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위로하는 영화. 제2회 공감 영화제 스크린 상봉


오는 7월 3일부터 5일까지 3일동안 작지만 특별한 영화축제가 열린다.
다시보는 영화를 통해서 세상 이야기를 공유하고 나누는 공감 영화제가 두번째 열린 무대를 가질 예정인 것.

2013년 시작된 공감 영화제는 세상에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나에겐 최고였던 영화를 조금 더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 싶은 바램으로 기획 되었다. 삶의 이야기를 담은 보석 같은 영화들을 재상영 하고 영화가 담고 있는 사회적 메시지를 함께 생각해보는 자리를 가지며 실천까지 연결 짓는 특별한 영화축제를 시작한 것이다. 이는 기업화 되어 가는 거대한 영화 산업 한 켠에서 영화를 즐기는 또 하나의 방법으로제시되며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제2회를 맞이하는 공감영화제가 준비한 프로그램은 '세상을 위로하는 영화'들이다.
총성이 들끓던 거리를 음악 소리로 변화 시킨 베네수엘라의 실화 <기적의 오케스트라 - 엘시스테마>, 세계적인 바이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과 안산 다문화 가정 아이들이 무대에 서는 과정을 그린 <안녕, 오케스트라>, 미국에서는 무명, 남아공에선 밀리언 셀러 가수인 슈가맨을 찾아내는 극적인 과정을 그린 <서칭포슈가맨>, 실명한 아이가 소리를 듣고 만들어내는 또 다른 재능에 눈 떠 가는 과정을 그린 <천국의 속삭임>, 시한부 선고 이후 자신의 마지막을 준비하는 <엔딩노트>등 실제로 일어난 삶의 기적 같은 순간을 주목한다.

일시: 2014년 7월 3일 (목)~5일 (토) (*총 3일간)
장소: 아리랑시네미디어센터 3관공유서가, 무비테라스, 야외데크, 야외광장
영화제성격: 공익적 감동이 있는 영화를 상영하며 다양한 문화행사 진행하고 실천을 모색
상영영화: 장편영화 5편 + 단편 영화와 영상 4편 이벤트개막식, 공감 라운지, 문화공연
이벤트: 개막식, 폐막식, 문화공연, 공감라운지 (토크, 사람책)
티켓가격: 공감요금(자발적 후불제)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관: 성북문화재단, 명랑캠페인

자료 제공: 명랑캠페인

---------------

추억의 아리랑시네센터에서 이런 행사를 한다. 독립영화를 주로 상영하고 번화가에서 거리가 좀 멀어 찾는 사람은 그렇게 많지 않은 영화관. 그래서 왠지 정감 가던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