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먹는 메밀국수 소시민 밥상


집에서 메밀국수를 먹는다는 건 상상도 못한 일. 기껏해야 메밀국수를 흉내 낸 라면을 먹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는데 더반찬을 알게 된 후로 제 식생활이 확 달라졌어요~! ( -_-)b (이건 뭔 라디오CF스러운 대사지?) 아무튼 라면은 절대 흉내 낼 수 없는 국물을 맛볼 수 있어서 좋았다. 하지만 메밀향인지, 아님 다른 원료 때문인지 메밀국수 면발에서 굉장히 불편한 냄새가 나는 게 단점. 끓이고 나서는 안 나는데...

메밀국수가 별미인 여름도 이제 가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