랩이 산통을 깬다, 오마이걸(Oh My Girl) - Closer 원고의 나열



크게 성공하기 어려운 스타일의 노래다. 후렴 멜로디가 차분하게 뇌리에 박히지만 전반적인 분위기가 그리 대중적이지 않다. 여성스러움을 어필하긴 하나 오묘함이 진하다. 밝음, 사랑스러움, 섹시함으로 한정되는 걸 그룹 인기 코드에 부합하지 않으니 큰 사랑을 받기는 어려울 듯하다. 차별화 전략이 많이 앞서 나갔다.

그래도 덕분에 더 눈길이 가기도 한다. 적극적으로 아양 떨고 점찍어 둔 남자를 어떻게든 꾀겠다는 식의 뻔한 내용을 벗어나 10대의 풋풋한 연정을 표출하고 있어 새롭게 느껴진다. 달 밝은 밤 사춘기 소녀가 써 내려가는 판타지 일기를 보는 듯하다.

반주와 편곡은 노래의 정서를 한층 아름답게 꾸며 준다. 빠르지 않은 템포는 가사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며 분산되는 듯한 느낌을 내는 신시사이저 루프는 야릇한 분위기를 고조한다. 보컬에 전체적으로 가한 에코, 저 멀리 뒤에서 외치는 것 같은 여린 코러스도 환상적인 그림을 완성하는 데 한몫한다.

문제는 랩이다. 여느 걸 그룹들과 다른 독특한 낭만을 표하다가 후반부의 래핑이 기껏 쌓은 특성을 무너뜨린다. 수많은 걸 그룹에서 볼 수 있는 평범한 스타일인 데다가 앞서 나타내 온 대기와도 맞지 않는다. 소녀티를 이어 오다가 어중간한 여전사로 변하는 느낌. 곡에 악센트를 찍는 역할은 어느 정도 했을지 몰라도 이로 인해 통일감이 단숨에 깨진다. 걸 그룹도 랩 파트를 꼭 넣어야 한다는 요즘 아이돌 패턴의 강박이 단점을 만들고 말았다.




덧글

  • 슈3花 2015/10/08 14:17 #

    여전히 랩에 대한 편견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ㅠㅠ
  • 한동윤 2015/10/09 09:33 #

    랩을 이렇게 사랑하는 나라가 또 없을 거예요 *_*
  • 2015/10/08 14:20 # 삭제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5/10/09 09:4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5/10/09 11:55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5/10/09 13:53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