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스쿨룩은 잘못된 명칭 원고의 나열

와이드 슬랙스가 유행하더니 청바지도 통이 넓은 제품이 나오기 시작했다. 게다가 최근 1년 사이에 야구모자(일명 볼캡)가 인기 아이템이 되면서 자연스럽게 예전 힙합 패션의 복귀 현상이 나타났다. 더불어 발목까지 내려오는 것을 덕목으로 하는 뱀허리띠, 기다란 우븐벨트가 이에 가세해 1990년대 중반에 일어났던 길거리 패션을 재현하는 중이다.
패션 조선 [볼캡으로 연출하는 올드스쿨룩!] 기사 사진


많은 이가 이런 패션을 '올드스쿨 룩'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올드스쿨(old school)이 힙합 발전 양상의 시기를 나눌 때 사용되는 명칭이라서 이런 힙합(스러운) 의류를 칭하는 데 어울린다고 생각해서일 것이다. 또한 올드가 지나간 유행을 가리키는 적확한 형용사이기에 올드스쿨이란 단어가 쉽게 쓰이는 게 아닐까 싶다.

하지만 올드스쿨룩이라는 명칭은 맞게 느껴지지 않는다. 힙합에서 올드스쿨은 랩 음반이 공식적으로 출시되던 1970년대 후반부터 드럼머신의 활용으로 작법의 전환을 맞기 전인 1984년 정도를 가리킨다. 저 시기 래퍼들은 오히려 몸에 딱 붙는 검정색 청바지, 가죽재킷 등을 즐겨 입었다.

현재 한국에서 말하는 저런 깔끔하고도 적당히 헐렁한 옷이 힙합 패션으로 자리 잡은 시기는 90년대 초반 몹 톱 크루(Mop Top Crew), 미스피츠(Misfits) 같은 뉴욕의 댄서들이 힙합 댄스의 트렌드를 주도했을 때다. 이때 이들은 게스, 리바이스 같은 청바지의 루즈한 모델을 착용하거나 큰 치수로 입었다. 또 폴로, 필라 같은 브랜드들도 젊은 사람들이 좋아할 세련된 디자인의 의류를 출시해 힙합 댄서들이 즐겨 입었다.


이 패션이 얼마 후 일본 댄서들 사이에서 유행했고, 이를 90년대 중반 우리나라의 댄서, 유행에 민감한 젊은이들이 따라 하면서 한국에 힙합 패션이 정착하게 된다. 당시 한국에서는 이런 패션을 '세미 힙합'이라고 불렀다. 그 반대로 엄청 넓은 통에 어마하게 큰 사이즈의 상의를 입는 것은 '리얼 힙합'이라고 불렀다. 이건 지금 생각해도 참으로 어이없는 명칭이다.

지금으로부터 약 20여 년 전에 일어났던 경향이니 올드라는 단어는 맞다. 하지만 힙합에서는 90년대를 올드 스쿨로 규정하지 않는다. 저 패션을 선도했던 댄서들의 춤은 뉴 스타일 힙합으로 불린다. 만약 매체에서 이 패션에 대한 기사를 쓴다면 이러한 역사적 사실들을 감안해 올드스쿨룩이라는 명칭을 쓰는 일은 지양해야 할 것이다. 간단하게 표현할 수 있는 이름 붙이기를 좋아하지만 늘 엉터리인 한국인의 유감스러운 모습을 패션 경향으로 또 읽는다.

핑백

  • 한동윤의 소울라운지 : 올드스쿨의 잘못된 남발 2015-11-26 11:34:43 #

    ... 된 정보를 쉽게 퍼뜨린다. 매체든, 방송에 나오는 사람이든 제대로 알고 써야 한다. * 일전에 썼던 "[언프리티 랩스타2] 트루디의 언어도단"과 "올드스쿨 룩은 잘못된 명칭"을 합친 글입니다. ... more

덧글

  • 슈3花 2015/11/05 17:17 #

    이게 다 트루디 때문이다!!
  • 한동윤 2015/11/06 09:58 #

    어쩌다 보니 문제의 근원이 된...
  • just me 2015/11/05 17:58 #

    얼마전에 부츠컷 포스팅했었는데 와이드팬츠ㄷㄷㄷㄷ
    이건 저도 감당못하겠네요
  • 한동윤 2015/11/06 10:00 #

    유행이 길게 가진 않을 것 같네요;
  • 눈이와 2015/11/05 20:27 #

    유투브로 그 당시 유행했던 뮤직비디오를 가끔 꺼내보는데
    90년대 힙합 뮤직과 춤 그리고 패션은 시대를 초월한
    뭔가가 있다고 늘 생각해왔었는데 다시 유행으로 찾아오고
    있네요. 우리나라는 패션이나 문화현상에 이름 붙이기를
    참 좋아하는것 같아요. 잘못된 표현이라는걸 알고 있어도
    이미 많은 매체와 사람들을 통해 언급이 되어버리면
    그 용어를 써야된다는 점이 안타깝지만 문화와 유행이
    돌고도는 현상은 재미있네요.
  • 한동윤 2015/11/06 10:02 #

    이렇게 과거의 것들이 다시 나타나는 현상은 언제나 재미있어요.
    그 시대를 경험한 사람들은 남다른 감회가 들 테고요.
    아무튼 우리나라는 체계와 용어가 정확히 정립이 안 되는 게 문제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