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신내에서 음주 (목노집을 시작으로) 소시민 밥상


지인 분이 데려가 주셔서 알게 된 연신내 맛집 목노집. 모텔이라고는 하지만 홍상수 감독의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허름한 여관이랑 같은 건물에 있어서 외관에서부터 서민의 정서가 느껴진다. 분위기가 그래서인지 중년 이상의 손님이 다수.


이 집은 특이한 게 돼지보쌈이라고 하는 고기를 구워 먹는다는 것. 같이 나오는 반찬들이 심플한 것도 특이함. 상추, 마늘, 김치, 초장 같은 고추장이 끝.


파가 잔뜩 들어간 돼지고기 구이. 주문하면 금방 나온다. 가격에 비해 고기 양이 적은 게 단점. 메인 음식을 먹고 밥을 꼭 볶아 먹어야 하는 사람들은 적당하게 느껴질지도.


덜 느끼하면서 배를 든든하게 채울 만한 게 뭐가 있을까 찾다가 들어간 곳. 간판은 농촌즉석두부, 배너는 농촌즉석순두부, 카드에 찍힌 상호는 농촌즉석손두부라는 가게; 청구성심병원 뒷편으로 난 골목에 있다.


두부돼지두루치기. 간도 적당하고 맵지고 않고 양도 많고 괜찮았음. 식사, 술안주로 모두 적합.


그리고 이름 모를 이자카야. 하지만 안주들이 일본식 술집이 아니라 그냥 일반 호프집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것들이었다. 이건 무슨 모둠꼬치 같은 안주였는데 꼬치에서 빼고 나니 소시지 구이처럼 보이네.


어묵탕. 유부가 많이 들어간 것 빼고는 평범.

* 업소 전경 사진 출처는 네이버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