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 해서웨이 주연의 음악 드라마 [송 원] 그밖의 음악


1월 23일 앤 해서웨이(Anne Hathaway) 주연의 영화 [송 원(Song One)]이 미국에서 개봉한다. (국내 개봉일은 미정) 오빠가 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졌다는 소식을 들은 고고학자 프래니(앤 해서웨이 분)가 오빠와의 소통을 위해 오빠가 좋아했던 가수를 찾는데 이 가수와 사랑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서너 편의 단편영화로 경력을 쌓은 여감독 케이트 바커 프로이랜드(Kate Barker-Froyland)의 첫 장편영화로 극본도 그녀가 썼다. 오빠가 병상에 있는 사이에 다른 누군가와 관계를 맺는다는 설정은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통기타를 연주하는 가수의 출연은 [원스]를, 뉴욕을 배경으로 음악을 풀어 간다는 점은 [비긴 어게인]을 연상시킨다. 이 외에도 많은 클리셰가 들어가겠지만 이 요소 때문에 무난하게 볼 만한 영화가 될 듯하다.

프래니가 사랑에 빠지는 뮤지션 제임스 포레스터 역은 영국 싱어송라이터 조니 플린(Johnny Flynn)이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