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아닌 일반 명소, 종로 [시골집] 소시민 밥상

종로 YMCA 건물 민들레영토 옆으로 난 골목으로 들어오면 보이는 국밥 전문점 [시골집]에 갔다. 국밥 전문이라기보다는 주력 상품이 장터국밥이고 석쇠에 구운 불고기를 메인 안주로 하고 있다. 한옥을 그대로 사용해서 옛날, 시골 느낌을 팍팍 내는 곳.


메뉴판. 안동사발문어는 뭘까? 괜히 모르는 음식 시켰다가 낭패 볼 수 있으니 저건 "넥스트 타임, 베이비".


우선 술국 등장. 고기가 큼지막하게 썰려 있어서 좋다고 말할 때쯤 고기 양이 얼마 안 된다는 걸 알게 된다. 국이라고 하기에는 국물이 매우 걸쭉하고 선지가 너무 퍽퍽하다. 술안주로 먹기에는 부담스러운 술국.


석쇠불고기. 조리 성격상 탄내와 쇠의 향이 나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그 냄새가 길게 가지 않는 것은 좋음. 그러나 양념 향도 흐린 것은 아쉬움. 고기가 약간 푸석한 느낌도 있다.

한옥 구조 말고 맛에서 끌리는 점을 찾기는 어려운 그저 그런 음식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