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심하지만 매력 있는 노래. 박지민 - 다시 원고의 나열


심심한 듯 묘하다. 도입부는 전자음이랑 턴테이블 스크래칭 효과로 트렌디한 느낌을 내는데 보컬이 나오면서부터는 팝, 소프트 록풍의 반주로 바뀌어서 색다르게 다가온다. 이 부분의 어쿠스틱 기타 연주는 은근히 펑키한데 보컬은 또 R&B풍의 차분한 가창이라 이채롭게 들린다. 두 번째 버스(verse)에서는 요즘 팝, R&B에서 많이 들을 수 있는 톤의 전자음을 잠깐 깔아 또 한 번 트렌디한 분위기를 은은하게 노출한다. 브리지부터 등장하는 현악기 연주는 가요의 보편적인 편곡이라서 친숙함을 강조해 준다. 처음 들을 땐 확 당기지 않는데 들을수록 각 구성이 흥미를 자아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