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의 온도 - 짝사랑 (feat. Grace) 보거나 듣기



객원 보컬을 기용하는 특수한 시스템의 4인조 밴드 안녕의 온도의 신곡. 2015년 봄부터 발표한 '사랑의 한가운데', '지금이야', '겨울로 가기 위해 사는 밤' 등의 노래들은 모두 색조가 어두운 편이었다. 하지만 이번 노래는 그에 비해면 상당히 밝다. 초반 기타가 약간 몽롱한 기운을 내지만 캐치한 멜로디의 신시사이저가 산뜻함을 보완한다. R&B 성격을 띤 코러스도 노래를 더욱 상큼하게 만든다. 사이키델릭 록과 R&B, 펑크(funk), 뉴웨이브를 극소량으로 혼합한 구성이 재미있게 느껴진다.

밴드의 개성을 직관적으로 나타내는 것이 보컬인데 프론트맨이 없다는 점 때문에 사람들의 기억에 각인되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 더불어 공연할 때도 이런저런 애로가 생기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