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되는 죽, 죽이야기 소시민 밥상

몸살이 단단히 나서 거동조차 쉽지 않을 때, 아파서 입맛은 없는데 뭐라도 먹어서 기력을 회복해야 할 때 죽을 찾게 된다. 하지만 대표 죽집 본죽은 배달이 안 된다. 집에서 가장 가까운 본죽 매장은 걸어서 10분 거리. 죽 먹겠다고 힘든 몸을 이끌고 갈 엄두가 나지 않는다.

그러던 어느 날 문에 죽이야기 전단이 붙어 있었다. 배달도 된다고 써 있었다. 15,000원 이상, 그러니까 2인분 이상 주문해야 배달한다는 옵션이 있었지만 뭐 이 정도 조건은 양호하지.

언제 한번 시켜 봐야지 하며 벼르던 차에 드디어 몸이 아팠...던 것은 아니고 그냥 입맛이 없어서 시켰다.


자연에서 온 명품죽이란다. 뻥치시네~ 매장에서 왔으면서~


본죽과 달리 뚜껑이 다 투명톤이다.


본죽은 소고기 장조림 주는데 여기는 고기가 없다.


인삼닭죽이다.


인삼이랑 닭이 들어가서 인삼닭죽이라네~~

이런 죽은 은근히 양이 많아서 하나로 두 끼는 먹을 수 있음. 두 개 시켜서 이틀 먹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