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4] 예정된 '쇼 미 더 개판' 원고의 나열

우려했던 개판 5분 전은 결국 개판으로 나타났다. [쇼미더머니]는 지난 7월 10일 방송에서 참가자들이 사이퍼(싸이퍼 cypher, 힙합에서의 프리스타일 랩 배틀)를 치르는 모습을 예고했다. 귀띔한 영상에서 참가자들은 서로 자기의 랩을 보여 주기 위해 난잡하게 마이크 쟁탈전을 벌였다. 예고한 대로 7월 17일 4회 방송에서 사이퍼가 펼쳐졌고, 전파를 탄 그 화면처럼 시청자들은 참가자들의 우악스러운 생존경쟁을 볼 수 있었다. 도저히 좋게 포장할 수 없는 진정한 개판이었다.

문제의 예고 영상 때문에 이미 인터넷에서는 '힙합 문화에 대한 모욕', '부끄러운 쇼' 등의 비판 의견이 수없이 일었다. 방송 덕분에 힙합은 존중과 배려 없는 자기과시 놀음으로 비쳐졌으며, 방송 덕분에 경연에 참가한 래퍼들은 성공을 위해 아귀다툼을 서슴지 않는 인물로 보이게 됐다. 서바이벌을 위한 너저분한 몸부림이란 이런 것임을 말하는 방송이었다.

물론 이 같은 안 좋은 그림을 완성한 주역은 [쇼미더머니]에 참가한 래퍼들이다. 자의로 컴피티션에 참가했으며, 프로그램이 설정한 룰에 동의한 이들이다. 모두 이름을 더 널리 알리기 위해, 또는 더 괜찮은 활동을 위해 우승을 노린다. 그러니 프로그램이 내세우는 규칙 안에서 사력을 다하는 것이 당연하다.

[쇼미더머니]는 이러한 상황과 권한, 오디션 프로그램의 특수성을 이용해 방송을 지나치게 극단적으로 연출했다. 어차피 경쟁하기로 마음먹은 사람들, 재미있게 놀려나 보자고 사이퍼 시퀀스를 기획한 것이다. 래퍼들은 자극적인 화면으로 관심을 끌려는 프로그램의 소비재로 충실히 이용됐다.

애초부터 사이퍼는 참가자들의 과열 경쟁을 불러일으킬 수밖에 없는 미션이었다. 일반적인 대중음악의 버스(verse)처럼 하나의 래핑은 대체로 열여섯 마디가 기본이 된다. 보통 BPM이 90에서 100 사이의 비트는 열여섯 마디가 진행되는 데 40초 정도 걸리고 120가량 될 때 30초 초반대의 시간이 소요된다. (120BPM은 무척 빠른 편이다) 사이퍼에 참가한 래퍼는 스물여덟 명, 이들이 저마다 30초의 비트를 소화한다고 가정했을 때 순수하게 필요한 시간은 14분이다. 그것도 1초의 틈도 없을 때 가능한 이야기다. 그러나 제작진은 제한시간 10분을 줬으니 참가자들의 마이크 소유욕이 폭발할 수밖에 없었다. 사이퍼를 시작하기 전에라도 여덟 마디 이하로 랩을 하라고 고지를 했다면 저런 꼴불견은 어느 정도 방지됐을 것이다.

10분은 상식적으로 불충분한 시간이다. 결국 랩을 행하지 못한 참가자들이 생겼고 프로듀서들은 추가 시간 5분을 줬다. 사이퍼가 마무리되자 프로듀서 션은 추가 시간 5분에 랩을 한 사람들에게는 페널티를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어차피 처음부터 15분을 줬다고 해도 모든 래퍼가 안정적으로 랩을 선보이기는 어렵다. 때문에 션의 말은 이 게임에 참여한 이상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마이크를 잡았어야 한다는 주장으로 풀이된다. 경쟁을 부추기고 성공만 한다면 모든 과정이 정당화되는 한국 사회의 비참하고 상스러운 단면을 [쇼미더머니]에서 또 한 번 경험한다.

세밀하지 못한 조건, 무한 경쟁을 종용하는 틀과 더불어 노이즈 마케팅으로 일관하는 태도도 문제다. 예고편이 그렇게 시청자들의 원성을 샀는데도 [쇼미더머니]는 녹화된 사이퍼 장면을 아랑곳하지 않고 내보냈다. 이 모습에서 자극을 우선 가치로 두는 의지를 읽을 수 있다. 시청률 제일주의의 천박한 본성이 이번 화에서 고스란히 나타났다.


사이퍼가 시작되기 전 제작진은 "논란을 일으켜 정말 죄송합니다"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예고편에서 보인 사이퍼에서의 래퍼들의 추한 경쟁, 이에 대한 대중의 열띤 비판을 인식한 것이었다. 하지만 이 사과는 마지못해 하는 말로만 느껴진다. 진정한 사과의 기본은 잘못한 점을 명확히 언급하는 것이다. 무엇에 의해 야기된 논란인지 확실히 말하지 않는 것은 어영부영 대충 넘어가겠다는 뜻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그 자막에 이어 프로그램은 "Show & Prove 한국 힙합의 발전에 보탬이 되는 [쇼미더머니]가 되겠습니다"라는 말을 전달했다. 그러나 [쇼미더머니]가 한국 힙합의 발전에 보탬이 되겠다는 포부에 부합하는 훌륭한 모습을 과연 보여 줄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 자극을 중요시하는 연출, 경쟁을 비상식적으로 부추기는 포맷, 프로듀서들은 물론 제작진조차 객관적으로 엄정하게 확립하지 못한 룰 등 엉망의 연속인데? 심지어 이 부정적인 부분들을 검수하려는 노력도 행하지 않았다. '쇼 미 더 개판'은 예정된 일이었다.

(한동윤)


덧글

  • 작두도령 2015/07/20 16:01 #

    이따위 사이퍼 기획한 경우야말로 이전 시즌들에서 먹었던 욕 모두 통틀어 먹여도 시원찮네요...
    한편으로 제가 엠넷에 무슨 기대를 걸고 이따위껄 시간 쪼개가면서 봤나 싶었을 정도로 분노와
    후회가 모두 밀려왔습니다. 프로듀서 공연도 날림 편집한 것도 그렇고 회를 거듭할수록
    힙합은 거들 뿐, 자극적인 편집만 남는 실망의 연속이네요...
  • 꾸룩꾸룩 2015/07/20 18:00 #

    지나가던 사람이지만 공개로 쓸게요. '논란이 되어' 죄송하다니. 이게 말인지 개똥인지...
    논란이 안되었으면 잘한거라는건지...후
  • 헤지혹 2015/07/20 18:28 #

    쇼미더머니3의 성공이 있었고 화제를 일부러 불러일으키기엔 괜찮은 인지도와 이미지를 지니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파트는 일반인이 봐도 너무나 무리수라 생각되었던 씬이었어요. 심지어 스눕독 앞에서 그 광경을 보여주다니요. 그분은 워낙 어두우신 과거를 지닌 분이시라 이해하시는 것 같았지만(...)

    방송보면서 그런 것은 처음봤는데 그게 자극적이라서 재밌다고 느껴지진 않았습니다. 애초에 연출이 BGM도 어떤 아름다운 연출도 없는 날것인 데다가 군데군데 쇼미더머니 특유의 참가자 까는 식 연출이 들어갔어요. 그건 마치 참가자의 경쟁심리와 군상을 비뚤어지게 표현하며 비하하는 것 같았고, 그래서 그걸 보는 저를 역으로 비난하는 뉘앙스 같았습니다. 왜냐하면 옛날이라면 모를까 요즘은 경쟁심리에 관해서도 비난하는 추세잖아요. 그런데 그걸 그냥 내보냅니까. 좋게 내보낼 생각이 있다면 최대한 포장했죠.

    쇼미더머니 제작진 특유의 비뚤어진 시선이 극단적으로 들어나는 것 같았어요. 그게 잘한짓은 아니지만, 언젠가 이런 사회에 관해 회자하며 말할 수 있는 극단적인 장면이 필요했음은 맞습니다. 저는 오히려 좋은 예시를 제공했다고 생각해요. 좋진 않지만 깔끔하게 토론할 수 있는 예시말이죠.
  • 어른이 2015/07/20 18:55 #

    힙합씬에서 한가닥씩 한다는 사람들 머릿속에서 나온 아이디어일까요 PD의 아이디어일까요. 뭐가됬든 저기 나온 애들은 까여야 합니다. 스스로의 세계에 먹칠했으니...
  • 역성혁명 2015/07/21 10:17 #

    저 프로그램 제작비용으로역사적 인물의 랩베틀 내한공연을 유치하는게 낫지.
  • 2015/07/21 14:18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anchor 2015/07/22 10:25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7월 22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7월 22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d2 2015/07/23 00:11 # 삭제

    프로그램 자체가 시도는 좋았다 근데 심사위원 놈들 지들끼리 최고네 어쩌네 하지 그들만에 리그 아닌가?
    그냥 하던대로 술집에서 술이나 먹으면서 지들끼리 음악이야기 하면서 놀아야 할놈들이 오바 한거 인정해라
    갈수록 기분나쁜말에 욕이나 처하고 뭐 내용이없다. 욕만씨부리고 박수치고 듣기싫은 목소리에
    그져 뜰라고 악쓰는걸로 밖에 안보였다 결국에 더 자극적인걸 하게되고 결국 이지경 까지 온거지
    그리고 쇼미더머니??ㅋㅋㅋ존나 우스운게 그래가지고 밥이나 먹겠냐?
    더 열심히해서 사랑받는 노래를 만들어라.
  • 슈3花 2015/07/28 13:25 #

    제가 분노에 차서 줄줄 내뱉은 응가가 부끄러워질 정도로 깔끔하게 정돈되고 핵심을 짚은 글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