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JK - 이런 건가요 보거나 듣기



타이거 제이케이는 최근 MFBTY나 솔로로 무척이나 활발하게 창작열을 불태우고 있지만 썩 괜찮은 작품이 없다. 열심히 생산은 하고 있지만 그것이 불필요한 낭비가 되는 느낌. 싱어로서 본인만의 독특한 가창을 확보하긴 했어도 이것이 워낙 강렬해서 조금만 들어도 질린다. 한국 힙합의 영어 가사 확산을 (자의든 우연이든) 주도했던 이가 한글로만 랩을 하는 것은 귀감이긴 하나 가사에서도 매력적인 부분이 느껴지지 않는다. 숨고르기를 할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