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 나주곰탕] 날이 추울 때에는 수육이지 소시민 밥상


날이 추워질 때는 뭐니 뭐니 해도 따뜻한 음식이 최고다. 고기는 언제나 일등 메뉴고. 마포양지설렁탕을 갈까 하다가 멀어서 나주곰탕 집으로 갔다. 바깥에서는 규모를 알 수 없지만 꽤 넓은 편이다.

앉자마자 수육을 시켰다. 금방 나온다. 먹는다. 적양파 절인 것과 뭔지 기억이 안 나는 조그만 전과 곰탕 국물이 나온다.


수육 중자 2만 8천 원이다. 대자는 3만 8천 원. 입이 짧아서 중자면 된다.

그릇 밑에 파라핀이 있어서 따뜻하게 먹을 수 있다. 하지만 수육은 짧고 굵게 먹는 사람들을 위한 음식. 오래 먹으면 고기가 말라 비틀어지는 상황을 맞게 된다.


마포역 3번 출구에서 쭉 직진해서 횡단보도 하나 건너면 바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