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뮤지스 영화] 돈 들여 제 얼굴에 침 뱉기 원고의 나열



다큐멘터리 [나인뮤지스; 그녀들의 서바이벌(9 Muses of Star Empire)]은 걸 그룹 나인 뮤지스의 데뷔 준비 과정을 담고 있다. 이들의 가수 도전기를 통해 영화는 한국에서 아이돌 그룹으로 데뷔하려면 얼마나 힘든지, 아이돌 그룹을 제작하는 데 얼마나 많은 시간과 노력이 들어가는지를 서술한다. 밤 늦게까지 계속되는 안무 연습, 노래 연습, 인터뷰 준비 등 일정이 빡빡하다. 한창 친구들과 수다를 떨며 놀 나이에 숙소와 회사를 오가는 한정된 생활을 해야 하고 때로는 멤버들과 갈등을 빚는다. 생각과는 다른 고된 생활에 누구는 하차를 결심하기도 한다. 스타로 가는 길은 평평하지 않다.

영화는 그러나 기획 의도 이상을 전달한다. 기존에 준비하던 멤버가 낙오하자 매니저는 에이전시를 통해 간단하게 새 멤버를 충원한다. 멤버 간의 정보다는 이익에 의해 운영되는 시스템, 스타를 꿈꾸는 젊은 아이들이 널리고 널렸다는 사실을 비추는 대목이다. 안무 연습을 할 때 참관하던 최고 매니저는 동작이 과감하지 못한 멤버를 향해 "카메라 들어오면 네 얼굴 나왔을 때 따먹어야 될 거 아냐"라고 이야기한다. 앵글에 잡혔을 때 어필하라는 말이다. 하지만 이 표현에서 이 업계의 고쳐지지 않는 상스러움을 재차 깨달을 수 있다.

몸이 피곤하고 마음이 답답한 나머지 연습에서 이탈한 멤버에게는 "또 시작이네 저거" 하며 비아냥거린다. 햇병아리 딱지도 달지 못한 데뷔 전의 가수 지망생이 규율을 깬 것은 잘못이지만 그래도 동고동락해야 하는 관계에서 존중이 배제된 투다. 나인 뮤지스의 첫 방송을 모니터링하던 임원들은 좋지 않은 공연에 다들 못마땅해한다. 이때 매니저 중 하나가 나인 뮤지스는 지금 편하게 연습하는 편이라며 "죽여 놓아야 한다"고 말한다. 만족스러운 무대를 위해서는 혹독한 훈련이 필요함을 의미한 것이지만 말이 저속하고 거칠다. 이런 장면들을 통해 나인 뮤지스를 프로듀스하는 스타제국뿐만 아니라 이 나라 연예 매니지먼트 산업의 천박함을 보게 된다.


물론 화면으로는 담을 수 없는, 직원들과 가수 지망생들 간의 보이지 않는 정도 있을 수 있다. 그러나 강압하고 다그치는 육성 체계를 담음으로써 한국 연예 산업, 아이돌 그룹으로서의 데뷔 및 활동의 단면을 드러내는 꼴이 됐다. 그래도 건달 매니지먼트사가 난립하던 1990년대와 다를 바 없는 작금의 상황을 알려준 것은 퍽이나 고마운 일이다. 게다가 명색이 가수인데 모든 멤버가 노래를 잘할 수 없다는 핑계를 대며 노래 못하는 가수를 제작함을 떳떳하게 다룬 것도 훌륭하다.

영화 초반 스타제국의 신주학 대표는 나인 뮤지스를 제작하는 데 10억 이상의 돈이 들어간다고 밝혔다. 어마어마한 금액이다. 몇 달, 혹은 몇 년 준비하는 아이돌 그룹들은 억 단위의 돈이 들어간다. 그럼에도 큰 액수를 투자하는 것은 잘되면 그 이상의 이익을 창출하기 때문이다. 2010년 데뷔해 몇 편의 미니 앨범과 한 장의 정규 앨범을 출품하면서 나인 뮤지스가 얼마나 수익을 냈는지는 잘 모르겠다. 사업 결과가 어쨌든 나인 뮤지스에게 국민 대다수가 익히 아는 히트곡이 없는 것은 확실하다. 게다가 굳이 찍은 이 다큐멘터리 영화도 어설픈 실력과 매니저들의 저속함만을 선전하고 있으니 웃음만 나온다. 이렇게 공들여 치부를 드러내기도 쉽지 않다.

덧글

  • 배길수 2015/05/27 06:39 #

    고발아닌 고발다큐 됐군요 ㅋㅋ
  • anchor 2015/05/28 10:03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5월 28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5월 28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