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또 한 번의 매력적인 소울, 샘 스미스 원고의 나열


영국은 두말할 나위 없는 소울의 강국이다. 에이미 와인하우스(Amy Winehouse)를 비롯해 걸출한 여성 싱어송라이터들이 연이어 전 세계에서 큰 인기를 얻은 것이 이 명제를 참으로 만든다. 다만 남자 소울 가수의 활약은 두드러지지 못해 강국이라는 명예가 완전히 만족스럽지는 못했다. 그러나 2014년은 분명히 다를 것이다. 걸출한 보컬 역량을 발휘하며 소울의 강자로 떠오르는 샘 스미스(Sam Smith)가 있기 때문이다. 영국은 또 한 번 매력적인 소울을 세계 곳곳으로 전달할 준비를 마쳤다. 샘 스미스가 그 중심 역할을 담당할 것이다.

(다음 두 문단 '누군가의~지점이다'는 제가 쓴 글이 아닙니다.)

샘 스미스는 본인의 주된 장르와는 다르게 일렉트로니카 팬들에게 더 익숙하다. 2012년 영국 일렉트로닉 댄스음악 듀오 디스클로저(Disclosure)의 'Latch'에 객원 보컬로 참여해 큰 인기를 얻었기 때문이다. 어린 시절 휘트니 휴스턴(Whitney Houston), 샤카 칸(Chaka Khan), 에타 제임스(Etta James) 같은 거장들의 음악을 들으며 리듬 앤 블루스, 소울, 재즈의 세례를 받았으나 정작 데뷔 무대를 펼친 곳은 그동안 접하지 않은 영역이었다. 그럼에도 활약을 빛을 발했고 많은 이로부터 환영을 받았다.

촉망되는 신인 가수의 음악을 향한 열정은 여덟 살 때 시작됐다. 영국의 재즈 가수이자 피아니스트인 조애너 에덴(Joanna Eden)에게 전문적인 교육을 받으며 노래 실력을 연마했고 그녀와 함께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Buena Vista Social Club)의 백 보컬을 하기도 했다. 꿈은 언제나 팝 가수였지만 다양한 경험을 쌓기 위해 뮤지컬에도 도전했다. 게다가 열두 살에 매니저를 두었을 정도로 바쁘게 움직였다. 학교에 가려면 차로 장시간을 이동해야 하는 시골에서 생활했던 탓에 노래 연습은 차 안에서 주로 이뤄졌다. 지금의 그를 만든 것은 어려서부터 몸에 밴 열의와 적극성, 성실함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하다. (후략)

네이버뮤직 스페셜
원문은 여기 http://music.naver.com/promotion/specialContent.nhn?articleId=4878

덧글

  • Json퐉 2014/05/29 14:45 #

    개인적으로는 솔로앨범 보다 디스클로져 피쳐링때가 보컬의 매력이 더 있는것 같습니다ㅎ
  • 한동윤 2014/05/30 14:02 #

    제이슨 님처럼 댄스곡이 더 어울린다는 분도 많이 계시더라구요~
  • june 2014/05/29 19:38 #

    Stay With Me가 왜 안 들릴까 섭섭했었는데 Josh Kaufman이 보이스에서 부른 이후로 분위기가 바뀌어서 지금 한창이라 기쁩니다! ^^
  • 한동윤 2014/05/30 14:05 #

    보이스는 재미있나요? 검색해 보니 벌써 여섯 번째 시즌이네요~? 암튼 노래가 뜨려면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 참가자가 노랠 불러줘야 하네요 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