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노 배우로 전락한 걸 그룹 원고의 나열

가슴은 어루만져야 제맛이다. 자기 손을 이용하든 남의 손을 빌리든 반드시 쓰다듬어야 한다. 양다리를 붙인 채 무릎을 살짝 구부려 골반을 돌리는 것도 기본이다. 여기에 다리를 어깨너비보다 약간 넓게 벌리고 뒤돌아서 엉덩이를 흔드는 것도 꼭 포함된다. 이때 손은 둔부나 하체 중요한 부위를 살살 두드려 준다. 다리를 다이아몬드 모양으로 벌리고 앉아서 골반을 위아래, 또는 양옆으로 움직이는 동작 역시 필수다. 이와 같은 몸짓은 오늘날 걸 그룹 안무의 으뜸 강령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일련의 몸놀림은 모두 섹스를 의미한다. 굳이 상세한 설명을 하지 않아도 많은 이가 이것이 애무와 자위행위, 본격적인 성교 등을 흉내 낸 것임을 인지할 듯하다. 가수들이 이런 춤을 출 때 연신 발사하는 뇌쇄적인 눈빛은 섹스에의 함의를 친절히 부연한다. 한국 주류 대중음악에서 성행위를 무용으로 치환해 선보이는 일은 어느덧 범사가 됐다. 입에 담기가 껄끄럽지만 그야말로 '섹스촌'이 따로 없다.

스텔라 '떨려요' 뮤직비디오 캡처

섹스와 성에 대한 은유는 최근 뮤직비디오를 통해서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지난 20일 출시된 스텔라의 신곡 '떨려요' 뮤직비디오는 집요하게 여성의 음부를 묘사한다. 핸드백 지퍼를 여는 장면, 블라인드를 들추는 컷은 모두 음부가 열리는 것을 표현한다. 깍지를 낀 채 자신의 다리를 벌리는 모습이나 입술을 살며시 떼는 순간도 마찬가지다. 뮤직비디오는 이들 모션을 통해 노래 제목의 운(韻)에 맞춰 '열려요', '벌려요' 같은 언어유희까지 암묵적으로 즐기고 있다.

영상은 한편으로 첫 경험에 대해 집중적으로 암시한다. 인형과 선인장에 피를 연상시키는 빨간 액체를 끼얹는 신이 그를 대표한다. 흰색 핸드백과 멤버들의 흰색 드레스는 순결을 내포하며, 이는 빨간색 세트, 소품, 의상과 대비돼 더욱 노골적으로 서술된다. 수박이 깨져서 내용물이 나오는 마지막 장면은 뮤직비디오가 품은 메시지에 방점을 찍는다. 첫 경험은 누구에게나 소중한 일이지만 색욕을 건드리는 요소들이 다소 폭력적으로 나타나는 탓에 훌륭하게 느껴지지는 않는다. 작정하고 만든 포르노가 아닐 수 없다.

스텔라 '떨려요' 뮤직비디오 캡처

2011년 여름 '로켓걸'로 데뷔한 스텔라는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하다가 2014년 '마리오네트'를 발표하면서 화제가 됐다. 레오타드와 스타킹만을 입는 파격을 선보였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의 관심을 이끌어 내긴 했지만 부정적인 피드백이 대부분이었다. 이후 '마스크'와 '멍청이' 두 편의 싱글을 더 출시했으나 '마리오네트' 때만큼 눈길을 끌지 못했다. 스텔라는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섹시 콘셉트로 나와야 주목을 받을 수 있다"며 자신들이 이런 퍼포먼스나 뮤직비디오를 보여 주는 것을 부득이한 최선의 결정처럼 얘기했다. 뜨기 위해서는 노출과 선정성이 답이라고 여기고 있어 안타깝다.

스텔라는 지난 '멍청이' 활동 때에도 충분히 야한 모습을 보여 줬다. 핫팬츠나 몸에 착 달라붙는 의상으로 몸매를 강조했고, 걸 그룹 안무의 슬로건과도 같은 골반 흔들기, 음부 근처 두드리기 등의 동작으로 섹스어필을 전달했다. 뮤직비디오 중 발레를 연습하는 장면에서는 음부에 카메라 앵글을 고정한 채 다리를 벌리는 동작을 행했으며 엉덩이, 가슴 등을 클로즈업해서 내보냈다. 멤버들이 밝은 표정을 지으며 쥔 분홍색 바나나는 남성의 성기에 대한 비유다. 노래의 템포가 느릴 뿐, 곳곳에 드러낸 것은 다름 아닌 욕정의 부추김과 섹스였다. 따라서 이때 섹시 콘셉트가 아니라서 이목을 잡지 못했다는 변명은 말이 되지 않는다.

스텔라 '떨려요' 뮤직비디오 캡처

사실 이번 '떨려요'는 상당히 괜찮다. 현악기와 관악기가 공존하는 뉴 디스코풍의 반주는 날렵하고 경쾌하며, 코러스는 바로 인식될 만큼 선명한 멜로디를 뽐낸다. 템포와 리듬을 함께 전환하는 브리지는 응집력과 신선함을 겸비했다. 보컬과 잡스러운 가사 말고 다른 부분들은 무척 만족스럽다. 그럼에도 히트로 연결되지 않는 것은 노래가 지닌 마니아 성향, 소녀시대, 씨스타, AOA를 위시한 걸 그룹들의 복귀 집중, MBC [무한도전] 출연으로 힘을 입은 혁오의 폭발적 인기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다. 더불어 정작 노래보다는 뮤직비디오의 노골적인 표현에만 대중의 관심이 쏠린 탓도 있다. 스텔라는 벗고 만지는 콘셉트의 유무에 의해서만 히트가 결정되는 것이 아님을 알아야 한다.

걸 그룹은 대개 남성의 지지를 먹고 산다. 섹스어필은 남자들의 본능적 판타지를 건드린다. 제작자는 성공을 위해 선정적인 행위를 지시하고 가수(를 빙자한 연예인)의 꿈을 꾸는 여자들은 뜨기 위해 이를 감수한다. 방송과 언론은 언제나 화제가 되거나 될 만한 인물을 찾는다. 더 큰 자극을 야기하는 걸 그룹들의 치열한 생존경쟁은 급기야 많은 여성을 포르노를 방불케 하는 퍼포먼스와 뮤직비디오의 눈요기 재화로 내몰고 있다. 좋은 그림이 결코 아니다. 이런 형국이 쉽사리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이 더욱 절망적이다.

(한동윤)

덧글

  • 바탕소리 2015/07/29 13:00 #

    소녀시대가 벗어서 뜬 게 아닌데 말이죠.
  • 담배피는남자 2015/07/29 15:41 #

    소녀시대가 최초는 아니지만 선행주자가 얼마나 편한지 잘 보여줬죠.

    소녀시대는 다리만 살짝 들어올려도 되지만
    후발 걸그룹들은 진짜 섹스를 방불케하는 율동까지 보여도
    수입이 될까 말까...
  • 코딩kIT 2015/07/29 13:08 #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스텔라는 볼수록 안타까워요.
  • 외노멜 2015/07/29 16:14 #

    아이돌다운 아이돌을 찾기가 힘들어져서 아쉽습니다..
  • 나인테일 2015/07/29 17:10 #

    이제 한국에도 교복 입고 팬티 보여주는 건전한 아이돌을...(?!)
  • 헬로키티 2015/07/29 20:31 #

    완전 창녀들이네요 이렇게 나오면 애들이 뭘보고 배우겠어
  • anchor 2015/07/30 11:48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7월 30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7월 30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헬로키티 2015/07/31 17:20 #

    이것도 글이라고ㅋㅋㅋ
  • 노래는 괜찮던데 2015/08/01 19:31 # 삭제

    떨려요라는 곡은 뮤비 안보고 들었을때 의외로 좋아서 놀랐(?)죠.
    과한 섹스어필이 오히려 독이 된것같네요..
  • 역사관심 2015/08/03 03:05 #

    아이돌이란 개념의 정의는 가변적이고 넓지만, 제가 생각하는 아이돌은 이런 건 결코 아닙니다. 청소년기의 상상력을 이상적으로 채워주는 존재라고 생각하는데, 이건 뭐 말씀대로 까놓고 말하자면 남자들자위용 대상으로 전락시키고 앉아있어요.
  • ㅇㅇ 2015/08/03 02:12 # 삭제

    공감이요ㅜ
  • 착각 2015/08/04 10:03 # 삭제

    섹시컨셉 좋아하는데 스텔라는 보면 볼수록 선을 넘은 느낌이랄까요... 이런건 남자라도 좀 불편함. 소속사에선 걍 조금더 벗기기만 하면 자연스럽게 좋아해줄거라고 착각하나본데 그럴거면 걸그룹들 전부다 누드화보 찍지 딴거 안하죠;;; 막말로 끈팬티입고 이런거 볼거면 그냥야동 보고말지 뭐하러 걸그룹 보나
  • 소푸 2015/08/05 09:24 # 삭제

    원래 살짝 살짝 보여줘야 흥분 되지 대놓고 ㅈㄹ 하면 싸보임...

    요즘 신인 섹시 걸 그룹들이 망하는게 이것 때문.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