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 헌정 앨범 [산 들 바다의 노래] 발매 그밖의 음악


평화, 치유, 해방의 노래!
3호선버터플라이, 갤럭시 익스프레스,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게이트 플라워즈, 가리온, 씨없는수박 김대중, 백현진 방준석, 요조, 사우스카니발 대표적 인디뮤지션들이 재해석한 제주 4.3의 노래
제주문화방송(MBC) 제작 다큐멘터리 '산, 들, 바다의 노래'의 수록곡 포함
(다큐멘터리 감독 권혁태, 음악감독 성기완) 제주 4.3 헌정 앨범


노래는 역사가 되고 역사는 노래를 품고 있다. 노래는 기억 속에 있고 기억 속의 노래는 시대를 넘어 공감을 불러 일으킨다. 우리 현대사의 아픈 페이지 하나를 들춰본다. 이념의 대립이 있었다. 이념에 따라 부르던 노래가 따로 있었다. 그러나 멜로디 속에는 근본적으로 이념이 없다. 이 흥얼거림들은 좌우의 대립을 떠나 그저 한 시대의 잔향들로 들린다. 이내 노래들은 아픔을 감싸고 치유와 해방을 지향한다. 노래는 우리 모두에게 따뜻한 희망을 주기 때문이다.

새로운 컴필레이션 앨범이 하나 나왔다. 바로 [산 들 바다의 노래 – 제주 4.3 헌정앨범]이 그것이다. 우리 현대사의 가장 큰 비극의 하나인 제주 4.3 당시 불리워졌던 노래, 제주 민요, 노동요, 그리고 4.3을 기억하는 그 이후 세대의 노래들을 모았다. 좌우를 떠나, 장르를 떠나, 스타일을 떠나 모았다. 그렇게 모은 노래들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인디 뮤지션들이 재해석했다. 재해석의 방식은 자유로웠다. 뮤지션들은 전혀 제작진의 개입을 받지 않고 자기 방식대로 옛노래들을 가져와 지금 여기의 인디판에 위치시킨다. 그래서 새롭다. 개성있다. 그러면서도 옛날 그 멜로디들이다.

이 노래들은 제주문화방송에서 제작한 다큐멘터리 '산, 들, 바다의 노래'에 수록되었던 음악들을 포함한다. 권혁태 감독의 다큐멘터리 '산, 들, 바다의 노래'는 제주 4.3 당시의 역사적 흔적을 노래를 통해 되짚는 뜻깊은 다큐였다. 이 다큐에 음악감독을 맡은 이는 성기완. 3호선버터플라이의 기타리스트다. 성기완은 권혁태 감독의 제작의도를 듣고 인디씬의 대표뮤지션들에게 개별적으로 하나 하나 의뢰하기 시작한다. 이런 옛 노래들이 있는데 이 노래들을 다시 한 번 불러보지 않을래? 그렇게 한 팀씩, 한 팀씩, 합류하기 시작했다. 2014년 2월에 합정동 사우스폴 랩 스튜디오에서 녹음을 했다. 이 녹음실은 3호선버터플라이의 베이시스트 김남윤 씨가 운영하는 인디 스튜디오.

모두 10 트랙의 노래들이 나왔다. 모든 노래들이 다큐멘터리에 다 쓰이지는 않았다. 다큐멘터리는 이미 상영됐지만, 노래들을 그냥 세월 속으로 떠나 보내기는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뮤지션마다 자신의 개성과 색깔을 살린 옛 노래의 재해석이 훌륭했고, 더구나 제주 4.3 의 역사적 자료의 보존을 위해서라도 이 노래들은 음반으로 발매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렇게 하여 어렵게 음반을 발매하게 되었다. 1000매라는 소량의 음반이 인쇄되지만, 적은 수량으로나마 세상에 남기고 싶었다. 과거와 현재, 지나간 시대와 동시대의 소통을 기록한 이 음반을 하나의 기념물로 남겨놓고 싶었다. 또한 젊은 인디뮤지션들의 이 작은 시도가 제주 4.3 희생자 분들을 위한 작은 위로와 치유의 역할을 하면 좋겠다는 작은 소망을 뮤지션들이 공유했다. 용기를 내어 음반을 냈다.

(중략)

모이기 쉽지 않은 뮤지션들이 모였다. 좋은 취지와 테마를 가진 다큐멘터리 제작에 공감한 뮤지션들의 순수한 열정과 희망이 이 앨범에 담겨 있다. 제주 4.3과 같은 역사적 사건이 남의 일이 아니라, 바로 우리 어제의 일이고, 그 어제를 바탕으로 오늘이 만들어졌다. 젊은 세대의 인디 뮤지션들이 그 역사에 등을 돌리지 않고 솔직하게 대면하여 소통한 나름의 결과물이 이 앨범이다.

자료 제공: 칠리뮤직코리아

--------------------

제주도 관련 뉴스를 통해 간간이 얼굴을 볼 수 있었던 친구 제주 MBC 권혁태 기자가 다큐멘터리의 감독을 맡았다는 소식을 보고 더 반가웠다. 다큐멘터리와 이 앨범을 통해 제주 4.3 사건에 대한 관심과 인식이 지속되기를 바란다.

다큐멘터리 영상 http://youtu.be/avqPWV6Gal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