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비실과 좀비가 싸우면 누가 이길까? [Navy Seals vs. Zombies] 스크린 상봉



루이지애나주로 정치 캠페인을 벌이러 간 미국 부통령과 연락이 두절되자 정부는 탐색과 구조를 위해 해군 특수부대 네이비실을 급파한다. 부통령의 소재가 파악된 장소에 도착하니 전쟁터를 방불케 한다. 파견된 군인들은 자신들이 대치하는 존재가 일반적인 군인이 아니라 좀비임을 알아차린다. 치료제도 없는 상황에서 이들이 몸을 건사하는 방법은 오직 좀비들을 모조리 죽이는 것뿐. 엘리트 특수부대 네이비실은 그들 병영 생활 중 가장 무시무시한 미션을 완수해야만 한다.

오는 10월 8일 미국에서 개봉 예정인 [네이비실 對 좀비(Navy Seals vs. Zombies)]의 줄거리는 이렇다. 우리식으로 하면 딱 '귀신 잡는 해병'이 되는 상황. (해병은 귀신을 잡지만 해군은 좀비를 잡아야 한다) 카레이서이자 100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한 유명 스턴트맨 스탠튼 바렛(Stanton Barrett)의 상업영화 입봉 작이다.

흥미롭긴 한데 90분 동안 사격을 관전하는 영화가 될 것 같은 기분이 마구 든다.


덧글

  • 나인테일 2015/09/16 22:28 #

    세계대전Z 조까! 보병은 강하다고!!
    하는 영화인 겁니까;;;
  • 한동윤 2015/09/17 09:42 #

    역시 전쟁의 알파와 오메가는 보병 아니겠어요 :)
  • 모튼 2015/09/17 08:05 #

    제목이 너무 돌직구여서 오히려 호기심이!
  • 한동윤 2015/09/17 09:42 #

    슈퍼맨 대 배트맨의 아성에 도전!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