정적인 느낌의 곡이 다수다. 영국 힙합의 큰 지분을 가진 거라지 계열의 사운드를 표방한 'Wildtypes'는 전자음의 리드로 멋을 냈으며 'Move Over'는 연회 사회자의 코멘트로 현장감을 조성한 후 묵직한 드럼과 호루라기로 분위기를 환기시킨다. 미디엄 템포의 펑크(funk) 곡 'Bedtime Story'는 정연한 그루브를 전달하는 한편 이따금 크리스마스 캐럴에서 듣게 되는 종소리 프로그래밍이 두 남녀가 먼 거리에서 서로 달려와 만나는 장면을 그려놓는 것 같은 'He And She'는 앨범의 끝자락에서 이야기를 채워 넣는다.

소울스케이프가 제작한 비트는 강호에 암약하는 래퍼들이 살아있는 소리를 입히거나 아마추어 비트메이커/프로듀서들이 음원을 분할하여 자신의 음악을 조립하는 데에는 분명히 높은 활용도를 자랑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앨범의 전반을 차지하는 완만하고 느긋한 음악들은 이전에 그가 발표한 곡들에 비해 듣는 재미가 현저히 떨어져 '집중 감상용'말고 다른 일을 할 때에 '배경음악' 정도로 적당하지 않을까 싶다. 소기의 목적 중 아직은 절반만을 달성한, 과도하게 기대된 작품이다.

200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