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엠씨 몽(MC 몽) [U.F.O] 원고의 나열


등장이 민폐다. 국민을 기만한 허수아비들에 대한 공분이 화력을 더해야 할 판에 포털사이트 검색어의 자리 하나를 꿰차며 찬물을 끼얹었다. 물론 엠시 몽(MC 몽)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것은 좋은 의미든 그렇지 못하든 그를 향한 대중의 극대한 관심을 증명하는 현상이다. 하지만 온갖 비위와 공작으로 나라가 혼란한 때에 정세를 희석하는 듯해 영 달갑지 않다. 검색어를 차지한 시간은 비록 잠깐이었다고 해도 꺼림칙하게 느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기가 막힌 타이밍으로 맥 끊기의 저력을 보여 줬다.

원래 9월 초 발매 예정이었던 일곱 번째 정규 앨범 [U.F.O]는 음악적 완성도를 이유로 출시가 연기됐다. 하지만 약 두 달간의 숙성을 더 거치고 나온 신작에서 엠시 몽이 명목으로 내세운 완성도는 여간해서는 감지되지 않는다. 싱잉 스타일의 훅, 마지막 음절 모음을 한 번 더 끌거나 에코를 주는 방식, 두더지 게임의 두더지처럼 여기저기서 꼬박꼬박 등장하는 현악기 등 이전에 발표한 노래들과 크게 차이 없는 비슷한 형식이 이번에도 계속된다. 예술 작품에서 완성도는 참신성과 세련미가 바탕을 이룰 때 빛나는 법이다. 주형에 그릇을 찍어 내다시피 하는 이가 대단한 옹기장이인 척하니 실소를 금하기 어렵다.

동어 반복 또한 완성도의 불가능성을 촉진한다. 인스트러멘틀과 히트곡 위주로 편집한 'Show's Just Begun', 스트리밍 서비스가 이뤄지지 않는 'U.F.O'(이 노래를 확인하기 위해 CD를 사고 싶은 마음은 추호도 없다.)를 제외한 아홉 편의 노래에서 '사랑'과 'love'는 각각 39회, 40회 등장한다. 같은 단어를 거듭함으로써 엠시 몽은 다양한 소재 확보를 위한 노력 결여, 표현력과 창의력의 빈곤함만 선전하고 있다. 한편으로 이토록 사랑을 부르짖는 이가 나라에 대한 사랑에는 인색했다는 사실이 애석하다.

동일한 어휘를 되풀이해 가뜩이나 싫증이 나는 마당에 엠시 몽은 예전 가사를 가져와 지루함을 곱절로 키운다. 그는 'And You'와 '꽃'에서 2005년 히트곡 'I Love U Oh Thank U'의 제목과 같은 노랫말을 마감재로 사용한다. 특히 '꽃'은 과거 김태우와의 듀엣을 기념하기라도 하듯 그를 다시 불러 "I love you, oh thank you"를 줄기차게 외친다. 엠시 몽에게는 이 문장이 자신의 업적을 기리는 표어가 된 듯하다. 본인에게는 뜻깊을지 몰라도 문학적으로 근사한 표현, 혹은 고매한 잠언은 결코 아니다. 별 의미 없는 말 또 하고 아까 했던 그 말 또 하는 술자리 진상의 모습이다.

피처링의 과한 집적은 지긋지긋하다 못해 징글징글하다. 6집 [Miss Me or Diss Me]와 마찬가지로 이번 앨범 역시 모든 수록곡에 객원 가수를 꽂아 성대함을 이룬다. 하지만 에일리, 정은지, 은하 등 각 가수의 음색, 창법 등을 염두에 두고 다른 노래에 대입해 봐도 그다지 특색 있는 상은 그려지지 않는다. 애초에 노래들의 정서와 외형이 거기서 거기인 까닭이다. 때문에 엠시 몽이 지독하게 고수하는 협업 체제는 음악적 상승효과를 도모할 목적이 아닌 홍보 기사를 내기 위한, 참여 가수들의 팬을 끌어들이기 위한 얕은 책략으로 느껴질 수밖에 없다. 이들의 참여에서 음악적 성과를 찾는다면 시시껄렁한 래핑에서 기인한 무료함을 완충해 준다는 사실 정도다. 자신의 부족함과 난처한 상황을 인맥과 그들의 인지도로 쉽게 상쇄하려는 태연한 태도가 진저리를 치게 한다.

디제이 탁(DJ TAK)의 매시업 'Show's Just Begun'도 마케팅을 위한 동료 뮤지션 대동의 연장이다. 앨범에 일렉트로니카 성향이 두드러지는 노래가 없는 상황에서 EDM 믹스 세트가 나온다는 것이 실로 뜬금없다. 공연의 오프닝이나 앨범을 여는 곡으로는 적합하겠지만 애매한 순서에 자리해 있다. 전 노래 '아무 것도 못하겠어'와 다음 노래 '새벽에 띠리링'과 그 어떤 접점도 없다. 요즘 EDM이 인기라고 그냥 쑤셔 넣은 듯하다.

이번 앨범은 2014년 [Miss Me or Diss Me]를 발표했을 때처럼 모든 수록곡이 음원 차트를 장악하는 장관은 연출하지 못했다. 망측하고 개탄스러운 상황이 일어나지 않아서 참 다행이다. 그러나 타이틀곡 '널 너무 사랑해서'를 포함한 몇몇 노래가 여러 음원 사이트의 차트 상위권에 안착했다. 엠시 몽과 그의 음악을 향한 대중의 사랑은 아직 온기를 유지하고 있다.

같은 패턴을 10년 넘게 우려먹는, 낡아 빠지고 멋없는 음악이지만 다수가 여전히 엠시 몽을 찾는다. 이처럼 번번이 문전성시를 이루는 것은 부담 없이 가볍게 듣기에는 괜찮기 때문이다. 철 지나고 디자인도 촌스러운 옷이 대부분임에도 '창고 대 방출', '땡 처리' 같은 말을 내건 대형 매장에 항상 사람들이 몰리는 것과 같은 이치다. 일상에서 막 걸치기 좋은 옷을 구하러 많은 이가 그곳을 방문한다. 엠시 몽의 음악 매장도 그렇게 성업 중이다.

2016/11 한동윤

웹진 이즘 http://www.izm.co.kr/contentRead.asp?idx=27965&bigcateidx=1&subcateidx=3&view_tp=1


덧글

  • 나른한 치타 2016/11/08 15:54 # 답글

    크 시원한 비판이 너무 좋네요 잘 읽었습니다
  • RNDMID 2016/11/08 16:16 # 답글

    킹동윤 센세.....
  • 먀먀뮤 2016/11/08 17:35 # 삭제 답글

    햐... 패도 배운 사람이 패야 찰지구나!
  • 지구밖 2016/11/08 21:51 # 답글

    이 글 보고서 가볍게 들어볼라고 유튜브 찾았다가 걍 껐네요. 원래 한국 힙합을 거의 안 듣는다는 걸 고백하고서라도 원래 음악이란 게 그 음악가에 대한 감정적 이입도 중요한데, 이미지가 똥인 가수의 음악은 좋게 들어볼라야 들어볼 수도 없었네요..
  • 그렇죠 2016/11/09 09:54 # 삭제

    들어주면 돈 주는거죠 뭐 ㅎ
  • HKim 2016/11/09 03:56 # 삭제 답글

    탁월한 평론... 음악인으로서, 시대와 사람을 바라볼 수 있는 글이네요.
  • 인벤 화제글 2016/11/09 09:53 # 삭제 답글

  • Bahn 2016/11/09 10:27 # 삭제 답글

    한동윤님의 촌철살인에 부끄럽기 그지없습니다. 탁월한 안목에 가슴이 뻥 뚫리는 듯한 상쾌함을 얻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 엄브랠라 2016/11/09 16:46 # 삭제 답글

    정말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요즘같은 시국에 고구마 천개를 먹다가 마신 시원한 사이다 같았습니다.
  • 슈3花 2016/11/09 17:31 # 답글

    자.. 잘못했습니다.. 앗! 저도 모르게 잘못을 빌고 말았네요.
  • skt332 2016/11/11 02:19 # 삭제 답글

    정말 좋은글 잘보았습니다

    글을 읽음으로써 마음까지 통쾌한 기분이네요
    앞으로도 좋은글 부탁드립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