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가요계 결산 원고의 나열


신년 벽두부터 복고 열풍이 거세게 일었다. 지난해 말 윤곽을 나타낸 MBC [무한도전]의 1990년대 가수 소환 콘서트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토토가)'가 큰 인기를 얻으면서 음악팬들의 레이더는 일제히 90년대로 향했다.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 김현정의 '그녀와의 이별', 지누션의 '전화번호' 등 '토토가'에 출연했던 가수의 과거 히트곡들이 음원차트 상위권에 다시 올랐다. 90년대 가요만 트는 클럽과 주점이 속속 개업했고 이들 업소는 연일 성업을 이뤘다. '토토가'가 불러일으킨 90년대를 향한 향수는 문화계 곳곳에 영향을 미쳤다.

종합편성채널도 이 흐름을 놓치지 않았다. JTBC는 한때 사랑을 받았으나 지금은 브라운관에서 볼 수 없는 옛 가수들을 찾는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을 편성했다. 프로그램을 통해 시청자들은 김준선, 박준희, 최용준, 제이 등 90년대에 활동했던 가수들을 오랜만에 만날 수 있었다. 하지만 프로그램이 과거 히트곡을 리메이크하는 쇼에도 집중하는 탓에 모처럼 방송에 나온 가수들에 대한 깊이 있는 조명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다.

복고 트렌드는 아이돌 음악에서도 확인됐다. 엑소의 '러브 미 라이트'(Love Me Right), 소녀시대의 '파티'(Party), 샤이니의 '매리드 투 더 뮤직'(Married To The Music) 등 SM엔터테인먼트 가수들은 80년대에 유행했던 일렉트로 펑크를 열심히 선보였다. 원더걸스 역시 3집 [리부트](Reboot)에서 80년대에 인기를 누린 라틴 프리스타일을 행했다. 원펀치와 다이아는 각각 '돌려놔'와 '왠지'로 뉴 잭 스윙, 90년대 정서의 댄스 팝을, 스테파니는 '프리즈너'(Prisoner)를 통해 고풍스러운 소울을 들려줬다. B1A4 또한 필라델피아 소울풍의 '스위트 걸'(Sweet Girl)을 발표함으로써 복고 유행에 동참했다.


경연 프로그램도 2015년 가요계를 수놓았다. 엠넷은 [쇼 미 더 머니]의 여성 버전 [언프리티 랩스타]를 제작해 여성 래퍼들에 대한 관심을 유도했다. 하지만 출연자들의 끊이지 않는 욕설과 인신공격은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또한 엠넷은 디제이들의 서바이벌 프로그램 [헤드라이너]를 방영했다. 몇 년 동안 계속되는 일렉트로니카 성황을 포착한 편성이었으나 대중의 반응은 미지근했다. MBC [복면가왕], 3년 만에 세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 KBS [톱밴드] 등도 음악 경연 열기를 더했다.

텔레비전 전파를 탄 노래들은 어느 해보다 막강한 힘을 과시했다. [무한도전]의 '영동고속소도로 가요제'에 출연한 혁오의 '와리가리'와 '위잉위잉', 자이언티의 '양화대교'는 7, 8, 9월 석 달 동안이나 음원차트 상위권에 머물렀다. '영동고속도로 가요제' 음원들 역시 8월 출시 이후 한 달 넘게 음원사이트의 차트 상위권을 차지했다. [쇼 미 더 머니]를 통해 나온 노래들도 오랜 기간 차트를 장악했다. 이들 노래는 방송사가 음원시장의 권력이 되는 최근 대중음악계의 양상을 서술한다.

5월에 있었던 유승준의 읍소는 네티즌 사이에서 이슈가 됐다. 90년대 후반부터 2001년까지 '가위', '찾길 바래' 등으로 큰 사랑을 받았지만 2002년 병역 기피 혐의로 입국이 금지된 유승준은 13년 만에 인터넷 방송을 통해 공식적으로 모습을 내비쳤다. 그는 방송에서 무릎까지 꿇어 가며 지난날의 잘못된 선택에 대해 사죄했다. 이제 그를 용서해 줘야 한다는 여론도 나왔지만 대다수의 반응은 여전히 냉담했다. 한편 유승준은 11월 LA총영사관 총영사를 상대로 비자 발급 거부 처분을 취소해 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한동윤)
2015.12.22ㅣ주간경향 1156호

덧글

  • 슈3花 2015/12/18 14:39 #

    저에게는 몇 곡의 아이돌 음악을 제외하고는 꽤나 대중음악과 친하게 지냈던 한 해 같네요. 깔끔한 정리 감사드립니다.
  • 한동윤 2015/12/18 16:30 #

    몇 곡의 아이돌 음악이 뭘지 궁금하네요ㅎㅎ 잘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