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선짬뽕과 차돌박이짬뽕 소시민 밥상


비랑 무슨 상관이 있는지는 도무지 모르겠으나 비 때문에 괜히 짬뽕이 먹고 싶어졌다. 매운맛이 눅눅한 기분을 날려 줄 것 같은 느낌?? 일반 짬뽕보다 2천 원이나 더 비싼 삼선짬뽕을 시켰는데 조금도 색다르지 않았다. 국물은 또 왜 이리 걸쭉한지...


동네에 새로운 중국집이 생겨서 며칠 전에 그곳에서 시켜 먹어 봤다. 메뉴를 보다가 차돌박이짬뽕이 신기해서 도전해 봤다. 역시 고기가 들어가면 다 맛있어!!!!!!! 고기 덕분에 국물이 진한 맛이 났다. 느끼함은 전혀 없는... 8천 원인데 일주일에 한 번은 먹고 싶을 정도로 맛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