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앤추(IN&CHOO) - 시간이 약 보거나 듣기



댄서이면서 음악을 하는 팀이 흔치 않은데 이런 그룹이 있었네. 인앤추는 김효인, 김효추 쌍둥이 형제가 만든 그룹으로 작년 4월 데뷔 싱글 'Suite Room'을 발표했다. 같은 해 여름 두 번째 싱글 '스냅백'을 내고 이번이 세 번째 싱글. 먼저 발표한 노래들과 마찬가지로 본인들이 직접 뮤직비디오까지 제작했다. (그런데 본인들이 노래를 만들지는 않는 것 같다.) 곡은 일렉트로 펑크를 느린 템포로 풀이하는 가운데 보코더로 음성을 왜곡해 몽롱한 분위기를 풍긴다. 음악 역시 흔하지 않은 스타일이긴 하나 임팩트는 떨어진다. 그래도 앞으로 계속해서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 주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