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존심 상한 브랜디 그밖의 음악



7월 14일 유튜브에 올라온 영상이다. R&B 가수 브랜디가 뉴욕 지하철에서 뮤지컬 [오즈의 마법사] 사운드트랙 'Home'을 불렀다. 하지만 아무도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시민들의 무덤덤한 반응에 선글라스까지 벗었지만 그래도 썰렁. 본인이 예상한 그림은 '어머! 브랜디야!' 하면서 사람들이 핸드폰 카메라를 들이대는 것이었겠지만 기대는 과녁 근처에도 못 가고 완전히 빗나갔다. 아... 브랜디도 이제 옛날 가수이긴 하지.

원본 주소 https://youtu.be/6aS6Ly8_e7g


덧글

  • 지구밖 2015/07/17 21:17 #

    아 끝까지 못 보겠네요 ㅋㅋ
  • 한동윤 2015/07/18 11:54 #

    슬픈 영상입니다 ㅎㅎ
  •  sG  2015/07/19 08:21 #

    .......ㅠ_ㅠ 브랜디 짜으응........ 자기 이름 걸고 찍은 시트콤까지 있던 슈퍼스타였는데 ㅠ0ㅠ;; 어쩌다가..
  • 한동윤 2015/07/20 09:44 #

    영상 캡처한 표정이 모든 걸 말해 주는 것 같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