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식 샤브샤브 훠궈 맛집 신촌 희래등반점 소시민 밥상

중국식 샤브샤브(올바른 표기는 샤부샤부)라 하는 훠궈를 먹으러 갔다. 동행한 이의 안내에 따르면 신촌에 두 군데가 있는데 하나는 정해진 양을 주고 다른 하나는 뷔페식이라고 했다. 배가 고파서 뷔페식 식당으로 가자고 했다.


소심하게 찍은 내부 사진. 외관은 못 찍었다. 네이버지도 거리뷰를 보니 이 가게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아니다. 생긴 지 얼마 되지 않았나 보다.


소심하게 찍은 내부 사진 2. 별거 없다.


가게 간판을 보면 이름 옆에 쉐라톤 레스토랑라고 적혀 있다. 희래등이 중국어 발음으로는 '시라이덩'이라고 나고, 이 발음과 유사한 한국어 표기가 '쉐라톤'이라서 그렇다고 한다. 아무튼 메뉴판. 메뉴가 굉장히 많다. 자장면이랑 짬뽕 가격은 저렴한 편.


샤부샤부 뷔페가 1인당 15,000원이다. 작정하고 먹는 사람들에게는 괜찮은 가격.


샤부샤부 국물이 나왔다. 설렁탕과 육개장 느낌.


일단은 채소지. 가게에 가면 채소는 냉장고에 보관돼 있고 당면, 건두부, 메추리알, 어묵, 연근, 맛살, 햄 등은 셀프 바에 구비돼 있다. 고기는 달라고 그러면 기계로 썰어 준다.


투하~~


고기도 넣고~~
저 흰 육수는 거의 아무 맛이 느껴지지 않고 빨간 육수는 꽤 매웠다. 빨간 육수에 익힌 고기를 하얀 육수에 익힌 채소랑 먹으니 낫더라는...

중국인이 많이 오더라. 배달도 많이 하더라. 훠궈는 배달 안 되겠지?

결론은 굉장히 만족스러운 음식점이었다. 나중에 다시 가서 다른 메뉴도 먹어 봐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