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 포크 신성 킹스 오브 컨비니언스의 온화한 일탈 원고의 나열


인디 포크의 라이징 스타 킹스 오브 컨비니언스(Kings Of Convenience)는 데뷔 음반을 출시한 지 6개월 여 만에 리믹스 앨범 [Versus]를 발표했다. 그룹의 원래 성향과는 제법 거리를 둔 일렉트로니카로 앨범을 꾸미고 있기에 음악팬들은 이를 상당히 의아하게 생각했다. 하지만 멤버 얼렌드 오여(Erlend Oye)가 1집을 낸 뒤 전자음악에 관심을 보이면서 새로운 시도는 거짓말 같이 현실화됐다. 킹스 오브 컨비니언스가 전자음악 전문 레이블인 아스트랄베르크스(Astralwerks)에서 새 출발을 했다는 점도 리믹스 활동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게 만드는 배경으로 작용할 것이다.

일렉트로니카를 주된 문법으로 새 옷을 입고 있지만 쿵쾅거리고 쩌렁쩌렁한 음악은 찾아볼 수가 없다. 대체로 잠잠한 다운템포나 칠아웃 형식을 나타내며, 하우스 음악을 취해도 최소한의 기본 리듬만 취해서 전혀 부산하지 않다. 'I don't know what I can save you from (remix by Röyksopp)'은 본래의 기타 리프를 유지하면서 하우스풍의 단조로운 베이스라인으로 넘실거리는 모양을 만들고 'Little kids (remix by Ladytron)'는 낮은 음의 신시사이저로 다소 무겁게 진행하지만 억세게 느껴지지는 않는다. 트립 합 스타일로 어딘가를 향해 나아가는 듯한 기분을 들게 하는 'The weight of my words (remix by Four Tet)', 울림이 큰 드럼 비트가 매력적인 그런지와 팝 록의 퓨전 'Failure (remake by Alfie)' 정도가 원곡에 비해 가장 큰 변화를 보이지만 과격하게 둔갑하진 않았다. 데뷔 앨범에 간직했던 편안함의 정조는 거의 그대로다.

한편으로는 라운지 컴필레이션을 감상하는 듯하다. 애초에 노래의 선율이 워낙 청초한데다가 산뜻한 편곡이 가미되니 더욱 편안하게 들린다. 풀 밴드 구성으로 온화한 재즈를 선보이는 'The girl from back then (remix by Riton)', 캐리비언 음악 스타일로 풍광 좋은 휴양지에 온 듯한 기분을 들게 하는 'Leaning against the wall (remake by Evil Tordivel)', 현악기 편성으로 고급스러움과 감미로움을 증대한 'Toxic girl (string arrangement by David Whitaker)' 등은 무척 매끈하고 부드럽다. 1집과 마찬가지로 누구나 편하게 들을 수 있을 킹스 오브 컨비니언스 특유의 마력이 리믹스 작품에서도 고스란히 재연된다. 여기에 어쿠스틱 기타만으로는 부족했던 그루브가 추가돼 듣는 재미를 보충했다.

영국 웹사이트 가디언(Guardian.com)은 2004년 킹스 오브 컨비니언스에 대해 “사이먼 앤 가펑클(Simon And Garfunkel), 닉 드레이크(Nick Drake), 아스트루드 질베르토(Astrud Gilberto), 펫 숍 보이즈(Pet Shop Boys)의 구수하면서도 우울한 융합”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Versus]야말로 그 수식을 온전히 안는 음반이다. 귓가에 안착하는 선율과 아름다운 하모니, 과하지 않은 전자음, 재즈와 라틴음악의 향취가 어우러져 있기 때문이다. 두 멤버의 발랄한 재기, 오리지널의 훌륭함을 바탕으로 객원 뮤지션들의 재해석이 추가돼 성공적으로 신선미를 획득했다. 그럼에도 이들의 장점인 안온감은 사라지지 않았다. 인디 포크 신성의 순박하고 온화한 일탈이 펼쳐졌다.

2014/04
음반 해설지 일부의 일부를 수정한 글입니다.
최근 킹스 오브 컨비니언스의 이 앨범과 1집이 재발매됐습니다.

덧글

  • 9회역전만루홈런 2014/05/12 23:00 #

    킹스오브컨비니언스 새 앨범이 나온건가요? 조만간에 한번 들어봐야겠네요 ^^
  • 한동윤 2014/05/13 11:44 #

    재발매 앨범입니다. 신작 소식은 아직 없네요~ :)
  •  sG  2014/05/14 05:33 #

    Versus 짱이죠 ㅎㅎ; 근데 신성이나 라이징 스타라고 하기엔 얘들도 짬이..
  • 2014/05/15 11:02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