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올해의 가요 앨범 원고의 나열


에이비티비(ABTB) [Attraction Between Two Bodies]
전율이 밀려온다. 처음부터 끝까지 어마어마한 원기가 지속된다. 슈퍼그룹이 내는 슈퍼 사운드. 멤버들의 뛰어난 기량과 화합은 팽팽함을 연출하며 압도적으로 다가온다. 박근홍의 거친 보컬은 곡들을 한층 격렬하게 만든다. 록이 외면받는 시대지만 우리에겐 이렇게 멋진 록 밴드가 있다. 하드록 마니아들에게 ABTB의 앨범은 복음이자 은총이었다.


잠비나이 [A Hermitage (은서;隱棲)]
기가 빨린다. 단 몇 초도 느슨하게 들을 수 없다. 빈틈없이 이어지는 팽팽한 구성과 격렬한 연주는 막강한 흡인력을 발휘하며 내내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곡들의 분위기는 서늘하지만 고밀도의 진행이 이를 후끈한 공기로 바꿔 놓는다. 우리 전통악기로 사이키델릭, 포스트 록, 힙합 등 서구 대중음악 문법을 표현하니 이채로운 맛이 더욱 진하다. 구상, 편곡, 연주 어느 것 하나 허술하지 않은 걸작이다.


제리케이 [감정노동]
내 잘난 척의 퍼레이드가 아니라 남, 우리 주변을 담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유의미하다.


루나 [Free Somebody]
노래 잘하는 가수가 좋은 곡을 만났다. 퓨처 하우스, 일렉트로니카 성분을 주입한 R&B, 왈츠 리듬을 바탕에 둔 세련된 팝, 일렉트로 하우스 등 다채로운 형식을 루나는 조금의 부족함 없이 소화한다. 모든 곡에서 시원한 가창력을 과시하지만 타이틀곡 'Free Somebody'에서 루나의 노래 실력은 더 크게 빛을 낸다. 촉촉함과 청량감을 겸비한 보컬, 말쑥한 곡들이 괜찮은 상승효과를 연출했다.


장기하와 얼굴들 [내 사랑에 노련한 사람이 어딨나요]
랩이긴 하지만 래핑이라기보다는 독특한 싱잉처럼 들리는 보컬 방식이 다소 식상하게 느껴진다. 그러나 이 아쉬움은 재치 넘치는 표현에 의해 금세 사그라진다. 많은 사람이 생각하고 경험했을 평범한 얘기를 장기하는 자기만의  스타일로 또 한 번 유쾌하게 풀어낸다. 보편적인 소재가 익살스러움을 타고 흐르니 더없이 친근하게 다가온다. 잘 들리는 선율과 펑키한 곡도 대중성을 증대한다.


지바노프(jeebanoff) [so fed up]
시대를 아는, 시대의 동향을 따른 앨범이다. 성긴 리듬 배열에 전자음을 전면에 부각한 몽환적인 사운드, 지난 사랑에 대한 기억을 부여잡는 태도, 때로는 관념적인 표현으로 지바노프는 요즘 유행하는 얼터너티브 R&B의 문법을 체현한다. 일련의 형식을 잘 갈무리한 판에서 지바노프의 미성이 노래들을 더욱 근사하게 느껴지도록 한다. 침침하고 멍한 와중에 보컬이 선명함의 대비를 이룬다.


남예지 [인형의 집으로 오세요]
외로움이 단아하게 춤춘다. 아홉 편의 노래는 관계의 단절, 누군가를 향한 그리움, 군중 속의 고독을 얘기한다. 화자는 계속 소외된 상태지만 곡마저 처량함으로 일관하는 것은 아니다. 모든 곡에 산들거리는 리듬이 들어간 덕에 싸늘한 분위기가 완화된다. 피아노와 어쿠스틱 기타가 은은한 그루브를 빚고 독특하게 편성한 보컬이 입체적인 역동성을 선사한다. 현실적이지만 따분하지 않은 이야기 구성, 과하지 않은 발랄함이 노래들을 동화처럼 들리게끔 한다.


준케이 [Mr. NO♡]
들을수록 맛이 우러난다. 처음 느낌은 강렬하지 않지만 곱씹으면 초반에 감지하지 못한 매력이 하나둘 발견된다. 힙합과 일렉트로니카의 요소를 덧댄 R&B 'Think About You', 팝과 발라드의 양식을 골고루 흡수해 서정미를 터뜨리는 'Better Man', 댄스 팝에 뉴 잭 스윙의 숨결을 주입한 'Young Forever' 등 스타일이 다채로운 덕에 계속해서 새로운 맛을 전달한다. 강약을 유연하게 표현하는 보컬도 노래를 번듯하게 꾸민다. 출중한 R&B 싱어송라이터가 이제야 정식 데뷔했다.


정새난슬 [다 큰 여자]
한 여성의 이야기가 있다. 누군가와 결혼했지만 마감을 선택한, 지금은 홀로 아이를 키우는 한 여인의 사랑, 삶, 육아에 대한 소회가 펼쳐진다. 담백하면서도 독특한 빛깔을 보유한 가사와 아담한 선율로 노래들은 침착하게 흡인력을 발휘한다. 한국 대중음악의 투사 정태춘의 딸이라서가 아니라 재능과 개성을 겸비한 싱어송라이터의 등장이라는 점에서 정새난슬의 데뷔 앨범에 주목하게 된다.


전범선과 양반들 [혁명가]
그릇은 서양의 대중음악이지만 그 안에 담긴 내용물은 지극히 한국적이다. 하드록, 모던 록의 외형에 불놀이, 강강술래, 구운몽 등 우리의 문화, 문학이 소재와 노랫말로 쓰여 내부를 메운다. 동서의 만남일 뿐만 아니라 신구의 만남이기도 하다. 이처럼 간극이 넓은 것들이 집결했음에도 이질감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연주가 탄탄하고 표현이 명료한 덕분이다. 수록곡 중 '아래로부터의 혁명' 가사는 올해 한국 정세를 꿰뚫는 기가 막힌 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