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싱 9] 있으나 마나 한 마스터들 원고의 나열


절간의 부처님이 따로 없다. [댄싱 9]을 볼 때마다 드는 생각이다.

김수로, 박지은, 이용우와 우현영, 이민우, 박지우 각각 블루와 레드 팀의 마스터들은 직책에 어울리는 특별한 일을 하지 않는다. 마스터 본인들끼리 농담과 으름장을 주고받으며 기싸움을 벌이거나 과장된 톤으로 각 라운드 대결에 나설 팀원들을 소개하는 것이 주된 업무다.

연습할 때 포맷, 콘셉트에 대해 조언을 하기도 하지만 엄청나게 그럴듯한 아이디어를 제공하는 것은 아니다. 생방송에서는 대기실에 찾아가 표정, 제스처를 이야기하며 팀원들을 독려하기도 하지만 이미 팀원들 스스로 8할 이상 준비한 공연에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 하는 것은 그다지 영양가가 없다. 가까이에서 수시로 지도 편달하는 스승으로서의 마스터가 아닌 팀원들을 장기 말로 선별, 조종하는 주인으로서의 마스터에 가깝다.

이들의 임무가 경연 참가자들의 기량을 끌어올리는 것보다 생방송 진행 도우미에 쏠리니 마스터의 존재에 회의적인 시각이 들 수밖에 없다. 더욱이 각 분야의 특별 심사위원들이 참가해 평을 전달하고 있으니 이들의 역할이 더 작게 느껴지기만 한다. 우현영을 비롯한 몇몇 마스터의 참가자들에 대한 몸매 감상평, 꺅꺅거리는 소리 말고는 이들은 사실상 존재감을 나타낸 적이 없다. 그래서 더더욱 있으나 마나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