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사 온 비엔씨(B&C) 빵 소시민 밥상

지난달에 부산에 갔을 때 급하게 술만 마시느라 맛집을 가지 못했다. 그래서 부산역에서 아쉬운 대로 맛있다고 소문난 비엔씨 빵을 샀다.


샐러드가 엄청 많다는 사라다빵.


정말 내용이 실하구나. 빵이 입을 닫지 못하는 많은 샐러드 양.


이건 뭔지 모르겠다. 그냥 맛있어 보여서 고른 빵.


하지만 퍽퍽했어. 무슨 맛인지 모르겠더라.


치즈가 들어가면 좋아하는 어린이 입맛에 맞았던 빵.


빵만으로는 아쉬울 것 같아서 삼진어묵도 샀다. 어묵 종류가 정말 많더라. 집에 와서 먹어 보니 '어묵 맛이 뭐 다 거기서 거기지'라는 생각이 들었다.